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환경 소재들로 만든 도구들이 진열된 선반

재활용할 것조차 만들지 않는 ‘프리사이클링’ 실천법

프리사이클링(pre-cycling)이라는 신조어가 있다. 이는 버려진 물건을 재활용하는 ‘리사이클링(re-cycling)’에서 더 나아가 물건 구매 전부터 발생할 수 있는 폐기물의 양을 최소화한다는 뜻. 대표적으로는 비닐봉지 대신 장바구니를, 일회용 컵 대신 텀블러나 머그잔을 사용하는 형태로 나타난다. 일상 속에서 엿보는, 낭비 없는 소비에 대한 고찰의 흔적. 꼭 플라스틱이 아니어도 괜찮아요 연간 플라스틱 소비량이 세계 상위권에 머무르는 나라, 대한민국. 지난 봄부터 불거진 플라스틱 수거 대란 사태는 8월부터 시행된 매장 내 일회용품 사용 금지와 향후 단계적으로 시행될 플라스틱 빨대 사용 전면 금지 등 보다 적극적인 움직임으로 우리 삶을 파고든다. 불편한 어색함을 익숙함으로 바꿔가는 과도기인 현재, 쓰레기 안 만드는 삶에 대한 고민은 우리 사회의 중요한 문제로 떠올랐다. 일정 시간이 지난 후 생분해되는 제품을 만들거나 플라스틱을 일절 사용하지 않는 매장이 등장하는 것도 이러한 예. 작은 실천으로 낭비되는 자원을 줄이려는 시도가 환경을 지키는 위대한 일로 움트고 있다. 서울새활용플라자에서는 버려진 물건을 활용해 새로운 용도를 찾은 제품을 살펴볼 수 있다. 쓰레기 없는 도시를 위한 서울시의 노력 서울새활용플라자는 재활용품에 새로운 가치를 덧입히는 공간이다. 플라스틱병이 운동화로 재탄생하고, 소방용 폐호스로 가방을 만드는 등 미래 고부가가치 산업으로 떠오른 새활용 산업을 육성하기 위해 지난해 개관했다. 또한 서울시는 지난달부터 ‘일회용 플라스틱 없는 서울’을 발표하고 공공 기관부터 일회용 플라스틱 사용 자제에 솔선수범하겠다고 나섰다. 앞으로는 시 주관 축제나 야외 행사 시 비닐봉지와 플라스틱 용기 등의 사용을 줄여나갈 계획. 그뿐 아니라 시립병원 장례식장은 일회용품을 안 쓰는 장례식장으로 시범 운영할 예정이다. 이미 사용한 일회용품에 대해서도 최대한 재활용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해 환경 지키기에 앞장서는 푸...
노을여가센터 전경

방치된 공공공간 찾아내 시민에게 개방

노을여가센터 전경 작년 12월 말 월드컵공원 내 노을공원 입구에 새로 문을 연 ‘노을여가센터’는 공원에서 자란 친환경 농작물로 요리를 만들고, 나뭇가지, 열매 등을 활용해 공예품을 만들어 볼 수 있는 체험학습 공간입니다. 이곳은 과거 난지도골프장 클럽하우스로 쓰이다가 2008년 골프장이 공원화되면서 방치됐던 곳이었으나 서울시가 전면 리모델링을 추진, 시민 누구나 이용할 수 있는 멋진 체험 공간으로 재탄생됐습니다. 서울시는 이렇게 본래 용도대로 사용되지 않거나 활용도가 낮은 시 소유 공간들을 발굴해 시민이 이용할 수 있도록 개방하는 ‘공유공간 발굴사업’을 추진합니다. 기존 공간 개방이 공공시설 유휴공간에 한해 제한적으로 시민에게 개방하는 방식이었다면, ‘공유공간 발굴사업’은 민간이 위탁관리 중인 건물, 빈 창고, 전시실 등 다양한 공간을 개방 대상에 포함하고, 이중 활용도가 낮은 공간은 리모델링을 통해 온전히 시민의 공간으로 조성하는, 보다 적극적인 개념의 공간 개방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를 위해 서울시는 시 전역 2,089개 시유공간의 활용실태를 전수조사해 시민과 공유할만한 공간 51개소를 최종 발굴했습니다. 이중 오래돼 지저분하거나 시설이 노후한 14개소는 시가 예산을 지원해 전격 리모델링 후 연내 모두 시민에게 개방됩니다. ‘노을여가센터’가 작년 12월 말 가장 먼저 문을 열었고, 폐 공간이던 관악구 신림2가압장과 서대문구 천연가압장은 북카페, 전시공간 등을 갖춘 ‘마을활력소’, 영등포 수도사업소는 ‘서남권 돌봄종사자지원센터’, 종로구 명륜파출소는 ‘환경미화원 휴게실’로 각각 변신할 예정입니다. 나머지 37곳은 서울월드컵경기장 스카이박스(회원실), 뚝섬자벌레, DMC첨단산업센터 등 리모델링 없이도 즉시 개방 가능한 곳들로 서울시 공공서비스예약시스템(yeyak.seoul.go.kr) 또는 전화(각 시설별)로 예약 후 이용 가능합니다. 한편, 이미 개방됐지만 활용률이 다소 부족했던 곳들은 운영시간 연장, 프로그램 확대 등을 통해 개선...
지난 3월 13일 서울이야기 시민 토크콘서트 현장

[서울이야기] ③ 서울은 ‘구경거리’가 아니다

서울시가 도시브랜드 개발에 대한 시민들의 의견을 듣기 위해 시민토크콘서트 를 지난 2월 27일부터 오는 5월까지 개최합니다. 서울에 대한 다양한 주제를 시민들과 분야별로 살펴보고 이를 통해 서울의 핵심 정체성을 도출한다는 취지로 서울의 산 과 강, 수도, 만남, 시장, 노래, 맛, 문화, 거리, 서울 속의 세계 등 10가지 주제를 다룹니다. 이 토크 콘서트에 이코노믹 리뷰 기자가 직접 참석해 우리가 몰랐던, 그러나 알고 싶었던 '서울 브랜드'의 이야기를 지상중계 합니다. 서울, 만남을 이야기하다 : 도시공간의 공공성 지난 3월 13일 저녁, 서울시민청 지하2층 태평홀에는 에 참여하는 시민들로 북적였다. 3회째 진행되고 있는 콘서트에는 서울의 공간에 대해 고민하고 알고자하는 시민들의 뜨거운 열정으로 '불금'의 열기가 느껴졌다. 이 콘서트에는 서울도시브랜드추진위원회 위원 및 관계자들과 서울시 홈페이지를 통해 사전 신청한 서울 시민들, '서울얼굴가꿈단' 단원들이 참여해 자리를 빛냈다. 한편, 서울얼굴가꿈단은 서울의 브랜드를 만드는 전 과정에 참여해 시민의 목소리를 시에 전달하는 단체로 고등학교 1학년생부터 72세 어른까지 전 연령대를 아우르는 245명의 시민 단원이 자발적으로 활동하고 있다. 지난 3월 13일 서울이야기 시민 토크콘서트 현장 도시가 성장하다보면 자연스럽게 생기는 공간이 있다. 여러 사람들이 모일 수 있는 광장, 공원, 카페 같은 곳이다. 이런 장소를 가리켜 '도시의 공공공간'이라 부른다. 제 3회 서울이야기에서는 도시 공간의 공공성을 주제로 진행됐다. "지난 시간에는 우리가 살고 싶은 도시의 미래상을 그려봤습니다. 이 시간에는 도시에 살고 있는 시민들의 삶과 연결 지어 우리의 서울을 생각해보려 합니다. 오늘은 도시의 공공공간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진행자 이제이 교수(성공회대. 신문방송학과)의 능숙한 진행으로 서울 이야기의 본 강연이 시작됐다. 이번 이야기는 한신대 정조교양대학 정윤수 교수가 연사로 나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