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이용해본 제로배달 유니온

착한 배달앱 ‘제로배달 유니온’ 직접 이용해보니!

코로나19 이후 우리집에서도 배달 음식 이용이 부쩍 늘었다. 집에 있는 갑갑한 아이들도 부모도 집밥에 한계를 느꼈던 터.  비단 우리뿐 아니라 서울시를 비롯한 수도권에서 96%가 배달 앱으로 음식을 주문한다니, 모두가 비슷한 상황이 아닌가 싶다. 제로배달 유니온을 이용하는 맛있는 간식을 저렴하게 먹을 수 있었다. ©김윤경 서울시와 중소 배달 앱이 지난 9월 16일  ‘제로배달 유니온’  비대면  배달 서비스를 선보였다. '제로배달 유니온'은 가맹점의 배달중계 수수료를 0~2%로 대폭 낮추고, 소비자는 서울사랑상품권을 사용해 할인 헤택을 받고, 동네 골목 상권을 살리자는 좋은 뜻을 가지고 시작했다. 출시 소식을 듣고는 바로 이용해봤다. 9월 출시 직후 주문을 해보니 가맹점이 별로 없었던 데다 주문 후 배달이 어렵다고 해 결국 이용하지 못했다. 마침 한글날 연휴 집에 있던 아이들이 간식을 찾길래,  '제로배달 유니온'이 떠올랐다. 여전히 필자 스마트폰에는 9월 중순 다운받았던 앱이 그대로 있었다.  '제로배달 유니온' 의 배달 앱 중 필자가 선택한 앱은 '맛있는 소리, 띵동'이었다. 이외에도 먹깨비, 부르심 등 현재 7가지 앱(9월 16일 기준)이 있으며,  배달의 비서, 슬배생 등 2차로 9개의 앱이 오픈할 예정이다. 배달의 비서 등처럼 시범 운영 중인 곳도 있다. '제로배달 유니온' 중 필자가 선택한 앱 '맛있는 소리, 띵동' 화면 ©허니비즈 제로배달 앱 띵동에 들어가면 '서울사랑상품권 할인'이라는 내용이 뜬다. 화면 구성은 타 배달 앱과 크게 다르지 않다. 중간쯤 ‘우리 동네 주문 많은 맛집(띵에의 전당)’이라는 코너가 있어, 집과 가까운 몇 군데를 소개해 놓았다. 띵동스마트 추천이라는 알고리즘도 있어 거리나 주문 수, 신규 입점, 평점 순 등으로 정렬해 가게를 선택하는 데 도움이 된다. 또한 단골 등록도 할 수 있어 많이 이용하다 보면 편리할 듯싶다. 필자는 온 가족이 먹을 간식을 주문했다. 9월보다는 늘어났지만, 좀 더 가게가 늘어났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