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춘선숲길공원의 철길을 따라 시민들이 다니고 있다. ⓒ김영옥

경춘선숲길 더 특별하게 걷고 싶다면?

경춘선숲길공원의 철길을 따라 시민들이 다니고 있다. “조금은 지쳐있었나 봐 쫓기듯 한 내 생활 / 아무 계획도 없이 무작정 몸을 부대어보며 / 힘들게 올라탄 기차는 어딘고 하니 춘천행 / 지난 일이 생각나 차라리 혼자도 좋겠네 / 춘천 가는 기차는 나를 데리고 가네 / 오월의 내 사랑이 숨 쉬는 곳…… ” 1989년 발표된 가수 김현철의 노래 ‘춘천 가는 기차’는 당시 청춘들이 어디론가 훌쩍 떠나고 싶을 때마다 ‘춘천행’을 떠올리며 로망을 극대화해줬던 노래로 기억한다. 쓸쓸했던 청춘, 연애를 막 시작했던 청춘, 마냥 행복했던 20대 초반의 청춘 그 모두는 한 번쯤 춘천행 기차에 몸을 실었다. 목적지가 꼭 춘천이 아니더라도 강촌, 대성리가 대학생들의 MT 장소로 각광받던 시절, 대학생들에게 경춘선은 늘 설렘과 낭만의 대상이었다. 청춘이었던 기자도 강촌으로, 대성리로 MT를 가기 위해 경춘선을 탔었으니까. 그뿐인가 학기 종강하던 날, 같은 과 친구 4명과 호기롭게 춘천행 기차를 탔는데 차마 끝까지 가지 못하고 중간 어느 역인가에서 내려 가을걷이 끝난 빈 들판만 하염없이 걷다가 돌아왔던 기억이 있다. 경춘선숲길 공원의 모습 시민들의 품으로 돌아온 경춘선 서울시가 2010년 12월 경춘선 복선전철화사업을 추진하면서 광운대역(옛 성북역)에서 구리시 갈매역까지 약 8.5km 구간은 철도폐선부지가 됐다. 경춘선 열차 운행이 중단되자 많은 이들이 아쉬워했던 것도 누구나 이런 추억 하나쯤 갖고 있기 때문인 듯싶다. 기차가 더 이상 다니지 않는 철길은 차츰 천덕꾸러기가 됐다. 관리가 제대로 되지 않자 쓰레기가 쌓이고 불법 주차장이 됐다. 그러던 중 2013년, 반가운 소식이 들렸다. 서울시가 도시재생프로젝트의 하나로 경춘선 폐선부지 구간 중 광운대역~서울시 경계 구간 6.3km를 공원화한다는 계획이었다. 이 사업은 2013년부터 3단계로 나눠 공사가 진행 중이다. 올해 말까지 6.3km 전 구간을 ‘경춘선숲길공원’으로 완성한다는 계획이다....
시민의 품으로 돌아온 경춘선철길

[여행스토리 호호] 경춘선 숲길 따라 겨울 속으로 걷다

시민의 품으로 돌아온 경춘선철길 호호의 유쾌한 여행 (22) 서울 공릉동 경춘선 숲길 "춘천 가는 기차는 나를 데리고 가네 오월의 내 사랑이 숨 쉬는 곳~" 김현철의 노래 가 귓가에 맴돕니다. 지난 2010년 경춘선 복선전철이 개통됨에 따라 경춘선 철길에는 더 이상 기적소리가 들리지 않습니다. 대학시절 경춘선 열차를 타고 대성리, 강촌으로 엠티를 다녔던 기억이 납니다. 낭만 싣고 달리던 경춘선 열차의 추억을 꺼내봅니다. 경춘선 철길이 경춘선 숲길로 다시 태어났습니다. 열차가 달리던 철길 주변에 나무를 심고, 벤치를 놓아 공원이 조성됐습니다. 이제는 철길을 따라 기차대신 사람이 걸어 다닙니다. 엠티를 떠나는 설레는 마음으로 경춘선 숲길을 걸어 보았습니다. 경춘선 숲길은 광운대역부터 공릉동을 지나 육사까지 6.3km로 이어집니다. 지난해 5월 1단계 구간(공덕 제2철도건널목 ~ 육사삼거리) 1.9km가 개방됐고, 지난 11월 2단계 구간(월계동 경춘철교~서울과학기술대입구) 1.1km가 시민의 품으로 돌아왔습니다. 아직 전 구간이 공원으로 개방된 것은 아니지만 서울 북동부 주민의 쉼터로 그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습니다. 등록문화제 제 300호 구 화랑대역 춘천으로 가는 길 서울의 마지막 간이역이었던 구 화랑대역부터 산책을 시작해 봅니다. 세월이 느껴지는 역 간판이 쓸쓸히 반겨줍니다. 역무실과 대합실로 구성된 단출한 역사가 시간 속에 멈춰있습니다. 책을 펴서 엎어 놓은 듯한 八자형 박공지붕이 특징적입니다. 철길 너머로 기적소리가 들려오는 듯합니다. 성북, 청량리 방면, 춘천방면을 표시하는 표지판은 녹이 슬어 글자가 반밖에 남지 않았습니다. 일제강점기에 건립된 구 화랑대역은 근대문화유산으로서의 가치를 인정받아 2006년 12월 4일 등록문화제 제 300호로 지정 되었습니다. 2010년 12월 수도권전철 경춘선의 개통으로 폐역이 된 이후 지금은 출사객들의 발걸음만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화랑대역 앞쪽에 있는 목공예 체험장에서 연필꽂이, 책꽂이 등 간단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