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심 아이들이 친환경 농촌생활을 체험하는 `힐링농업체험`

농업기술센터, 어린이 무료 ‘농업체험’ 모집

도심 아이들이 친환경 농촌생활을 체험하는 `힐링농업체험` 서울시농업기술센터는 서울시 유치원, 초·중학교 단체를 대상으로 ‘힐링농업체험’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도심 아이들이 가마솥에 밥짓기, 모종심기, 동물먹이주기, 곤충체험 등 농촌생활을 체험할 수 있다. 체험프로그램은 강서구 힐링체험농장에서 2시간 동안 진행된다. 테마농원에서 전문강사 진행으로 ▲농촌자연 생활 체험 ▲녹색식생활체험 ▲서울브랜드농산물 수확체험 등에 차례로 참여한다. 농촌자연생활에서는 모종심기와 동물 먹이주기 등을 해볼 수 있다. 녹색식생활에서는 가마솥에 밥 짓는 모습을 구경하고 직접 먹어볼 수 있다. 서울브랜드 농산물 수확 체험으로는 ‘경복궁쌀’의 벼를 보고, 탈곡과 도정 과정 등도 관람하게 된다. 서울꽃단지에서 허브 모종심기 등도 체험한다. 힐링농업체험은 무료이며, 1회 40명 내외 규모로 총 2,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할 예정이다. 8월29일 첫 체험을 시작으로 10월31일까지 매주 화·수·목요일 오전 10시부터 운영한다. 참여 신청은 오는 8월 3일 오전 11시부터 서울시농업기술센터 홈페이지(agro.seoul.go.kr) 예약 메뉴에서 가능하다. 예약신청을 먼저 한 후 참여 신청서와 사업자등록증 사본을 이메일(7dksdmsrb@seoul.go.kr)로 제출하면 된다. 권혁현 서울시농업기술센터 소장은 “도심 속 아이들이 힐링 농업 체험으로 자연스레 우리 농산물에 대한 소중함을 배우고 올바른 식생활을 형성해 나갈 수 있다”고 운영 취지를 밝혔다. 문의: 서울특별시농업기술센터 환경농업팀 02-6959-9361 ...
농작물 관찰

도시에서 농사지으며 ‘힐링’했어요

농작물 관찰 도시농업에 대한 관심이 나날이 높아지는 가운데, 올 한해 5,000여명의 서울시민이 자신의 손으로 직접 농사를 짓고 텃밭을 재배하며, 농촌에 대한 자연학습을 하는 도시농업 체험프로그램에 참여했습니다. 서울시는 지난 4월부터 11월까지 강서구 과해동에 약 2만 1,385㎡규모의 ‘힐링체험농원’을 조성하고, 다양한 체험프로그램을 운영했습니다. '로컬푸드'와 '힐링'의 개념을 접목시킨 이 농원은 서울에서 가장 규모가 큰 곳이기도 합니다. 모내기체험 ‘힐링체험농원’에서는 어린이, 청소년들이 도시에서 체험하기 어려운 모내기, 농작물 수확 등의 농촌자연생활을 경험할 수 있으며, 시민이 직접 ‘경복궁 쌀’, ‘수라 배’ 등 서울브랜드 농산품을 재배해 볼 수 있습니다. 또한, 실버·다둥이·다문화가정에게는 텃밭을 제공해 농작물 재배 등으로 삶의 질을 향상할 수 있도록 도왔습니다. ‘힐링체험농원’은 매년 5월부터 서울시내 어린이집, 유치원, 초·중등학교 및 단체를 대상으로 100회에 걸쳐 교육을 진행하고 있으며, 내년 모집은 4월경 진행될 예정입니다. 교육프로그램에 대한 자세한 문의는 서울특별시농업기술센터 환경농업팀(02-6959-9361)으로 하면 됩니다. 힐링체험농원 입구 서울특별시농업기술센터 김영문 소장은 “힐링농업 체험학습으로 농업인과 도시민이 함께하는 도시농업 저변을 확대시키고 농업체험을 통한 공동체 의식 함양과 시민들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특히 어린이들이 우리 농산물에 대한 소중함을 느끼고 건강한 식습관도 형성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 2015년 힐링체험농원 체험학습 ① 힐링농업 체험학습 프로그램 : 100회 4,000명  ○ 체험기간 : 2015년 5월 13일~7월 14일(상반기), 8월 25일~11월 3일(하반기)  ○ 참여대상 : 어린이집, 유치원, 초·중등학교 단체  ○ 학습일정 : 평일 화~목요일, 오전 10~13시  ○ 학습진행 : 1일 2학급 → 도시농업전문가, 농업인 등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