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예배 모습

‘생활 속 거리두기’ 후 예배 현장 모습은?

요즘 지인들과의 대화에 자주 등장하는 단골 소재는 단연 ‘이태원 발 코로나 감염 확산’이다. 서울은 물론 거제, 제주도 등 지역 사회까지 확산되는 등 돌아가는 상황이 심상치 않다. 재택근무에서 현장근무로 자세를 전환했던 많은 기업들이 다시 재택근무를 고려하고 있고, 초·중·고등학생들의 경우에는 확정되었던 개학이 다시 연기되며 진통을 겪고 있는 중이다. 본격적으로 관객들을 맞이할 예정으로 분주했던 문화공연예술계 또한 발목이 잡혔다. 종교계는 어떠한 움직임을 보이고 있을까? 기독교계의 경우 지난 5월 초 완화된 생활 속 거리두기 지침에 따라 많은 교회들이 현장 예배를 재개하고 있다. 필자 역시 다니는 교회로부터 두 달만에 예배를 재개한다는 소식을 접했다. 특이한 사항이 있다면 교회에 등록된 전 교인이 다 같이 드리는 예배가 아니라는 점이다. 문자로 공지된 내용에는 ‘부분적인 현장예배 재개’라는 말이 강조되어 있었다. 코로나 시국 속에서 조심스럽게 재개된 교회 예배 현장을 찾아가봤다. 모든 예배가 잠정 중단된지 두 달 만에 부분적인 현장 예배가 시작되었다. ⓒ강사랑 대학로에 자리하고 있는 대한예수교 장로회 동숭교회. ‘오늘은 1, 3, 5 교구 예배드리는 날’이라고 쓰인 안내판이 교회 마당에 서있다. 출입문 쪽으로 발걸음을 옮기자 임시 설치된 안내 부스가 눈에 띄었다. 교회 관계자들이 도착한 교인들을 반갑게 맞이하고 있었다. 열을 체크하여 이상이 없는지 살피고, 이름과 해당 교구를 인증하는 등 여러모로 분주한 모습이었다. 발열 체크를 하고 손소독제를 바르는 교인 ⓒ강사랑 “안녕하세요. 스마트 앱을 보여주시겠어요?” 미리 공지받은 대로 다운로드 한 앱을 담당자 앞에서 열어보였다. 이처럼 앱을 통해 신원을 인증을 받아야 교회 본당에 들어갈 수 있다. 휴대전화를 소지하지 않은 교인들은 교적을 통해 확인을 받고, 따로 명부에 서명을 해야 출입이 허가되었다. 본인 인증을 마쳐야 교회 본당에 출입할 수 있다. ⓒ강사랑 동숭교회 박건식 전도사는 “소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