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빈실에 개성공단 공장의 미싱 테이블을 재현해 놓았다.

옛 서울역에 개성공단 미싱공장이 있다?

문화역서울284 귀빈실에 개성공단 공장의 미싱 테이블을 재현해 놓았다. 남북정상회담 이후 남과 북이 서로 협력하고, 함께 나가자는 분위기가 무르익고 있다. 이런 분위기에 맞춰 ‘문화역서울284’에서는 남북교류와 협력의 상징인 ‘개성공단’을 주제로 한 기획전시회가 열리고 있다. 이 전시는 남북 사람들이 10년 넘게 접촉하고 소통했지만 그럼에도 잘 모르는 공간인 ‘개성공단’에 대해 다루고 있다. 개성공단에서 남북한 사람들이 서로에게 겪었던 문화충격은 무엇이었고, 어떻게 화합하고 소통했는지, 또 어떠한 새로운 문화를 만들었는지 참여 작가의 예술작업을 통해 보여준다. 개성공단 전시가 열리고 있는 문화역서울284 전시회가 열리고 있는 문화역서울284는 옛 서울역사다. KTX의 등장으로 새로운 서울역사가 세워지고 구 서울역사는 전시, 공연, 영화관람을 하는 복합문화공간으로 활용되고 있다. 전시장 내부에서 서울역에 열차가 들어오는 광경을 지켜볼 수도 있다. 전시장으로 들어서자 중앙홀이 한 눈에 들어왔다. 개성공단에 대한 북한 및 남학 언론들의 보도내용을 모아서 보여준다. 남북이 활발하게 교류하다가 여러 번의 위기를 맞고 2016년 공단이 폐쇄에 이르는 과정까지 눈으로 보고 확인할 수 있다. 시민들이 개성공단 관련 언론기사들을 살펴보고 있다 옛 서울역 귀빈실에 마련된 이부록 작가의 ‘로보다방’이 호기심을 끌었다. 북측 노동자에게 지급한 로동보조물자에서 이름을 따온 컨셉스토어로, 복지 물자는 처음엔 초코파이로 시작됐지만 이후 봉지커피, 라면 등으로 확대됐다. 자그마한 가판대에 커피믹스를 비롯해 초코과자, 양갱 등이 가득했다. 이부록 작가의 '로보다방' 로보다방 앞 카페는 개성공단에서 가동됐던 미싱테이블 공장의 일부 공간을 그대로 재현해 놓았다. 미싱 위엔 ‘질 좋은 제품이 폭포처럼 쏟아지게 하자’와 같이 노동을 독려하는 구호들이 자수로 새겨져 있고, 한 켠엔 찻잔이 놓여있었다. 남북 양쪽이 언젠가 커피 한 잔을 마시면서 공단의 잃어버린 시간을 논의할...
지난 주말 개성공단 바자회를 찾은 시민들

서울광장에 개성공단이 피어났습니다

지난 주말 개성공단 바자회를 찾은 시민들 지난 2월11일 개성공단이 전면중단에 들어갔다. 2003년 6월 착공식 이후, 두 번째로 맞는 전면중단이었다. 이후 개성공단 입주기업 대부분이 경영자금 및 판로확보에 어려움을 겪으며 부도 위기에 처해 있다. 서울시는 개성공단 입주기업에 도움을 주고자 지난 1일부터 3일까지 시청 앞 서울광장에서 개성공단 제품 기획전 ‘꽃피는 봄이오니 힘내세요! 개성공단’이라는 바자회를 열었다. 서울광장 잔디밭 위에 놓인 메시지 `힘내세요! 개성공단` 행사 첫날인 1일, 서울광장 서쪽으로 속옷, 운동화, 시계, 옷 등 개성공단의 물건과 그 기업제품을 파는 부스들이 줄지어 있었다. 이곳을 찾은 시민들은 다양한 색상의 옷과 시계 등을 꼼꼼히 살폈다. 가격표를 보고 생각보다 저렴하면서 품질이 좋다고 만족해하기도 했다. 바자회 부스는 저렴하고 좋은 품질의 상품을 고르려는 시민들로 북적였다 옷을 파는 부스에는 봄을 맞이해 옷을 장만하려는 시민들로 북적였다. 마음에 드는 옷을 발견할 때면 거울에 비춰보기도 하고, 어떠냐 물어보기도 하며 바쁜 모습이었다. “내일이면 예쁜 물건이 더 와요” 살짝 판매자가 귀띔을 해주자 옷을 고르던 한 시민은 함께 온 친구들에게 한 번 더 오자며 조른다. 다양한 색상의 청바지가 걸려있다 양말을 파는 곳에서는 엄마와 같이 온 딸이 남자양말을 하나를 집으며 “아빠 양말하면 되겠다”고 하자 엄마는 마음에 들었는지 “같은 색으로 하나 더 사자”며 양말을 하나 더 집어든다. 물건 하나라도 더 사기 위해 분주하게 움직이는 시민들에게서 개성공단을 응원하는 마음을 느낄 수 있었다. 옷을 고르느라 정신이 없는 시민들 얼마 전까지 황토색이었던 서울광장은 반짝이는 풀빛으로 가득 찼다. 푸른 잔디 위에 ‘꽃피는 봄이 오니 힘내세요! 개성공단’ 이라고 적힌 판이 놓여 있었다. 가판에는 개성공단 입주기업들에게 남기는 메시지가 적힌 꽃모양의 메모지가 빽빽이 붙어있었다. “용기를 내요” “화이팅! 힘내서 다시 시작해요” 시민...
개성공단 도움 바자회

이번 주말, 서울광장서 ‘개성공단바자회’ 개최

서울시는 개성공단 조업중단으로 기업경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개성공단 입주기업 지원을 위해 서울광장에서 4월 1일부터 3일까지 3일간 '개성공단 도움 바자회'를 개최한다고 31일 밝혔습니다.이번 행사는 지난 2월 입주기업 대표와 박원순 서울시장과의 간담회를 통해 개성공단 입주기업에 대한 시급한 경영자금 확보와 판로에 도움을 주기위해 기획됐습니다.'꽃피는 봄이오니 힘내세요! 개성공단'이라는 부제로 열리는 이번 행사에는 바지, 셔츠, 내의 등 의류제품을 비롯해 등산화, 시계 등이 시중가 대비 저렴한 가격으로 판매될 예정입니다.  참여 업체는 ㈜좋은 사람들, ㈜로만손 등 개별 개성공단 입주기업과  개성공단상회 조합사 등 총 14개 기업입니다.아울러 서울시는 서울상공회의소 등 유관기관과 협력하여 개성공단 입주기업 판로지원을 지속적으로 추진합니다. 이를 위해 오는 5월부터 청계광장 등에서  5차례 열리는 ‘중소상공인 행복나눔 판매전’에 개성공단 기업을 참여케 할 예정입니다.판로지원과 함께 개성공단 입주기업이 가장 필요로 하는 대체부지 지원도 추진합니다. 시는 지난 2월 발표한 개성공단 입주기업 지원대책에 대한 후속조치로  입주기업 신청을 받아 총 4개 기업을 대상으로 DMC와 가든파이브에 있는 가용부지 지원을 확정했습니다. 정부 지원조건과 동일하게 1년간 임대료 면제와 2년간 50% 감면을 내용으로 4월초에 입주계약을 체결할 예정입니다.서동록 서울시 경제진흥본부장은 “개성공단 기업이 경영정상화를 위해 많은 노력을 하고 있음에도 여전히 경영자금이나 판로확보에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실정”이라며 “이번 기획전을 통해 개성공단 입주기업이 다시 힘차게 일어설 수 있도록 시민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