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청 서소문 별관에만 있는 특별한 장소 2곳!

시청 서소문 별관에만 있는 특별한 장소 2곳

시청 서소문청사 앞, 2020을 알리는 조형물 ⓒ김윤경 덕수궁 돌담길로 들어서는 길목, 왼쪽 편에 커다란 쥐 두 마리와 2020년도를 알리는 조형물이 보인다. 서울서소문청사다. 옛 대한제국 청사와 일제강점기 중추원 건물로 사용되었고 1975년에 대검찰청 청사로 준공, 1989년 검찰이 서초동 법조타운에 들어가면서 서울특별시 업무를 보고 있다. 만약, 서울시청 서소문별관에 가게 된다면 꼭 들러봐야 할 장소 두 곳이 있다. 1 '원전하나줄이기정보센터'에서 재미난 에너지 체험을 원전하나줄이기정보센터 ⓒ김윤경 첫 번째 장소는 서소문청사 1동 1층 왼편에 자리한 ‘원전하나줄이기 정보센터’다. 이곳은 센터를 만들 때부터 에너지를 최소한으로 사용하기 위한 노력을 해왔다. 오래된 나무, 버려진 유리병, 폐교 마룻바닥 자재 등을 사용했다. 또한 겨울에는 따뜻하고 여름에는 시원한 공간으로 10㎝ 두께의 단열재를 사용했고, LED 조명도 공간을 분리해 켜고 끌 수 있다. 입구 앞에 세워진 ‘서울 에너지 나무’에는 버려진 광고판과 LED 조명을 활용해 서울시 지도를 다채롭게 나무로 표현했다. 25개 자치구의 에너지 소비현황을 다양한 색으로 확인할 수 있다. 버려진 양말목으로 러그를 뜨는 법을 배우고 있다. ⓒ김윤경 버려진 양말로 만든 러그 ⓒ김윤경 문을 열고 들어가니 양말목으로 러그를 짜는 시민들이 보였다. "오늘 처음 이곳에 왔다가 우연히 하게 되었는데 쉽고 보람있다"며 열심히 만들고 있었다. 이곳에서는 버려진 양말목을 활용해 깔개를 만들고, 깔개들을 이어 러그를 만든다. 양말목을 준비해 오지 못했다 해도 센터에 재료가 있을 경우 참여해볼 수 있다. 15분 정도면 만들 수 있으니 간단하다. 물론 결과물은 기증된다. 간혹 손수건이나 주머니도 재료와 상황이 맞으면 만들어 볼 수 있다. 1층에서는 책을 볼 수 있으며 2층에는 가정에서 대여해 측정해볼 수 있는 에너지 측정 기기들이 있다. 담당자는 직접 헤어드라이어기의 강과 약의 전기를 측정해 보여주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