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일상 생활 속 거리두기

Q&A로 알아보는 ‘생활 속 거리두기’ 5가지 수칙

생활 속 거리 두기 포스터 ⓒ질병관리본부 5월 6일부터 ‘사회적 거리 두기’가 ‘생활 속 거리 두기’로 전환되었습니다. ‘생활 속 거리 두기’는 코로나19 장기화에 대비하면서도 일상생활과 경제·사회활동의 균형점을 찾아가는 새로운 일상입니다. 우리의 소중한 일상을 지킬 수 있도록 ‘생활 속 거리 두기’를 위한 기본수칙부터 알아보고 함께 실천해 주세요. Q1. 생활 속 거리 두기와 생활방역의 차이가 무엇인가요? - 일상에서의 활동과 코로나19 감염예방을 병행하는 새로운 일상의 방역체계로서 생활방역이 논의된 바 있습니다. - 의견수렴 과정에서 생활방역체계는 개인과 집단의 위생관리뿐만 아니라 기본적인 거리 두기가 필요함에도 불구하고, 생활방역이란 명칭이 사회적 거리 두기의 종료로 오인될 우려가 있다는 의견이 있었고, 이에 따라 ‘일상에서 계속되는 거리 두기’를 강조하는 ‘생활 속 거리 두기’로 명칭을 변경하였습니다. Q2. 현실적으로 지침을 준수하기 어려운 경우, 어떻게 해야 하나요? - 생활 속 거리 두기 지침은 우리가 일상생활을 영위하면서 코로나19 감염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지켜야 할 사항들을 정리한 것입니다. - 코로나19 이전의 일상으로 돌아갈 수 없다는 점에서 불편함을 느끼실 수도 있습니다. 혼잡한 대중교통, 소규모 사업장 등의 경우에는 불가피하게 해당 지침을 준수하기 어려울 때도 있을 것입니다. 지침 준수를 위해 최선을 다해주시되, 불가피하게 2m 간격 유지 등이 어렵다면 손 위생 준수 철저 및 마스크를 착용하는 등 보완적인 방역 노력을 기울여 주실 것을 당부드립니다. Q3. 지침을 준수하지 않는 경우 처벌을 받게 되나요? - 기본적으로 생활 속 거리 두기 지침은 권고사항입니다. 그러나 지침의 준수는 우리 자신과 사회를 보다 안전하게 지키기 위한 노력인 만큼 준수를 다시 한번 부탁드립니다. - 다만, 감염병예방법에 따라 각 지자체의 장은 감염병 예방을 위한 행정명령 등의 조치를 할 수 있으며, 특정 시설 등에 대하여 방역...
코로나19로 전자도서관에서 빌린 전자책을 읽고 있다

20대 직장인의 ‘코로나19 극복기’

정부는 코로나19의 중요한 고비를 3월 첫째주부터 2주간으로 보고 있다. 이에 서울시는 3월 2일부터 ‘잠시 멈춤’ 캠페인(http://mediahub.seoul.go.kr/archives/1271469)을 실시 중이다. 2주간의 잠시 멈춤, 평범한 서울시민인 20대 직장인 필자가 어떻게 캠페인을 실천하고 있는지 공유해보고자 한다. 코로나19로 재택근무 중이다 ©신연희 회사의 재택‧유연근무 실시 서울시의 권고 지침에 따라 다니고 있는 회사도 2주간 재택근무에 돌입했다. 재택근무 기간 동안, 기존 출퇴근 시간에 맞추어 집에서 근무를 진행하고 있다. 주요 업무 내용이 포함된 재택근무 일지를 작성하여 팀장님께 보고드리면 된다. 재택근무를 하다 보니, 대중교통을 타고 출퇴근 시간에 감염될 수 있다는 코로나19에 대한 두려움이 없어졌다. 이것만으로도 걱정거리가 줄어 일의 능률이 올라간다. 마스크가 부족해서 재활용하고 있었는데, 다행히 마스크도 절약할 수 있게 되었다. 전자도서관에서 빌린 전자북으로 독서하기 ©신연희 전자책/전자도서관 이용하기 코로나19로 인해 공공 도서관이 모두 휴관을 했다. 오프라인 도서관에서 책을 빌리지 못하게 되었지만, 현대 기술의 선물로 E-BOOK을 온라인 도서관에서 이용할 수 있게 되었다. 서울시 각 지자체에서는 전자북을 빌릴 수 있는 전자도서관이 존재한다. 필자는 강서구 주민으로서 강서구 전자도서관(https://ebook.gangseo.seoul.kr/)을 이용하고 있다.  전자도서관도 일반적인 공공 도서관과 마찬가지로 대출이 필요하다. 대출 중인 책은 예약을 통해 기다렸다가 책을 빌려볼 수 있다. 대부분의 서울시 구청에서 전자도서관을 운영하고 있으므로, 본인이 살고 있는 지역의 전자도서관을 검색해보면 쉽게 이용할 수 있다. 카페 대신 집에서 홈카페 놀이 ©신연희 카페 대신 홈카페 놀이 코로나19로 불안한 요즘, 카페를 가는 대신에 집에서 홈카페 놀이를 하며 카페 분위기를 낸다. 커피와 함께 전자책을 읽으면 집에서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