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민속박물관 앞마당에 조성한 `추억의 거리`를 둘러보는 시민들ⓒ박분

아이와 함께 ‘겨울나기’ 전시…국립민속박물관

국립민속박물관 앞마당에 조성한 `추억의 거리`를 둘러보는 시민들 ◈ 국립민속박물관-지도에서 보기 ◈ 한겨울에 맞춤한 전시가 있어 지난 주말 국립민속박물관을 찾아갔다. 한국인 겨울 서정과 풍속을 소개하며 선조들의 겨울나기 지혜를 담은 ‘겨울나기’ 특별전이 열리고 있었다. 겨울 살림살이와 놀이용품, 사진, 영상 등 전시물 300여점을 한번에 살펴볼 수 있다. 경복궁 돌담 안에 위치한 국립민속박물관은 선사시대부터 현대에 이르기까지 한민족 전통 생활문화를 느끼고 체험할 수 있는 전시장이다. 3월5일까지 개최되는 '겨울나기' 특별전이 열리는 국립민속박물관 기획전시실1로 들어서면 눈 내리는 설경 영상이 먼저 관람객을 반긴다. 겨울풍경을 한 폭의 수묵화처럼 담백하게 담아낸 대형 스크린 앞에서 관람객들은 쉬이 발길을 돌리지 못한다. 겨울나무와 눈 내리는 벌판 등 온통 새하얀 눈밭에서 잠시나마 눈 쌓인 겨울의 낭만에 심취해 볼 수 있다. 아름다운 설경에 한동안 넋을 놓고 감상을 하거나 겨울풍경 삼아 사진을 찍기도 한다. ‘겨울나기’ 특별전은 '1부-겨울을 맞다', '2부-겨울을 쉬어가다', '3부-겨울을 즐기다' 등 세 가지 주제로 구성돼 있다. 감자를 얼지 않게 보관하는 감자독과 겨울철 저장식품(좌), 전시장 온돌방에서 그림자놀이를 체험 중인 가족(우) ‘1부-겨울을 맞다’ 주제관에서는 한국인의 겨울맞이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혹한을 나기 위해 겨울철 대표 먹거리인 김치와 시래기, 옥수수, 감자 등을 갈무리하고 저장하면서 겨울을 맞이하는 모습이 차례로 등장한다. 1960~80년대 집집마다 돌아가며 품앗이로 김장하는 모습도 사진과 영상을 통해 소개하고 있다. 김치를 저장하던 커다란 항아리와 김치각(땅에 묻어둔 김치항아리에 빗물이나 흙이 묻지 않도록 짚으로 엮어 만든 것으로 김치광으로도 불림), 감자를 얼지 않도록 보관하는 통모양의 감자독(통나무를 깎아 만든 것으로 중간부분에는 출구가 있어 감자를 꺼낼 수 있도록 돼 있다)도 전시돼 있다. 김치각과 감자독 등...
`다(多)가(家)온(溫) 서울` 포스터

이웃에게 ‘따뜻한 겨울’을 선물하세요

`다(多)가(家)온(溫) 서울` 포스터 서울시는 추운 겨울을 보내는 에너지빈곤층을 대상으로 ‘다(多)가(家)온(溫) 서울’ 캠페인을 전개하고 있다. ‘다(多)가(家)온(溫), 서울’은 ‘더 많은 가정에 따뜻함을 전달하는 서울’이라는 뜻으로, 서울시가 올겨울 추진하는 에너지빈곤층 지원 캠페인이다. 시는 이 캠페인을 통해 2만 가구에 단열시트, 난방텐트, 전기매트, 내복, 이불 등의 난방용품을 전달하고, 30가구에 단열시공을 지원하고 있다. 지원 물품은 서울에너지복지시민기금에 기부한 민간기업과 시민의 후원금으로 마련된다. 서울에너지복지시민기금은 시민이 에너지 생산·절약을 통해 얻은 이익, 에코마일리지 포인트 등을 기부해 조성한 기금으로, 시민이 주도하는 에너지복지 기금이다. 에너지빈곤층 후원을 원하는 시민들은 인터넷으로 손쉽게 ‘다(多)가(家)온(溫) 서울’ 캠페인에 함께할 수 있다. 포털사이트 검색창에서 ‘서울에너지복지시민기금’으로 검색한 뒤 일시·정기 기부 및 2,000원 문자기부 등의 방법으로 참여가 가능하다. 이번 캠페인 기간 이후에도 서울에너지복지시민기금을 통해 누구나 에너지빈곤층을 도울 수 있으며, 후원 및 지원 사업 추진 현황은 홈페이지(www.seoulenergyfund.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문의 : 서울에너지복지시민기금 02-2021-1750~1 ...
추위ⓒ뉴시스

이른 추위 대비…독거어르신 난방용품 지원

서울시가 10월부터 연말까지 주거여건 및 생활환경이 열악한 저소득 독거어르신의 따뜻한 겨울나기를 위해 난방용품을 지원한다. 시는 이른 추위가 찾아올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올해는 10월로 앞당겨 난방용품을 지원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지원대상은 생계급여, 의료급여수급자 등 저소득 층 독거어르신으로, 각 구의 노인돌봄기본서비스 수행기관 및 서울형 재가노인지원센터의 어르신가정 방문(현장조사) 후 지원여부 및 지원물품을 결정한다. 약 6억 원의 예산으로 3,000여 명 이상의 어르신에게 온열기와 온수매트 등 난방용품을 지원할 계획이다. 박기용 서울시 어르신복지과장은 “홀로 거주하는 어르신의 경우 건강상태가 취약하고 한파시 질환에 노출될 위험이 높아 지역사회에서 더욱 관심을 갖고 보호해야 한다”며 “독거어르신의 건강한 겨울나기를 위하여 앞으로도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문의 : 어르신복지과 02-2133-7413 ...
2011121211264957_mainimg

고령자, 낙상 골절로 사망에 이를 수도 있다

  날씨가 서늘해지더니 어느새 미끄러운 빙판길에서 넘어지는 사고를 조심해야 하는 겨울이 찾아왔다. 겨울철 낙상 사고는 고령자일 경우 특히 주의가 필요한데, 이는 연령이 증가할수록 근력이 약해지고 균형감각이 떨어지면서 젊은 사람들에 비해 쉽게 넘어질 수 있기 때문이다. 더욱이 골다공증이 있어서 뼈가 약한 경우에는 주저 앉으면서 엉덩방아를 찧는 정도의 경미한 낙상 사고에서도 척추나 고관절 주변 뼈가 골절될 수 있고, 손을 짚으면서 손목 골절이 발생할 수도 있다. 따라서 고령층에서는 잠깐 넘어졌을 뿐인데도 적절한 치료를 받지 못할 경우, 다치기 전에 비해 일상 생활에 큰 제한이 생길 수 있고, 약해진 전신 상태와 고령과 관련된 여러 가지 질환들로 인해 심한 경우 사망에 이르게 될 수도 있어 낙상 사고는 대단히 위험하다고 할 수 있다. 그렇다면, 낙상 사고를 일으킬 수 있는 위험 요인은 어떠한 것이 있을까? 같은 고령이라고 하더라도 다음과 같은 위험 요인을 하나 이상 가지고 있는 경우에는 낙상 사고의 위험이 훨씬 더 커지게 된다. 1. 균형 감각을 저하시킬 수 있는 신경계 및 근골격계 질환을 가지고 있는 경우 (예: 파킨슨씨 병, 뇌졸중, 관절염 등)2. 이뇨제, 안정제, 항우울제 등의 약물을 복용 중인 경우3. 기립성 저혈압과 같이 혈압이 급격하게 낮아지는 질환이 있는 경우4. 알츠하이머씨 병이나 치매로 인해 지남력에 장애가 있는 경우이 외에 시력이나 청력이 좋지 않은 경우에도 넘어지기 쉽고, 집에 문턱이 높거나 정리가 잘 안 되어 장애물이 많은 경우, 거실이나 화장실 바닥이 미끄러운 경우와 같이 환경적인 요인에 의해서도 낙상 사고의 위험이 높아질 수 있다. 넘어지게 되면, 가볍게는 멍이 드는 것부터 심한 경우 머리를 크게 다칠 수도 있고, 골절이 발생할 수도 있다. 골절은 척추, 고관절, 손목, 발목 등 골다공증으로 인해 뼈가 약해지기 쉬운 곳에서 주로 발생하게 되는데, 그 중에서 척추 골절이 가장 흔하게 발생하지만 고관절 골절이 매우 중요하다고...
2011120202210920_mainimg

겨울 산행에서 면 속옷은 피하라고?

  기온이 떨어지는 겨울철에는 각종 사고나 질병에 노출되기 쉽다. 하이서울뉴스는 이번주부터 건강한 겨울을 나기 위해 주의할 점들을 알아보기로 한다. 이번호에는 첫 번째로 겨울산행 시 주의할 점에 대해 알아본다. ■ 겨울 산행을 오랜 시간 지속할 경우 발생할  있는 질병은? 겨울 산행을 할 때는 예기치 않은 질병 상태나 외상에 처하게 될 수 있다. 저체온증, 동상, 외상, 급성 뇌 및 심혈관질환 등 심각한 합병증 혹은 사망에 이르는 치명적인 질환이 발생할 수 있다. 특히 저체온증은 치명적인 질환이며 겨울 산행 시 언제 어디서든 발생할 수 있다. 땀을 많이 흘리는 경우, 음주 상태로 산행을 하거나, 길을 잃거나, 야간 및 새벽 산행 등으로 인해 저체온증이 발생할 수 있다. 또한 겨울 산행 중 뇌졸중, 급성 심장질환 등이 발생하여 의식을 잃고 쓰러진 상태에서 동료가 없거나 행인에 의해 발견되지 않은 상태로 있게 되면 저체온증이 발생하여 발생한 급성 질환이 악화되고 심지어 생명이 위험할 수도 있다. 고혈압, 당뇨, 신장질환, 심장질환 등 만성질환을 가지고 있거나 나이 많은 노인은 저체온증에 빠지지 않기 위해 열을 내는 떨림 반사가 상대적으로 덜 나타나서 저체온증에 노출될 가능성이 더 높다. 또한 진정제, 수면제, 항히스타민제 등을 복용한 상태로 겨울 산행을 하게 되면 떨림 반사를 억제하게 되므로 저체온증에 빠지기 쉬우며, 외상으로 인해 거동이 안되거나 머리를 다치는 경우에도 저체온증에 걸릴 수 있다. 물론 심한 추위와 비바람이 몰아치는 기후상태에서는 건강한 사람에게도 저체온증이 유발될 수 있다. 신체의 심부 체온이 35도 이하일 때를 저체온증으로 정의할 수 있다. 전도에 의한 열 손실은 차가운 환경에 따뜻한 신체의 접촉으로 열이 이동하면서 발생하며, 특히 물의 전도성은 공기보다 30배 높기 때문에 땀을 많이 흘린 상태거나 물에 빠졌을 때 빠르게 발생한다. 대류에 의한 열 손실은 신체 주위를 감싸는 따뜻한 공기층을 바람에 의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