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복궁 경회루에서 바라본 궁궐과 오늘의 서울

별빛 아래 궁을 거닐다 ‘경복궁 별빛야행’

경복궁 경회루에서 바라본 궁궐과 오늘의 서울 호호의 유쾌한 여행 (90) 경복궁 별빛야행 봄에서 여름으로 넘어가는 어느 날 귀한 초대장을 받았습니다. 궁궐의 주인인 조선시대 왕으로부터 온 초대장입니다. 게다가 이번엔 밤에 놀러 오라고 하시네요. 우와, 밤이라니! 궁궐 방문은 언제든 설레지만 해가 진 밤의 궁궐은 설렘과 함께 또 다른 호기심을 동반합니다. 주섬주섬 간단한 준비물과 혹여 잃어버릴까 싶어 초대장을 고이 챙겨 초대받은 그날 궁궐로 향했습니다. 이번 초대의 호스트는 세종대왕입니다. 아마도 잘 갖춰진 궁궐이 밤에는 또 얼마나 아름다운 지 보여주고 싶으셨나 봅니다. 당시 세자였던 문종도 출연합니다. 경복궁 동쪽 협생문에서 오후 7시 30분부터 입장을 위한 안내를 시작합니다 지난해부터 운영되기 시작한 ‘경복궁 별빛야행은 기존에 해왔던 경복궁의 야간입장과는 다른 궁궐의 은밀한 아름다움을 좀 더 세심하게 보여주는 프로그램입니다. 상궁복장까지 갖춰 입은 문화해설사의 안내를 받아 먼저 세자의 처소가 있던 동궁권역으로 향합니다. 근정전을 바라보며 회랑을 걸으니 궁궐에 들어온 것이 실감이 납니다. 동궁전에서는 세자였던 문종이 학사들과 이야기를 나눕니다. 미래에서 온 방문자들에게 마치 인사를 하는 것 같습니다. 상궁과 차비의 안내를 받아 소주방으로 향합니다. 궁궐의 음식을 담당했던 곳입니다. 이곳에서 일행과 상을 마주하고 궁중음식도 체험하고 국악공연도 관람합니다. 드라마 대장금에 나왔던 것처럼 소주방에서 일하는 상궁과 나인들의 복장을 한 분들이 식사를 돕고 음식에 대한 간단한 설명도 해줍니다. “줄을 서시오” 상궁 옷을 입으신 해설사의 안내로 본격적으로 입장이 시작됨을 알립니다 식사를 마치고 나면 본격적인 궁궐탐방이 시작됩니다. 궁궐의 안주인 중전이 머무르는 교태전의 밤은 그윽하면서도 품위가 넘칩니다. 샌드아트를 통해 세종과 소현왕후의 이야기를 들려줍니다. 궁궐에 살지 않으면 절대로 알 수 없었던 궁궐 내전의 침전...
2013090502461467_mainimg

시간이 비켜간 서울의 그곳!

하루가 다르게 가을이 짙어지고 있다. 마냥 떠나고 싶은 계절, 멀리가지 말고 서울에서 일상의 피로도 풀고 현대와 과거가 어우러진 명소 나들이를 떠나보자.  본 시민기자가 찾아간 곳은 북촌 한옥마을이다. 한옥마을은 입구 한옥마을 지도가 있어 지도를 따라서 돌아다니다 보면 쉽게 마을 전체를 구경할 수 있다. 북촌 한옥마을은 어른들에게는 옛 시절 추억과 향수를 선물하고, 아이들에게는 우리전통 역사를 배울 수 있는 현장으로 가족 나들이 코스로 추천한다.   한옥마을을 한 바퀴 돌고 나면 지치기 마련, 바로 옆 삼청동 카페 골목으로 향했다. 가을바람과 어우러진 그윽한 커피 향기를 만끽하고 있자니 CF의 한 장면이 절로 연출된다. 삼청동에서 커피 한 잔 후, 경복궁으로 자리를 옮겼다. KBS <1박 2일>에서 방영이 된 후, 경복궁을 찾는 사람들이 부쩍 많아졌다고 한다. 아는 만큼 보인다고 했던가? <나의 문화유산 답사기> 유홍준 교수님이 말씀하신 내용들을 기억하며 경복궁을 다시 둘러보니 훨씬 보는 시야가 넓어졌다. 경복궁에서 가장 아름다운 건물로 경회루를 꼽지만 오늘은 향정원을 둘러봤다. 왕실의 사적인 휴식공간인 향정원은 경회루에 비해 더 아늑하니 주위 풍광만으로도 절로 힐링이 된다. 향정원을 돌아 바로 나가다 보면 국립민속박물관이 보인다. 여기서 잠깐, 경복궁 입장권을 보여주면 국립민속박물관을 무료로 입장할 수 있다. 절대 입장권을 버리지 말고 국립민속박물관도 함께 관람하는 것이 좋다. 국립민속박물관에 어린이민속박물관이 함께 있다. 국립민속박물관 앞에 70~80년대 학교와 이발소 등 정감어린 야외전시관이 특히 시선을 사로잡았다. 경복궁을 본 후 국립민속박물관까지 둘러보면, 마치 타임머신을 탄 듯한 착각을 불러일으킨다. 깊어가는 가을, 서울에서 현대와 전통이 공존하는 시간여행을 떠나보자.    ...
2013012302103382_mainimg

경복궁 건립 이면을 들여다 보니

서울에 생활근거를 마련한 때가 1975년 초이니 40년에 가까운 시간을 살고 있으나 리포터에게 서울은 여전히 낯선 곳이다. 물론 서울 지리, 그러니까 어느 곳을 가야 할 경우 방향을 못 잡거나 하는 일은 없지만 서울에 오기 전에 살았던 부산에서와 같은 지역 인지도는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빈약하다. 지금까지 살아온 시간을 따지면 서울이 부산보다 던 긴데도 이와 같은 현상은 서울이 부산보다 도시 규모가 방대하고 그에 따른 다양한 사연들이 있어서 그렇기도 하겠지만 그 보다는 아마 고향이 아닌 것이 더 큰 이유가 아닐까 생각을 한다. 그렇듯, 고향이란 사람의 사색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참으로 큰가 보다. 서울에 살면서도 고궁은 나와 가깝지 못한 곳이다. 부산에 살 때에는 서울에 올 경우 고궁이 있는 서울이 여간 부럽지 않았는데 막상 서울이 생활근거가 되면서는 내가 언제 그런 생각을 가졌던가 하고 생각할 정도로 무심하다. 서울에 이사 온지 얼마 되지 않은 때에 아이들 눈 구경 시켜준다고 비원(秘苑, 창덕궁)을 간 것이 가족과 함께 한 유일한 고궁산책이었고, 창경궁은 창경원 시절에 두어 차례 가본 적이 있는데 그 때는 고궁 산책이 아니고 아이들을 위한 동물원 구경이었을 뿐이다. 경회루 이야기를 한다면서 이렇게 서설(序說)을 늘어놓는 것은 고궁에 무심한 자기를 되돌아보고자 함이다. 문화유적 방문기 쓰기를 좋아하는 리포터가 그렇듯 가까이 그것도 국내의 어떤 문화유적보다도 큰 비중을 가진, 글감이 풍부한 경복궁 등 고궁들을 두고 무심한 것은 스스로에게도 의문이 아닐 수 없지 않는가! 주지하다시피 경복궁은 조선의 정궁(正宮)으로 조선 건국으로 비롯했으나 근정전, 경회루 등 현재의 주 건물을 포함한 대부분의 사적들은 당시(조선 초기)의 것이 아니고 후대에 그것도 대부분이 근대 또는 현대에 복원한 것들이다. 이러한 점은 리포터의 경우이기는 하지만 문화유적 글쓰기의 소재로서 여러 감회를 갖게 하는데 특히 경회루에 대한 그것은 특별하다. 서울의 고궁, 정확히 말하...
2011042704192224_mainimg

왕실의 전용공간으로 ‘아무나’ 오세요!

과거엔 경복궁에 가더라도 경회루에 들어갈 수 없었다. 그런데 지난해부터 경회루 관람(관람료 5,000원)이 시작됐다. 올해 4월부터는 무료로 특별 관람을 진행하고 있다. 경복궁 인터넷 사이트(www.royalpalace.go.kr)에서 예약을 하면 경복궁 관람객에 한해 경회루 무료 관람 기회를 준다. 신청인 한 사람이 4인까지 함께 신청할 수 있다. 1회 관람객은 80명으로 제한한다. 경복궁 관람료는 어른 3,000원 7~18세 청소년 1,500원이다. 이곳의 이희성 궁궐지킴이는 “경회루는 국보 224호로 처음에는 경복궁의 서북쪽에 연못을 파고 작은 규모로 지었는데 1412년(태종12) 서쪽으로 옮겨 더 크게 세웠다. 이때 경회루로 이름 지었고, 파낸 흙으로는 침전 뒤편에 아미산을 만들었다. 1475년(성종6) 다시 고칠 때 48개의 석주(石柱)에 구름 속에서 노니는 용을 조각해 조선 3대 장관의 하나로 알려지게 되었다. 1592년(선조 25) 임진왜란으로 불타 돌기둥만 남은 것을 1865년(고종2) 경복궁 중건공사 때 다시 짓기 시작해 1867년 완공했다”고 말했다. 경회루 2층으로 올라가기 위해서는 신발을 벗어야 한다. 이곳 널마루는 관복 입고 가죽신을 신고 다니던 곳. 마룻바닥은 안쪽 3칸이 가장 높고, 그 다음 12칸은 한 뼘 정도 낮고, 가장 바깥쪽 20칸은 다시 한 뼘쯤 더 낮은데 중앙의 가장 높은 자리는 왕이 앉고 그 다음부터 품계 순으로 관료들이 자리를 잡았다고 한다. 또 경회루는 주역의 원리에 기초해 지었다고 한다. 즉 중앙의 3칸은 천지인(天地人)을, 12칸은 1년 열두 달을, 바깥에 있는 24개의 기둥은 24절기를 의미한다. 2층에서 바라본 경회루 '처마선'의 아름다움에 눈을 뗄 수 없다. 연못에 떠있는 작은 조각배는 연산군이 뱃놀이를 했던 배라고 한다. 이희성 궁궐지킴이는 “경회루를 지을 때 불을 억제하기 위해 동으로 만든 용 2마리를 연못의 북쪽에 넣었다고 한다. 그중 하나가 1997년 경회루 연못을 청소 하면서 발견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