서울시가 ‘한양도성 달빛기행’을 9월~10월 총 4회에 걸쳐 진행한다

서울 야경 백미! ‘한양도성 달빛기행’ 참가자 모집

서울시가 ‘한양도성 달빛기행’을 9월~10월 총 4회에 걸쳐 진행한다 서울시가 달빛을 따라 고즈넉한 성곽마을 골목길 풍경을 만날 수 있는 ‘한양도성 달빛기행’을 9월(9월24일/9월26일)과 10월(10월15일/10월17일)에 총 4회에 걸쳐 진행한다. 9월 24일 첫 번째 달빛기행 코스는 인왕산 아래의 행촌성곽마을이다. 돈의문 박물관마을에서 출발해서 행촌동 골목길을 지나 암문을 통해 도성을 만나게 된다. 종착지는 수성동 계곡이다. 9월 26일 코스는 20대 연인들에게 가장 인기 있는 낙산 코스로 이화마을(도성 안)과 369성곽마을(도성 밖)을 한꺼번에 만날 수 있다. 10월에는 보름달빛을 따라 백악(북정마을)코스와 목멱(다산성곽마을)코스가 운영된다. 15일에 진행되는 백악코스는 도성 야경 중에서도 백미로 꼽히는 곳으로, 서울시 우수 조망명소로 선정된 말바위조망대에서 서울의 야경을 감상할 수 있다. 17일에는 다산성곽마을을 끼고 있는 목멱코스로, 조선 태조 때 쌓았던 성벽이 온전히 남아있는 소나무길을 볼 수 있다. 야간프로그램 특성상 참가대상은 성인으로 제한된다. 해설은 ‘서울KYC(한국청년연합) 도성길라잡이’가 담당하며, 성곽마을 이야기는 각 마을에 살고 있는 주민분들이 들려주실 예정이다. 참가접수는 9월 19일 오전 10시부터 서울시 공공예약서비스 시스템을 통해 이루어지며, 매회 35명씩(성인 대상) 선착순으로 모집한다. 10월 참가자 접수는 10월 7일 오전 10시부터 시작된다. 참가비는 무료다. 문의 : 서울시 한양도성도감 02-2133-2657 ▶ 더 많은 서울 뉴스 보기 ▶ 내 손안에 서울 뉴스레터 구독하기 ▶ 내 이웃이 전하는 '시민기자 뉴스' 보기 ...
다육이 미니정원 나누기 행사가 4일 오전 10시 서울로 연꽃 트리팟에서 진행된다

“다육이 나눠드려요” 서울로 7017 식목주간 운영

'다육이 미니정원 나누기' 행사가 4일 오전 10시 서울로 연꽃 트리팟에서 진행된다 곳곳에 꽃이 피고, 나무들은 파릇파릇한 새 옷을 입었습니다. 이토록 좋은 봄날엔, 도심 속 공원 ‘서울로7017’로 산책을 나서보면 어떨까요? 식목일을 앞둔 4일 오전 10시에는 선착순 200명에게 무료로 다육식물을 나눠주는 행사가 열리니 시간맞춰 참여해보시면 좋겠습니다. 그밖에 8일엔 남대문 먹거리축제가, 6월에는 정원문화교실이 차례차례 열릴 예정입니다. 자세한 내용을 지금 전해드릴게요! 서울시는 식목일을 맞이하여 서울로 7017에서 기업, 단체, 시민이 함께 참여하는 ‘서울로 7017 식목주간’을 운영한다. ① 다육이 미니정원 나누기 4월 4일 오전 10시에는 서울로전시관 옆 연꽃 트리팟에서 ‘서울로 7017 식목주간’ 참여기업인 위워크(Wework)의 주최로 방문한 200여명의 시민들에게 선착순 무료로 다육식물을 나누어주는 ‘다육이 미니정원 나누기’ 행사를 진행한다. ② 봄꽃 심어 포토존 조성 또한 3개 기업의 후원을 받아 서울로 7017에서 봄의 기운을 만끽할 수 있도록 미니정원도 조성할 계획이다. 위치는 동절기에 화려한 조명 꽃이 설치됐던 포토존, 3개의 연꽃 트리팟(서울로전시관 옆)이며, 4월 4일, 10일, 12일에 순차적으로 봄에 피는 초화류를 심는다. 서울로7017 가드닝 ③ 정원문화교실 1기 모집 ‘서울로 7017 식목주간’ 이후에도 정원문화 활성화를 이어가기 위해 교양강좌 프로그램 ‘서울로 학교 정원문화교실’이 개최된다. 강의는 7개 기업 및 단체의 전문가들의 재능기부로 진행되며, 주제는 정원의 역사, 기술, 문화 등이다. 정원문화교실 1기는 6월 27일부터 11월 28일까지 매달 마지막 수요일에 총 7회에 걸쳐 진행된다. 교육대상은 시민, 서울로 7017 자원봉사자 30명 이내며, 6월 14일부터 22일까지 모집한다. ■ 서울로 학교 정원문화교실 1기○ 모집...
2012071902263941_mainimg

서울에 사는 여자라면 ‘반값’!

여름방학 즐겁게! 아이들의 상상력 자극하는 신나는 공연 펼쳐져 50%할인된 가격으로 고품격 공연을 즐길 수 있는 '여성행복객석'이 8월에도 어김없이 찾아왔다. 특히 여름방학을 맞아 아이들과 함께 볼 수 있는 재미있는 프로그램과 도심에서 휴가를 보낼 여성들을 위해 시원한 웃음을 선사해줄 코미디 작품이 준비되어 있다. 가족들이 함께 즐길 수 있는 작품은 크게 '체험형 전시 및 퍼포먼스'와 어린이관객을 대상으로 한 '공연'으로 나눠진다. 그 중 제철 맞은 곤충들의 활기찬 모습을 볼 수 있는 <도심에서 만나는 꿈꾸는 곤충전>과 자연물을 소재로 한 인기 체험전 이영란의 <가루야 가루야>는 꾸준한 인기를 끌고 있다. 특히 <도심에서 만나는 꿈꾸는 곤충전>은 여성행복객석을 통해 신청할 경우 평일에만 이용 가능했으나 이번 달부터 주말과 공휴일에도 이용할 수 있게 됐고, 살아있는 예쁜 애완곤충과 곤충학습도감을 무료로 증정해준다. 어린이들을 위한 공연인 <어린이캣츠>, <오즈의 마법사> 등도 어린이 전용관에서 신기한 무대연출과 화려한 리듬으로 어린이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이와 함께 공연 중 그린 그림을 직접 받을 수 있는 <김진규의 드로잉쇼>와 감동적인 뮤지컬 <넌 특별하단다>도 생동감있는 라이브 공연으로 아이들의 오감과 상상력을 키워줄 것이다. 여름휴가 시원하게! 통쾌한 웃음 선사하는 연극과 공연 중심으로 준비 8월 '여성행복객석'을 찾아온 무더위를 날려줄 시원한 웃음을 장착한 코미디작품들은 한국공연예술센터에서 열리는 '제2회 대학로 코미디페스티벌'의 다섯 작품이다. 희극의 대가 몰리에르의 사회풍자극 <위선자 따르뛰프>, 프랑스 실제 역사적 인물을 바탕으로 한 낭만 희극작품 <시라노>, 성공과는 먼 사람들이 고군분투하며 살아가지만 희망을 잃지 않는 삶을 희극적으로 보여주는 <에어로빅보이즈>, 소설가 천명관이 직접 대본을 써 날카로운 위트가 숨겨있는 <유쾌한 하녀 마리사>, 초연이후 10년 동안 대학로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휴먼코메디>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