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륜주 선인장에 산타 모자

묘하게 어울리네! ‘사막의 크리스마스’ 전시

서울숲 곤충식물원 입구 ⓒ정인선 서울숲 곤충식물원에서 '사막의 크리스마스' 전시회가 12월 3일(화)~12월 29(일)까지 열린다. 사막의 상징인 선인장과 한겨울의 크리스마스를 접목시켜 이색적인 크리스마스를 즐길 수 있는 흔치 않은 전시회이다. 서울숲 직원들이 공원 내 폐목을 활용해서 만든 크리스마스 소품들도 더욱 정겹게 보인다. 12월 20일~25일까지는 야간개장(10:00~20:00)이 진행된다. 곤충식물원에서 산타 모자를 쓴 직원을 만나 해시태그와 함께 SNS에 업로드하면 산타 볼펜을 선물로 준다.  무륜주 선인장에 씌운 산타 모자 ⓒ정인선 무륜주 선인장 위에 씌운 산타 모자, 웅장한 느낌에 와~ 저절로 탄성이 나왔다. 단순하게 산타 모자만 씌었는데 선인장과의 조화가 환상적이다. 무륜주 선인장의 큰 키 덕분에 엄청난 장식을 한 것처럼 보인다. 무륜주는 멕시코 선인장으로 굵은 줄기는 직경이 60cm 정도 기부로부터 2m 정도 되는 지점부터 가지가 나오며 높이 5~11m 정도까지 자란다. 금호 선인장에 더해진 산타와 루돌프 장식 ⓒ정인선 산타할아버지를 태운 선인장은 마치 산타 마차 같고, 그 앞에 루돌프가 마차를 끌고 가는 느낌이다. 관람객 각자의 재미있는 크리스마스 이야기를 추억하면서 새롭고 신선한 크리스마스를 즐길 수 있다. 금호 선인장은 그리스어의 'echinos(바늘 쥐)'라는 뜻과 선인장을 의미하는 'cactus'에서 유래됐다. 두텁고 예리한 바늘로 이루어졌다는 뜻을 가졌다. 구의 지름이 80cm, 높이가 130cm까지 자란다. 연한 노란색 꽃이 피고, 강건하고 생장도 빠른 편이다.    폐목재로 만든 눈사람 ⓒ정인선 서울숲 내에서 나오는 폐목을 활용해서 만든 눈사람도 눈에 띄었다. 서울숲 직원들의 작품이다. 곤충식물원 곳곳에서 산타 모자를 쓴 눈사람이 '어서오세요' 하면서 반겨준다. 서울숲은 오래전 임금의 사냥터였고 1908년 설치된 서울 최초의 상수원 수원지였으며, 이후 경마장, 골프장으로 활용되기도 했다. 2002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