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춘선 숲길

자전거 타고 춘천까지…‘경춘선 숲길’ 전 구간 개방

‘경춘선 숲길’ 총 6km 전 구간이 7년 만에 완전히 연결됐다. 서울에서 숲길은 숲길 이상의 의미를 가집니다. 누군가에겐 휴식을, 누군가에겐 치유를, 누군가에겐 휴식을 안겨주는데요. ‘경춘선 숲길’이 7년 만에 전 구간 연결됐습니다. 총 6km 전 구간을 막힘없이 걸을 수 있게 됐는데요. 특히 서울에서 자전거를 타고 경기도 남양주를 거쳐 강원도 춘천까지 갈 수 있는 자전거길이 연결돼 벌써부터 자전거 이용자들의 마음을 설레게 합니다. 이 봄이 가기 전에 ‘경춘선 숲길’ 여행, 떠나보실래요? ◈ 경춘선숲길 지도에서 보기 ◈ 서울시가 지난 2013년 첫 삽을 뜬 ‘경춘선 숲길’이 7년 만에 완전히 연결돼 총 6km 전 구간을 막힘없이 걸을 수 있게 된다. 서울시는 1~3단계 구간 개통에 이어 행복주택 건설공사로 중간이 끊어진 채 미완으로 남아있던 마지막 0.4km 구간(서울과학기술대학교 입구~공덕제2철도건널목, 행복주택 지점)까지 연결을 완료, 11일 ‘경춘선 숲길’ 전 구간이 연결된다. 경춘선 폐선 부지를 공원으로 조성한 경춘선 숲길 ‘경춘선 숲길’은 2010년 12월 열차 운행이 중단된 이후 쓰레기 무단 투기, 무허가 건물 난립 등으로 방치됐던 경춘선 폐선 부지를 서울시가 도시재생사업을 통해 녹색의 선형공원으로 탈바꿈시켰다. 옛 기찻길과 구조물을 보존해 철길의 흔적은 살리면서 주변에 다양한 꽃과 나무를 심어 숲길로 조성했다. 경춘 철교를 시작으로 구리시 경계까지 숲길을 따라 걸으면 약 두 시간 정도 걸린다. 마지막 개통구간은 한국주택공사가 2015년부터 행복주택을 조성하고 있는 부지 내 위치해 있었던 곳으로, 당초 1단계 구간에 포함됐다가 공사 상황 등을 고려해 이 구간이 빠진 채로 개통됐다. 서울시는 국유지에 위치한 이 구간의 개통을 위해 한국토지주택공사와 지속적으로 긴밀히 협의한 끝에 지난 4월 이 구간에 대한 관리‧보수를 시가 담당하는 내용으로 인수인계를 절차를 마무리했다. 공원에서 ...
시민의 숲 음악소풍

해보고 싶은 게 많아서 고민! 5월 공원 프로그램

시민의 숲 음악소풍 나들이하기 좋은 계절이라지만, 매번 나들이 계획을 세울 수도 없는 일. 동네 놀이터에서 노는 것도 한 두 번이지, 어딜 가야할지 모르겠다고요? 그럴 땐 공원이 정답입니다. 서울시는 매달 시민들이 다양하게 참여할 수 있는 공원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는데요. 5월에는 어린이날 행사를 포함하여 15개의 행사와 135개의 여가문화 프로그램이 진행될 예정입니다. 공원이 있으니 어디갈까 하는 고민은 이제 그만~. 오히려 하고싶은 게 너무 많아서 고민 좀 되실 거예요. 프로그램별 자세한 내용과 참가신청은 서울시공공서비스예약 홈페이지와 서울의 산과공원 홈페이지를 통해 할 수 있다. ※ 파란색 글자를 클릭하시면 관련 정보를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 보물찾기 등 어린이날 참여할 만한 행사들 5월 5일 어린이날에는 멀리 나갈 필요 없이 가까운 공원으로 가보자. 보라매공원과 월드컵공원, 어린이대공원은 어린이날을 맞이하여 놀이와 체험을 할 수 있는 대규모 기념행사를 개최한다. 또한 남산공원, 북서울꿈의숲 등은 가족 단위의 어린이날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북서울꿈의숲은 ‘55개의 꿈의 숲 보물 찾기’와 ‘벌리에서 선비부채 만들기’ 행사를 진행한다. 경춘선 숲길은 ‘낭만과 추억의 경춘선 숲길산책’을 진행한다. 경춘선길에 얽힌 역사를 듣고 추억의 경춘선 숲길을 산책하는 코스로 나무기차와 연필꽂이를 만들어보는 시간도 마련돼 있다. 보라매공원 어린이놀이한마당 ■ 5월 5일 어린이날 - 8개 공원, 9개 프로그램 (무료) 공원명 프로그램 / 행사명 대상 인원(명) 문 의 경춘선숲길 낭만과 추억의 경춘선 숲길 산책 가족 40 2289-4015 남산공원 날아라 새들아 푸른 남산아 가족 40 3783-5996 보라매공원 보라매공원 어린이놀이한마당 누구나 - 2181-1182 북서울꿈의숲 55개의 꿈의 숲 보물 찾기 가족 60 2289-4015 ...
시민의 품으로 돌아온 경춘선철길

[여행스토리 호호] 경춘선 숲길 따라 겨울 속으로 걷다

시민의 품으로 돌아온 경춘선철길 호호의 유쾌한 여행 (22) 서울 공릉동 경춘선 숲길 "춘천 가는 기차는 나를 데리고 가네 오월의 내 사랑이 숨 쉬는 곳~" 김현철의 노래 가 귓가에 맴돕니다. 지난 2010년 경춘선 복선전철이 개통됨에 따라 경춘선 철길에는 더 이상 기적소리가 들리지 않습니다. 대학시절 경춘선 열차를 타고 대성리, 강촌으로 엠티를 다녔던 기억이 납니다. 낭만 싣고 달리던 경춘선 열차의 추억을 꺼내봅니다. 경춘선 철길이 경춘선 숲길로 다시 태어났습니다. 열차가 달리던 철길 주변에 나무를 심고, 벤치를 놓아 공원이 조성됐습니다. 이제는 철길을 따라 기차대신 사람이 걸어 다닙니다. 엠티를 떠나는 설레는 마음으로 경춘선 숲길을 걸어 보았습니다. 경춘선 숲길은 광운대역부터 공릉동을 지나 육사까지 6.3km로 이어집니다. 지난해 5월 1단계 구간(공덕 제2철도건널목 ~ 육사삼거리) 1.9km가 개방됐고, 지난 11월 2단계 구간(월계동 경춘철교~서울과학기술대입구) 1.1km가 시민의 품으로 돌아왔습니다. 아직 전 구간이 공원으로 개방된 것은 아니지만 서울 북동부 주민의 쉼터로 그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습니다. 등록문화제 제 300호 구 화랑대역 춘천으로 가는 길 서울의 마지막 간이역이었던 구 화랑대역부터 산책을 시작해 봅니다. 세월이 느껴지는 역 간판이 쓸쓸히 반겨줍니다. 역무실과 대합실로 구성된 단출한 역사가 시간 속에 멈춰있습니다. 책을 펴서 엎어 놓은 듯한 八자형 박공지붕이 특징적입니다. 철길 너머로 기적소리가 들려오는 듯합니다. 성북, 청량리 방면, 춘천방면을 표시하는 표지판은 녹이 슬어 글자가 반밖에 남지 않았습니다. 일제강점기에 건립된 구 화랑대역은 근대문화유산으로서의 가치를 인정받아 2006년 12월 4일 등록문화제 제 300호로 지정 되었습니다. 2010년 12월 수도권전철 경춘선의 개통으로 폐역이 된 이후 지금은 출사객들의 발걸음만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화랑대역 앞쪽에 있는 목공예 체험장에서 연필꽂이, 책꽂이 등 간단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