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로 가득한 서울ⓒ뉴시스

[미세먼지] 특별기고_미세먼지와 건강문제

미세먼지로 가득한 서울 미세먼지 문제가 빠르게 악화되면서, 그로 인한 질병 발생 또한 심각한 기세로 우리를 위협하고 있다. 미세먼지는 조기사망과 암을 유발할 뿐 아니라 ‘만병의 근원’ 이라고 할 만큼 다양한 질병을 일으키는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 최근 3년간 발표된 국내 연구결과들을 살펴보면 왜 서울시가 미세먼지를 또 ‘하나의 재난’으로 규정하고 시민 건강 보호를 위해 적극 대응에 나서고 있는지 알 수 있다. 2016년 서울대 보건대학원 김호 교수팀 발표에 따르면 2008~2010년 국민건강통계자료를 분석한 결과, 미세먼지가 10㎍/㎥(마이크로그램 퍼 세제곱미터) 증가할 때마다 고혈압 발생률이 4.4%가 증가했다. 서울대 홍윤철 교수팀이 2015년 발표한 내용을 보면 과체중을 갖는 여성노인들에게서 미세먼지의 주요 성분인 다핵방향족탄화수소(PAHs)가 체내 인슐린 저항성을 증가시켜 당뇨병 위험을 증가 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앞서 2012년 순천향대 의대 이비인후과 박무균교수팀은 국제 소아이비인후과 학술지에 디젤 연소입자가 사람의 중이 상피세포에서 독성을 일으켜 급성 중이염을 일으킬 수 있다고 보고하였다. 초미세먼지는 한층 치명적이다. 초미세먼지는 조기출산과 저체중아 출산을 증가시키는데, 유럽연합에서 12개 국가 7만 여명의 여성을 대상으로 미세먼지증가에 따른 저체중아 출생률을 분석하여 2013년 의학전문지 랜싯에 발표한 내용을 보면 임신 중 노출된 초미세먼지 농도가 5㎍/m3 높아질 때마다 저체중아 출생 위험은 18%씩 증가하는 것으로 보고되었다. 우울증 유발하고 자살위험도 높아져 최근 연구에서는 초미세먼지가 신경 세포를 공격하여 뇌에 손상을 주어, 자폐증과 우울증, 치매, 파킨슨병과 같이 뇌질환 위험을 증가시키는 것으로 알려졌다. 2015년 성균관의대 김도관 교수팀은 5종의 대기오염물질과 자살률과의 관련성을 발표했는데 오존과 미세먼지의 상승이 우울증을 유발해 자살 위험을 높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2006년부터 6년 동안 자살통계와 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