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식물원

‘서울시 건축상’ 특별상 시민이 직접 뽑는다

서울식물원 서울시는 제37회 서울특별시 건축상 작품 중 ‘시민공감특별상’을 시민이 직접 투표로 선정한다고 밝혔다. ‘시민공감특별상’은 서울시 건축상 수상작 중 건축물의 사용자인 시민의 눈높이에서 우수한 건축물을 직접 투표, 선정된 건축물의 설계자에게 주는 특별상이다. 올해는 서울식물원, 서울도시건축전시관, 아모레퍼시픽 본사, 서소문역사공원 등이 수상작으로 선정돼 '시민공감특별상' 후보에 올랐다. 서울도시건축 전시관 서소문역사공원 및 역사박물관 시민공감특별상 투표는 7월 11일∼24일 서울시 엠보팅 홈페이지와 서울시 엠보팅 앱을 통해 진행된다. 시민 누구나 선호하는 3개 작품에 투표할 수 있다. ‘서울시 건축상’ 수상작 최종 발표는 시민투표 종료 후 건축문화제 홈페이지를 통해 발표할 예정이다. 수상작은 9월 6일부터 22일까지 문화비축기지에서 열리는 서울건축문화제 기간에 전시된다. 시상식은 건축문화제 첫날인 6일 진행된다. 문의 : 건축기획과 02-2133-7105 ...
제36회 서울시 건축상 대상 ‘PLACE1’

두둥~ 서울시에서 상 받은 ‘올해의 건축물’은?

제36회 서울시 건축상 대상 ‘PLACE1’ 서울시는 2018년 제36회 서울시 건축상 대상에 ‘PLACE1’(설계:김찬중, ㈜더시트템랩건축사사무소)이 선정됐다고 밝혔다. 시는 ‘PLACE1(강남구 영동대로 96길 26, 삼성동 KEB하나은행 건물)’에 대해 리모델링, 친환경성, 녹색건축, 앞선 기술 도입 등 이 시대가 건축에게 요구하는 덕목을 두루 갖췄으며, 이를 뛰어난 조형과 공간으로 녹여냈다고 평가했다. 특히 이중외피 시스템은 일조환경 조절장치인 동시에 발코니를 매 층에 제공하면서 독특한 외관을 만들어냈다. 또한 외피 디자인과 통합한 건물일체형 태양광발전시스템(BIPV)을 통해 친환경 에너지를 생산하고, 은행을 야간까지 지역사회에 열어놓은 점도 호평 받았다. 최우수상은 신축 3점, 리모델링 1점으로 총 4점이다. 신축에서는 코오롱 One&Only타워(설계:윤세한, ㈜해안종합건축사사무소), 은혜공동체 협동조합주택(설계:김현준, ㈜종합건축사사무소 온고당), 수락행복발전소(설계:신창훈, 운생동건축사사무소), 리모델링에서는 예진이네 집수리(설계:김재관, 무회건축사사무소)가 선정됐다. 코오롱 One&Only타워(좌), 은혜공동체 협동조합주택(우) 친환경 생태공원과 인접한 코오롱 One&Only타워(강서구 마곡동로 110)는 사적인 영역과 공적인 영역을 잘 구분해 폐쇄적인 민간 연구소에 개방적인 성격을 부여한 점과 GFRC(유리섬유강화콘크리트)로 만든 서쪽의 외피 시스템을 정교한 디테일로 마무리한 점이 좋은 평가를 받았다. 은혜공동체 협동조합주택(도봉구 도봉로191가길 20)은 47인, 14가족을 위한 거주공간과 이들을 엮어주는 공유공간으로 구성돼 있다. 공유공간의 적절한 층별 배분이 돋보이며, 작은 공간이지만 곳곳의 외부공간과의 연계를 통해 협소한 단위공간들의 밀도를 완화해 주고 있다. 수락행복발전소(좌), 예진이네 집수리(우) 수락행복발전소(노원구 동일로242길 77)는 작은 건축의 물리적 환경을...
구산동 도서관마을

‘서울에서 상 받은 건축물’ 구경 한번 해볼까?

구산동 도서관마을 길을 가다 독특하고 아름다운 건물을 보면 자꾸만 돌아보게 됩니다. 네모반듯한 건물 일색인 도시에서 마치 전시회장의 예술 작품을 마주한 것 같은 기분이랄까요. 뛰어난 건축물들은 그래서 그 자체로도 관광지가 되기도 합니다. 서울에도 아름답고 우수한 건축물들이 많이 있는데요. 오늘은 2016년 ‘서울시 건축상’ 수상 작품들을 사진으로 만나보시죠. ※ 파란색 글자를 클릭하시면 관련 정보를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 서울시는 건축의 공공적 가치를 구현하며 시민의 삶의 질을 향상시킨 우수한 건축물과 공간 환경을 장려하고자 ‘서울시 건축상’을 선정하고 있다. 특히, 올해는 대형건축물보다 마을, 골목과 어울리는 작은 건축물로 도시와 조화로운 작품들이 많이 공모됐다. 구산동 도서관마을 2016년 '서울시 건축상' 영예의 대상은 구산동 도서관마을이 선정됐다. 구산동 도서관마을(은평구 연서로13길 29-23, 연면적 2,550.25㎡)은 주민들의 요구로 시작된 프로젝트로 은평구가 10개의 필지를 매입하여 그 중 3동의 건물을 남기고 기존의 도시조직을 그대로 살려 리모델링했다. 기존 마을의 풍경과 어울리면서, 주민에게 필요하고 적절한 규모의 맞춤형 프로그램을 훌륭히 담은 사례로 공공프로젝트의 추진방향을 새롭게 제시하여 그 가치가 높이 평가될 만한 작품이다. 최우수상은 어쩌다 가게@망원, ㈜경농사옥 〔설계: 인의식, ㈜종합건축사사무소 연미건축] 홍현 북촌사이〔설계: 윤승현, ㈜건축사사무소 인터커드], 불암골 행복발전소〔설계: 홍영애, 건축사사무소 moldproject] 네 작품이 선정됐다. 어쩌다 가게@망원, ㈜경농사옥 어쩌다 가게@망원(마포구 월드컵로19길 74)은 망원시장 근처 한적한 골목길에 자리 잡은 상가건물로 스킵플로어로 계획된 계단이 단순한 수직적인 이동수단이 아니라 마치 동네의 골목길처럼 느껴지는 작품이다. ㈜경농사옥(서초구 효령로77길 28)은 친환경을 바탕으로 한 선진화된 농촌의 환경과 도...
2013091011215171_mainimg

서울의 새로운 랜드마크는 바로 여기!

■ 2013 서울건축문화제(Seoul Architecture Festival 2013)  • 행사기간: 2013년 10월 21일 (월) ~ 27일 (일), 7일간  • 행사장소: 서울시청 신청사 및 광장  • 대상: 일반시민, 학생, 관광객, 건축 관련자, 국내외 건축 관련 기업 및 단체  • 주요행사: 공모, 전시, 개막행사, 시민체험 프로그램 등  • 문의: 건축기획과 02-2133-7105    ...
2012082901374966_mainimg

서울시 건축상 대상에 ‘숭실대학교 학생회관’ 선정

서울시가 올해 제30회 서울특별시 건축상 수상자를 발표했다. 대상에는 '숭실대학교 학생회관'(설계자 : 최문규, 연세대학교)이 선정됐으며, 그밖에 최우수상 4작품, 우수상 22작품 등 총 27작품이 수상작으로 선정됐다. 올해로 30회를 맞이하는 '서울특별시 건축상'은 서울시 건축분야 최고의 권위 있는 상으로, 공공 기여도가 탁월하고 예술적 가치와 기술적 수준이 뛰어나 서울의 건축문화 향상에 이바지한 작품을 매년 선정하고 있다. 올해 대상 수상작으로 선정된 '숭실대학교 학생회관'은 학교 중앙광장 옆 12m의 단차로 인해 지하에 묻히게 될 수 있는 대지의 조건을 역으로 이용하여, 자연환기와 채광이 이뤄질 수 있게 설계됐다. 학생회관 각 층의 테라스나 외부공간은 운동장의 스탠드 기능도 하면서 학생들의 휴식공간으로 이용되고 있다. 단절될 수 있었던 대지의 조건을 넘어서 내외부가 함께 공존하고 사방으로 열린 캠퍼스를 조성한 점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최우수상 수상작은 총 4작품이다. 먼저, 전쟁과 여성인권 박물관(설계 : 전숙희, WISE)은 100평 남짓의 오래된 주택을 활용하여 설계한 건축물이다. 박물관으로는 부족한 면적이지만 옹벽 사이의 반외부 공간 등을 활용하여 공간을 창출하고 점벽돌 담장을 따라 내부로 접근하게 함으로써 이 박물관이 가지고 있는 의미와 성격을 관람객에게 효과적으로 전달하고 있다. (마포구 성산동 소재) 다음은 대한민국 역사박물관(설계 : 김진구, 정림건축)이다. 기존 문화체육관광부 건물을 박물관으로 전환하여 다시 활용하면서 지하의 매장문화재를 보호하고, 시민을 위한 열린 공간으로 옥외 및 옥상공간을 제공한 점이 특징이다.(종로구 세종로 소재) 한성백제박물관(설계 : 김용미, 금성건축)은 대지가 가지고 있던 기존의 야트막한 둔덕 형태를 박물관의 외형으로 살리고 공원 내의 산책로와 연결하는 등 주변의 지형과 잘 조화 될 수 있게 하면서 전시 공간으로서의 의미를 부여했다.(송파구 방이동 소재) 도화 공영주차장 및 복합청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