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춘선숲길

MT 가던 기찻길, 낭만 가득한 숲길로

경춘선숲길, 가 보셨나요? 기차가 다닐 때에는 소음과 진동, 일상을 가로막던 장벽이었고, 폐선 후에는 쓰레기장과 불법주차장이었던 이곳이 공원으로 바뀌었는데요. 1단계 구간 개장 후 많은 이들이 찾을 만큼 만족도가 높은 곳입니다. 오는 19일에는 2단계 구간을 추가 개방합니다. 2단계 구간은 경춘철교~서울과기대 입구까지 1.1㎞ 구간으로, 과거 경춘선 기차를 타고 춘천이나 대성리로 엠티 가던 시절의 향수를 느낄 수 있도록 조성했습니다. 공원에서 즐기는 추억여행, 한 번 떠나보실래요? ※ 파란색 글자를 클릭하시면 관련 정보를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 작년 5월 ‘경춘선숲길’의 1단계 구간(공릉동 일대, 1.9㎞)이 개장한 데 이어, 오는 19일 2단계 구간(경춘철교~서울과기대 입구, 1.1㎞)이 추가 개방된다.  ‘경춘선숲길’은 2010년 12월 열차 운행이 중단된 경춘선 폐선부지(광운대역~서울시계)를 공원화 하는 사업이다. 2013년부터 3단계 구간으로 나눠 현재 단계별 공사를 진행하고 있다. 1단계 구간(공덕 제2철도 건널목~육사 삼거리)은 작년 5월에 개방했으며, 2단계 구간은 올해 11월, 2단계 잔여구간(무허가 건물지역)과 3단계 구간은 내년 5월에 최종 완료해 전 구간을 개통할 예정이다. 공사 단계별 위치도 ‘경춘선숲길’ 2단계 구간은 과거 경춘선 기차를 타고 춘천이나 대성리로 엠티 가던 시절의 향수를 느낄 수 있도록 조성했다. 1939년부터 2010년까지 71년간 중랑천을 연결하는 철길로 사용됐던 ‘경춘철교’를 리모델링해 기차가 다니던 철교를 시민이 거닐 수 있는 보행교로 재탄생시켰다. 철교 양쪽 끝에는 중랑천과 연결하는 계단과 승강기를 설치해 시민들의 안전과 편의를 배려했으며, 특히 철교에서 바라보는 중랑천과 서울시내 모습이 백미다. 또 과거 경춘선에 운행하던 무궁화호 객차 2량을 설치해 관리사무소와 주민편의공간으로 리모델링했다. 경춘선 2단계 조감도 철길 주변에는 옛 경춘선에서 볼 수 있었던 관목(개나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