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터사이클

삐뽀삐뽀~ 경찰박물관 체험거리가 가득!

1층 환영의 장, 기념촬영할 수 있는 공간이 있다 ⓒ김수정 국민들을 보호해주는 경찰은 아이들에게 특히 존경받는 직업이 아닐까 싶다. 경찰의 업무를 직접 체험해 볼 수 있고, 아이들이 경찰의 꿈을 키워가는 교육의 장인 종로의 경찰박물관에 다녀왔다. 종로구에 위치한 경찰박물관은 경찰의 역사와 문화가 잘 어우러진 공간으로 2005년에 첫 문을 열었다. 경찰박물관에 들어서자 벽면 가득한 경찰관의 모습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는 포토존이 눈에 띈다. 경찰 모자와 조끼 등 다양한 사이즈로 제작된 경찰 근무복이 비치되어 있어 맞는 옷을 골라 입고 멋진 포즈로 사진을 남길 수 있다.  안쪽으로 실물크기의 교통경찰용 모터사이클과 순찰차, 경찰청장 데스크까지 준비돼 아이들이 직접 타고 앉아서 체험을 해볼 수 있다.  이제 겨우 박물관 초입, 사진을 멈추고 전시관을 둘러볼 차례다. 경찰박물관은 총 6층 건물로, 6층 영상관을 제외하고 5층부터 차례로 내려오면서 관람을 하면 편리하다. 6층 영상관은 정해진 관람 시간에 맞춰 올라가면 된다.  5층 역사의 장, 경찰이 역사를 한 눈에 볼 수 있다 ⓒ김수정 박물관 5층은 경찰의 역사를 한 눈에 알 수 있는 공간으로 꾸며졌다. 조선시대부터 민족수난기, 건국 초기, 6•25 전쟁기, 1960~1980년대 그리고 현재에 이르기까지 경찰 관련 복식과 유물, 관련영상 등이 전시돼 있다. 이곳에는 전사하거나 순직한 경찰관들을 상징하는 조형물과 업적을 검색할 수 있는 추모의 공간이 별도로 마련되어 있어 잠시 들러 감사한 마음을 전해보았다.  4층 이해의 장, 분야별 경찰의 업무를 배울 수 있다 ⓒ김수정 계단으로 내려가는 복도에도 빠짐없이 경찰 관련 사진들이 전시돼 있다. 4층은 경찰의 다양한 업무를 분야별로 소개해 경찰이 하는 일을 이해할 수 있다. 교통경찰, 경비경찰, 생활안전경찰, 보안경찰, 특수경찰, 외사경찰 등 기능별 장비와 활동상 등을 흥미롭게 전시하고 있다. 전시장의 가장 중앙에 위치한 특수경찰 ...
경찰과 자치경찰, 특별사법경찰의 업무 비교. 자치경찰은 제주자치도에서 유일하게 운영되고 있다

[The아이엠피터] 경찰, 자치경찰, 사법경찰, 뭐가 다른가?

경찰과 자치경찰, 특별사법경찰의 업무 비교. 자치경찰은 제주자치도에서 유일하게 운영되고 있다 ‘서울시 정책 알기 쉽게 풀어드려요’ (31) 서울자치경찰 지난 1월 14일 청와대는 ‘권력기관 개혁 방안’을 발표했습니다. 청와대가 발표한 권력기관 개편안 중에는 ‘자치경찰제’를 전면 시행하겠다는 내용이 있습니다. 하지만 자치경찰이 무엇이고 어떤 일을 하는지 제대로 아는 국민은 그리 많지 않습니다. ‘경찰 vs 자치경찰 vs 특별사법경찰’ 무엇이 다른가요? 경찰은 대한민국의 치안을 유지하는 중앙행정기관으로 행정안전부 소속입니다. 절도, 폭행 살인 등 중범죄 및 외국인 범죄, 마약 수사, 테러 및 사이버 범죄 등 우리가 아는 대부분의 범죄를 경찰이 담당합니다. 자치경찰은 현재 대한민국에서는 유일하게 제주특별자치도에만 있습니다. 2006년 지방 분권 이양화 정책으로 설립됐고 제주특별자치도 소속입니다. 제주자치경찰은 교통 관련 업무를 주로 합니다. 이외 ‘비상품 감귤 단속’이나 ‘축산 폐수 단속’ 등 환경 업무나 ‘기마경찰’, ‘관광경찰’ 역할도 합니다. 특별사법경찰은 공무원이 특정 업무에 사법권을 행사하는 제도입니다. 음식점 위생이나 학교 주변 유해 환경, 가짜 비아그라 등 보건이나 식품 원산지 표시 위반 등을 단속합니다. 서울시는 이외에도 불법 대부 업자 등을 검거하는 등 대부업 단속도 합니다. 제주자치경찰 일부 업무를 보면, 서울시 특별사법경찰 업무와 비숫합니다. 특별사법경찰 업무 영역이 확대되면 곧 자치경찰이 되는 셈입니다. 현재 제주는 자치경찰이 있기 때문에 환경 단속을 하는 특별사법경찰은 없습니다. 쉽게 말해 경찰은 강력 범죄를, 자치경찰이나 특별사법경찰은 일반 생활안전 등 민생 치안 행정 업무를 한다고 볼 수 있습니다. 지방자치 제도에서 꼭 필요한 ‘자치경찰’ 대한민국은 지방자치제도를 추구하고 있습니다. 현행 대통령 중심제 국가에서 대부분 권력이 중앙정부에 집중된 모습은 결코 올바른 정치 방향이 아닙니다. 지역 주민들이 지방자치단체라는 ...
2014062011590334_mainimg

경찰차 맘대로 탈 수 있는 곳

종로구에 작지만 특별한 박물관이 있다. 바로 대한민국 경찰의 모든 것을 살펴볼 수 있는 경찰박물관이다. 박물관은 1층 환영의 장, 2층 체험의 장, 3층 역사의 장, 4층 이해의 장으로 구분되어 있다. 층별 테마에 맞게 경찰의 역사, 세계의 경찰, 경찰의 종류, 경찰의 업적 등 경찰 관련 전시·사진·영상 등을 살펴볼 수 있고, 경찰의 업무를 직접 느끼고 체험해 볼 수 있는 공간도 마련되어 있다. 박물관에는 실제 경찰관이 있어 난이도가 높은 체험은 경찰관이 옆에서 직접 일러주고 아이가 같이 사진을 찍고 싶다고 하면 친절하게 함께 사진도 찍어준다. 체험뿐만 아니라 공연 및 교육 프로그램도 운영하고 있었는데, 공연의 경우, 여름방학 기간 동안 2회(6월 5일, 8월 19일)에 걸쳐 진행될 예정으로, 경찰박물관 홈페이지 내 참여마당 공연예약 메뉴에서 신청할 수 있다. 신청은 공연 일정 1개월 전부터 가능하다. 중·고교생 단체를 대상으로 경찰직업체험 교실도 열린다. 10월까지 둘째·넷째 목요일 10시에 진행되며, 여름방학 기간에는 개인 신청이 가능하며 7월 초 홈페이지에 별도 공지될 예정이다. 이밖에도 학교폭력예방교실, 과학수사교실 등도 마련되어 있으며 자세한 내용은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문의 : 02-3150-0779) 경찰박물관과 인근에는 농업박물관, 쌀박물관이 있어 세 군데를 동시에 돌아볼 수 있는 코스로도 유익하다. 농업박물관, 쌀박물관은 농협에서 운영하는 박물관으로 우리의 농업의 역사와, 쌀의 기원, 특징에 대해서 두루두루 살펴볼 수 있는 좋은 장소다. 이번 경찰박물관 견학을 통해 그동안 몰랐던 지식과 정보도 얻고, 다소 멀게만 느꼈던 경찰에 대해 이모저모를 자연스럽게 이해할 수 있었다. 경찰을 꿈꾸는 아이들의 직업 체험관으로도 추천하고 싶다. ■ 경찰박물관  홈페이지 : http://www.policemuseum.go.kr/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새문안로 41  전화번호 : 02-3150-368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