컵밥

서울시 공무원 40%…노량진서 먹어본 ‘이것’

"45번이랑 7번이요" 익숙하게 번호를 외치는 손님 주문에 맞춰 주인은 손 빠르게 음식을 담아낸 다. 큼직한 일회용 용기에 흰밥 한 주걱, 볶음 김치 한 국자, 김 가루 솔솔. 여기에 저마다 취향에 맞는 재료를 추가로 선택해 쓱쓱 비빈다. 맛은 달라도 모양과 먹는 방법은 비슷하다. 이것이 '컵밥'이다. 공시생(공무원 취업 준비자)을 위한 노점 음식에서 출발한 컵밥은 30여 년의 세월을 거치면서 노량진 문화로 자리 잡았다. 공시생 애환을 모아 담은 특별한 음식 컵밥. 과연 이 컵밥 한 그릇에는 어떤 역사가 비벼져 있을까? 10년 전쯤 먹었던 컵밥 기억을 떠올리며 노량진을 찾았을 때 컵밥 포장마차는 예전 그 자리에 없었다. 2015년 겨울, 컵밥 노점들을 품었던 노량진역 앞 철교가 철거되면서 그 앞의 컵밥 포장마차들도 함께 철거됐다고 한다. 아쉬움에 발길을 돌리려 할 때 영화 속 죽은 주인공이 다시 살아나듯 반가운 소식이 들렸다. 노점단체와 동작구청이 1년 간 논의를 거쳐 '노량진 컵밥 거리'를 조성해 놓았다는 것이다. ‘컵밥 시즌 2’다. 컵밥 거리는 노량진역에서 노들역 방면으로 300m 떨어진 곳에 있다. 노량진역에서 5분 정도 걸으니 노량진 컵밥 거리를 알리는 현수막이 눈에 들어왔다. 노량진 수산시장 입구로 접어드는 길 맞은편으로는 28개 컵밥 점포가 모여 거리를 이뤘다. 10년이면 강산도 변한다는데 다시 찾은 컵 밥 노점도 변해 있었다. 예전 낡은 포장마차 대신 깔끔하게 각진 모습의 컵밥 점포들이 줄 맞춰 늘어서 있다. 하지만 10년이 지 나도 변하지 않은 것은 그때 먹었던 컵밥 그 맛이다. 손님들로 북적이는 한 가게에 들어갔다. 주문과 동시에 음식을 준비하는 아주머니 손길이 눈에 익숙하다. 언제쯤부터 장사를 시작했냐는 물음에 아주머니는 "30년쯤 됐나? 정확하게는 기억 안 나는 데…" 옆에 있던 중년 손님은 "나도 처음 컵밥 처음 먹었던 때가 그쯤 된 것 같은데 정확하게는 모르겠네요"라고 거들었다. 사실 정확하게 기억나...
2013053002534464_mainimg

10년 연속 공시지가 1위는 어디?

서울에서 개별공시지가가 가장 높은 곳은 어디일까? 중구 충무로1가 24-2번지에 위치한 네이처리퍼블릭으로 나타났다. 2004년부터 최고지가를 이어가고 있는 이곳의 공시지가는 전년도 보다 7.7% 상승한 7,000만원/㎡(3.3㎡당 2억 3천 1백만 원)으로 조사됐다. 반면 최저지가는 도봉구 도봉동 산50-1번지 도봉산 자연림으로 5,350원/㎡(3.3㎡당 1만 7,560원)으로 나타났다. 서울시가 2013년 1월 1일을 기준으로 조사한 921,233필지의 개별공시지가를 5월 31일 결정·공시했다. 2013년도 개별공시지가 상승률은 전년대비 2.86%(2012년도 상승률 3.69%)로, 전년도 상승폭에 비해 0.83%P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반적인 부동산 경기 침체하에 대부분의 지역이 비교적 완만한 지가 변동을 나타낸 것에 기인한 것으로 분석된다. ■ 연도별 개별공시지가 변동률 년도 2007년도 2008년도 2009년도 2010년도 2011년도 2012년도 2013년도 상승률(%) 15.6 12.3 -2.14 3.97 1.31 3.69 2.86 자치구별 상승률을 보면, 마포구가 4.80%로 가장 높았으며, 금천구 4.20%, 동작구 3.80%, 광진구 3.60%, 서대문구 3.40%가 뒤를 이었다. 용도지역별 상승률은 주거지역이 2.76%, 상업지역이 3.27%, 공업지역이 2.64%, 녹지지역이 3.76%를 기록했다. 서울시부동산정보광장 및 서울시토지정보서비스에서 확인 가능 개별공시지가 확인은 서울시부동산정보광장(http://land.seoul.go.kr) 및 서울시토지정보시스템(http://klis.seoul.go.kr/개별공시지가)에 접속하여 확인하고자 하는 토지 소재지를 입력하면 조회할 수 있다. 5월 31일 결정·공시한 개별공시지가에 대하여 이의가 있는 경우 토지소유자 및 이해관계인은 5월 31일부터 7월 1일까지 토지 소재지 구청 홈페이지 또는 서울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