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의 중심을 잇다

국내 최장 지하도에서 펼쳐지는 페스티벌

서울시설공단(www.sisul.or.kr)은 12월 13일(토)부터 19일(금)까지 을지로 지하도상가에서 을지로 지하 공공미술 페스티벌 '서울의 중심을 잇다'를 개최한다. 서울시청부터 동대문디자인플라자를 지하로 연결하는 2.7km의 국내 최장 을지로 지하도가 공공미술의 거리로 변신하는 것이다. 이번 공공미술 페스티벌은 국내 최장 길이를 자랑하는 을지로 지하보도를 걷는 시민들에게 볼거리를 제공하고 공공미술 프로젝트에 직접 참여할 수 있는 색다른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기획됐다. 12월 13일(토)에는 작가와 시민이 함께 만드는 공공미술 제작 프로그램이 진행되며, 페스티벌 기간(13일~19일)에는 다양한 공공미술 전시 프로그램이 진행될 예정이다. 시민과 작가가 함께 제작한 5점의 작품들은 '서울의 중심을 잇다'라는 페스테벌의 테마에 맞춰 '연결'과 '소통'을 주제로 한다. 제작된 공공미술 작품들은 페스티벌 기간 동안 을지로 지하도에 전시된다. 이밖에도 버려지는 폐자원을 재활용한 업사이클 아트 전시, 서울의 명소와 역사적 위인들을 소재로 한 트릭아트 전시, 도시의 골목길을 소재로 한 국내외 작가들의 작품을 감상할 수 있는 '도시의 골목길 전' 등 다양한 전시로 시민들의 눈을 즐겁게 할 예정이다. 5개 공공미술 제작 프로그램에 모두 참여하고 스탬프를 받은 시민 300명에게는 DDP에서 진행되는 '오드리 햅번 전시회' 티켓을 제공하는 참여 이벤트도 진행된다. 을지로 지하 공공미술 페스티벌 참여신청은 페이스북 페이지(www.facebook.com/seoulidda)를 통해 할 수 있으며, 현장 신청도 가능하다. 서울의 29개 지하도상가를 관리·운영하는 서울시설공단은 2013년부터 '지하도상가 공공미술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단조로운 이동통로에 불과했던 지하보도 공간을 공공미술이 꽃피는 시민문화 공간으로 창출하는 사업으로 2013년에는 1차 프로젝트로 시청광장 지하도에 24음계 '피아노계단'을 설치해 큰 호응을 받은 바 있다. 2014년에는 지하보도...
2013021205020977_mainimg

`1퍼센트 법` 때문에 도심이 갤러리가 된다

미술의 세계는 어렵다? 미술도 다른 예술분야와 마찬가지로 자주 접해야 가까워질 수 있다. 하지만 이 시대를 살아가는 우리들은 늘 시간과 마음의 여유가 부족하다. 그럼에도 우리 마음 속에 문화적인 감수성을 키우고 싶다면, 쉽고 효율적인 방법으로 미술과 친해져야 한다. 갤러리에 못 가더라도, 일상에서 얼마든지 미술을 즐길 수 있다. 바로 우리가 지금 걷고 있는 서울 거리에서 말이다. 그 중 도심 속에 위치한 빌딩 앞 작품들을 감상해보자. 감상을 위해 따로 공부를 하거나 시간을 낼 필요가 없다. 머리를 비우고 있는 그대로 작품을 느끼면 된다. 예를 들면 우리가 옷과 신발 고를 때 눈이 가는 걸 고르는 것처럼 부담없이 편하게 본다. 오늘 '서울톡톡'을 통해 도심 속 빌딩 앞에 있는 작품들 가운데 이색적인 것들을 몇 작품 소개한다. 세상과 시민의 삶 속으로 들어간 미술 강남 테헤란로 한복판에는 사계절 내내 피어있는 '철의 꽃'이 있다. 철의 꽃은 바로 포스코센터빌딩 앞에 위치한 고철 조각 '아마벨(Amabel)'이란 작품이다. 작품은 스테인리스 스틸과 유리가 재료이며, 형태는 조각들이 모여 뒤엉켜진 덩어리다. 높이는 9미터, 무게는 30톤인 이 작품은 저녁에 조명이 반사되면, 마치 꽃 한 송이가 활짝 피어난 모습을 한다. 이 작품은 미국 작가 프랭크 스텔라(Frank Stella)가 제작했다. 작품을 통해 작가는 포스코의 기업 이미지를 살리고, 예술작품으로 변신한 철의 기능을 보여주고자 하였다. 여기에 이 작품에는 다른 이야기도 담겨있다. 작품 재료는 실제 사용된 비행기의 잔해이다. 작가의 친구인 세계철강협회 회장에게는 딸이 있었다. 하지만 그 딸은 비행기 사고로 안타갑게 세상을 떠나고 말았는데, 그 딸의 이름이 바로 아마벨이었다. 작가는 아마벨의 영혼을 기리고자 탑승했던 비행기 잔해로 작품을 제작하였고, 작품명도 아마벨이라고 붙였다. 금융과 언론사 건물들이 들어서 있는 여의도는 말 그대로 거리가 하나의 갤러리라고 할 수 있다. 이중 대한생명의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