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허가 노점 ‘거리가게’ 허가제 운영…상생 실현

무허가노점 ‘거리가게’로 살린다…허가제 확대 도입

종로구(흥인지문~동묘앞역) 거리가게 시범사업 (개선 전 → 개선 후) 서울시는 걷기 편한 거리를 만들며, 동시에 거리가게의 생존권도 지키는 ‘거리가게 허가제’를 시행하고 있습니다. 시가 시민의 보행권과 도시미관을 해치지 않는 일정 조건을 갖춘 거리가게에 도로점용 허가를 내주면, 운영자는 점용료 납부 등의 의무를 다하며 안정적으로 영업할 수 있는 제도인데요. 시는 서울 전역으로 허가제를 확대 도입해 상권 활성화로 이어지게 한다는 계획입니다. ‘흥인지문-동묘앞 역’ 100여개 노점 특별 정비 7월 말 완료 서울시는 시민 보행권 회복과 거리가게의 생존권을 위하여 무허가 거리가게(노점)를 허가하여 관리하는 ‘거리가게 허가제’를 전 자치구로 확대 추진하고 있다. 특히, 오는 7월 말에는 약 40년간 정비작업이 정체됐던 ‘흥인지문-동묘앞 역’의 약 1.2km구간, 약 100여개의 노점을 대상으로 ‘거리가게’ 특별 정비 시범사업을 준공한다. 이번 시범사업이 준공되는 창신동 동대문역 및 동묘앞역 일대는 완구거리, 봉제거리, 먹자골목, 한옥마을 등 상권 및 명소로 관광객 및 방문객이 높다. 그러나 보행 인구에 비해 보도 폭이 좁고, 각 노점의 규격은 제각각 난립해있어 통행뿐만 아니라 상점 이용 시에도 불편을 초래해왔다. 약 40여년동안 이 일대를 메웠던 노점은 방문자가 더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는 깔끔한 ‘거리가게’로 거듭나고, 동묘앞 구제거리와 동대문 일대 쇼핑지역을 잇는 새로운 명소로 발전하게 된다. 종로구(흥인지문~동묘앞역) 거리가게 시범사업 (개선 전 → 개선 후) 보행환경 열악지역 선정 ‘특별정비 시범사업’ 5개 중 3개 완료 서울시는 지난해 혼잡하기로 유명했던 영등포역 앞(영중로) 거리 정비를 완료하며 약 50년간의 시민 숙원 사업을 완료했다. 또한, 앞서 5월에는 관악구(신림역 일대) 거리가게 21개소 판매대 교체와 함께 보도 및 조경 정비를 완료하는 등 보행환경 개선에 집중적으로 나서고 있다. 7월 말 종로구(흥인지...
지난 7월부터 영업 중인 영등포역 앞, 거리가게

영등포가 달라졌어요! ‘탁 트인’ 영등포

서울특별시 지도, 영등포구 위치 ⓒ서울특별시 건설알리미 서울 서남쪽의 중심 행정지대인 영등포구 여의도, 신길, 대림, 문래. 1960년대부터 일찌감치 개발되었으나 왠지 모르게 비슷한 시기에 개발된 강남구에 비해서는 낙후된 느낌을 지울 수 없는 지역이다. 영등포 시장역 근처의 오래된 건물과 일찌감치 개발되며 무분별하게 들어선 상업지역의 간판들과 여기저기 붙은 전단지 그리고 영등포역 앞 거리에 즐비한 노점상 등등 복합적인 문제 때문이다.   서울특별시의 각 자치구는 '잘 생겼다 서울'과 같이 자치구별로 캐치프라이즈를 짓고, 그에 맞춰 각 자치구를 운영하고 있다. 그렇다면 이처럼 '낙후된', '갑갑한' 이미지를 가진 영등포구 캐치프라이즈는 무엇일까? 오늘은 영등포구의 캐치프라이즈인 '탁 트인 영등포'에 대해 알아본다. 지난 7월부터 영업 중인 영등포역 앞, 거리가게 ⓒ최사랑 불법 노점상은 이제 그만, '거리가게' 천만 서울 시민들의 발인 지하철. 그 중에서도 인천·경기 지역을 잇는 서울의 대표역인 '영등포역'. 일년 전까지만 해도, 영등포역 앞 인도에는 즐비하게 늘어선 노점상으로 인해 언제나 사람이 북적이는 곳이었다. 하지만 지난 3월 25일 영등포역 앞의 수많은 불법 노점상들이 말끔하게 철거되었다. 바로 영등포구청이 꾸린 상생위원회 덕분이다. 상생위원회는 영등포구청, 영등포구민, 전문가, 지역 노점상이 모두 참석해 '상생'을 기반으로 각 집단의 요구와, 해결방안 그리고 이에 따른 대안을 지키면서 '영등포역 앞 환경 개선'을 목적으로 함께 움직이는 단체이다. 영등포구는 이처럼 합리적인 상생 정책을 통해 50여 년간 영등포구의 숙원사업이던 '영등포역 앞 환경 개선 사업'을 성공적으로 이뤄냈다. 이후, '상생'이라는 본질에 초점을 맞춰 영등포 구청의 허가 아래 운영할 수 있는 노점상인 '거리가게'를 지난 7월부터 영등포역 앞 일대에서 운영 중이다. 영등포 옥외광고 개선 사업을 통해 새롭게 간판을 단 가게들 ⓒ최사랑 건물도 아름다운 영등포, 옥외...
동작대로 문화거리

거리가게 허가제 시행 첫 해…시범거리 3곳은?

동작대로 문화거리 서울시가 거리가게 허가제 본격 시행 첫 해를 맞아 영등포구 영중로, 중랑구 태릉시장 주변, 동대문구 제기역~경동시장 로터리 3개 지역을 거리가게 시범사업지로 조성했다. 거리가게 허가제는 일부 특화거리를 제외하고는 대부분 무허가로 운영되던 거리가게를 광역지자체 차원에서 처음으로 합법화한 조처다. 서울시는 시민의 보행권, 도시미관을 해치지 않는 일정 조건을 갖춘 거리가게에 도로점용 허가를 내주고, 운영자는 점용료를 납부하는 등 의무를 다 하면서 안정적으로 영업할 수 있다. 올해 선정된 사업지 중 영등포구 영중로는 대표적인 보행환경 열악지역이다. ‘영중로 보행환경 개선사업’(연장390m, 거리가게 45개소)의 일환으로 거리가게 허가제 전환과 함께 판매대 제작·재배치, 보도정비를 통하여 쾌적한 보행 환경을 조성한다. 함께 추진 중인 중랑구 ‘태릉시장 주변 거리가게 특화거리 조성사업’(연장 320m, 거리가게 106개소)과 동대문구 ‘제기역~경동시장 로터리 가로환경개선사업’(연장 255m, 거리가게 75개소)은 전통시장에 인접해 유동인구는 많은 반면 보행환경이 열악한 곳이다. 시는 올 한해 거리가게의 전기·수도 등 기반시설 설치, 보도정비, 판매대 제작 등의 시설 개선 등을 돕는다. 노량진컵밥거리 조성 전 노량진컵밥거리 조성 후 시는 제도권 내에서 거리가게가 공존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2013년도부터 거리가게상인, 시민, 각계 전문가로 상생정책자문단을 구성하고 총 36회에 걸친 논의 끝에 2018년 6월 거리가게 가이드라인을 수립, 올 1월 본격시행까지 6개월의 유예기간을 가졌다. 가이드라인은 도로점용료 부과‧징수, 운영권 전매‧전대 금지 등은 물론 최소 유효 보도 폭 2.5m 이상 확보, 횡단보도와 지하철 출입구와 버스‧택시 대기공간 등의 의무 간격, 운영자가 지켜야할 소방, 안전 등 필수교육 등 시민의 보행권과 안전을 담보하기 위한 사항을 빠짐없이 담고 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