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 서울 용산구 상가건물 붕괴사고 현장

‘안전관리 사각’ 정비구역 건축물 5만여곳 안전점검

지난 7일 용산구 상가건물 붕괴사고 현장 서울시가 ‘안전관리 사각지대’에 있는 309개 정비구역 내 건축물 총 5만 5,000여 동에 대한 전수조사를 처음으로 실시한다. 시는 정비구역으로 지정됐지만 관리처분인가를 받지 않아 노후한 상태로 남아있는 지역 내 건물들을 규모와 상관없이 모두 점검해 위험요소를 제거한다고 밝혔다. 당장 이번 주부터 실행에 들어가 구역지정 후 10년이 경과된 건축물 182개소(3만 6,633동)에 대한 점검을 8월까지 마치고, 나머지 구역지정 후 10년 이내 건축물 127개소(1만 8,932동)도 10월말까지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   대상 서류점검.현장확인 육안점검 완료시기 1단계 구역지정 후 10년 경과 182개소(36,633동) 전체 약 8,100동 예상 8월말 목표 2단계 구역지정 후 10년 이내 127개소(18,932동) 전체 약 2,500동 예상 10월말 목표 안전점검은 ▴서류점검 및 현장확인(전체) ▴육안점검(50년 이상 벽돌조, 30년 이상 블록조 등) ▴정밀안전점검(노후불량 및 위험발견 시) ▴정밀안전진단(보수보강 필요 시)으로 이뤄진다. 서류점검과 현장확인은 5만 5,000여 동 전체를 대상으로 서울시건축사회와 한국건축구조기술사회 협조를 받아 진행한다. 육안점검 대상은 ①50년 이상 된 벽돌조 ②30년 이상 된 블록조 ③3층 이상 특정건축물 양성화된 건축물 ④용도변경 된 조적조 ⑤대형공사장 주변 ⑥주민신고·요청 건축물 ⑦자가점검진단 후 요청된 건축물이다. 전체 중 20% 가량인 약 1만 600동이 대상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정밀안전점검은 육안점검 중 노후불량하거나 위험문제가 발견된 건물을 대상으로 실시한다. 정밀안전진단은 보수보강이 필요할 경우 진행한다. 점검 결과 미흡하고 불량한 시설에 대해서는 구청장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