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마음버스

[영상] 화해의 기술 ‘속마음버스’

A: 정아야 B: 왜 불렀어? 아..추워 A: 아 맞다. 너 시험은 잘 봤어? B: 시험 다음 주야. 바쁘다고 했잖아 A: 아 맞다. 시험 공부 해야 되는데 미안. 가자 B: 뭐야 이 버스 뭔데? 어디 가는 건데? A: 어 그러니까 일단 그냥 타봐 B: 야 어디 가는 건데? (안녕하세요) A: 자 앉자 (안녕하세요. 이렇게 제 목소리가 나간다니까 많이 부끄럽네요. 저에게는 얼굴도 예쁘고 마음도 예쁜 멋있는 친구가 있습니다. 그런데 대학생이 된 이후로는 바쁘다는 핑계로 서로에게 소홀해진 거 같아요. 얼마 전엔 사소한 오해로 다투기까지 했어요. 너무 속상합니다. 그러다 우연히 이런 기회를 갖게 되었고 떨리지만 제 마음을 고백하고자 합니다. 수유리 여신 김정아 ! 내가 잘못했다. 한 번만 봐주라. 내가 얼마나 너 좋아하는지 알지? 한 번만 봐주라) 소중한 사람과 마음을 나누고 싶다면 서울시민 힐링 프로젝트, 속마음버스 ■ 속마음버스란? 서울시민 힐링프로젝트 ‘속마음버스’는 버스에 올라 창밖으로 서울 풍경을 감상하며, 평소 하지 못했던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자리입니다. 버스는 약1시간40분 동안 탑승하고, 지하철역 여의도역 2번 출구에서 출발해 마포대교-자유로-상암월드컵경기장을 순환해 돌아옵니다. 팀당 2명씩 1회 총 2팀이 탑승하고, 공간은 팀별로 분리돼 있습니다. ○ 운행: 평일은 총 2회(탑승시간 18:20/20:20), 토요일은 총 3회(16:00/18:20/20:20) ○ 신청: www.mombus.org ○ 운영: ㈜kakao와 공감인 ○ 탑승비: 무료 ...
이 겨울을 버틸 수 있을지 겁이 납니다

[영상] “거리의 천사가 되어주세요”

“거리의 천사가 되어주세요” 서울특별시×유니클로×사단법인 서울노숙인시설협회 ×같이가치 with kakao 누구도 잡아주지 않는 손입니다 다시 설 수 없다는 생각이 들 때 딱 하나를 생각합니다. 나는 아버지였습니다. 남편이었고 아들이었습니다. 이 겨울을 버틸 수 있을지 겁이 납니다. 노숙인들에게 온기와 희망을 전해주세요. 포털사이트 다음(DAUM) 검색창에 “거리의 천사가 되어주세요”를 입력해주세요. 같이가치(together.kakao.com) 캠페인 페이지에서 응원 클릭 또는 공유하기에 참여해 주세요. 마음의 온도를 높이면 서울이 따뜻해집니다. 시민의 내일을 내 일처럼 생각합니다. 내일연구소·서울 ...
`거리의 천사가 되어 주세요` 캠페인

겨울옷으로 따스함 전해요…’거리의 천사’ 되는법

`거리의 천사가 되어 주세요` 캠페인 겨울철 추위로 생존 위협을 받는 노숙인을 위해 ‘거리의 천사가 되어주세요!’ 캠페인이 진행된다. 서울시는 유니클로, 같이가치 with Kakao, 서울노숙인시설협회와 함께 12월 18일부터 노숙인을 위한 겨울옷 나눔 캠페인을 진행한다. 내년 2월17일까지 두 달간 진행되는 ‘거리의 천사가 되어주세요!’는 노숙인을 위해 겨울옷을 나누는 캠페인이다. 두 가지 활동에 참여할 수 있다. 먼저 같이가치 홈페이지(together.kakao.com)의 ‘거리의 천사가 되어주세요’ 캠페인 페이지 내에 응원 버튼을 클릭하거나 댓글을 남기면 된다. (☞ 거리의 천사가 되어 주세요 캠페인 페이지) 응원 버튼을 클릭하거나 댓글을 남길 때마다 유니클로가 1,000원의 기부금을 적립, 총 1,000만 원을 달성하면 해당 금액 상당의 히트텍을 서울시 내의 노숙인에게 전달한다. 포털 다음 및 네이버에서 ‘서울’ 또는 ‘거리의 천사가 되어주세요’를 검색하거나, 같이가치 홈페이지(together.kakao.com)에 접속하면 캠페인에 참여할 수 있다. `거리의 천사가 되어주세요`캠페인 참여 방법 또 오프라인으로 참여할 수 있는 방법도 있다. 입지 않는 옷을 서울시 소재 50여개 유니클로 매장과 서울시청 지하 1층 시민청에 설치된 의류 모금함에 넣으면 된다. 서울노숙인시설협회에 택배로 의류를 보내도 된다. (서울시 성동구 가람길 125/ 02-713-3698) 캠페인 기간 동안 기부된 의류 현황은 같이가치 캠페인 페이지와 서울노숙인시설협회 홈페이지(www.homeless-seoul.or.kr)에 2주 단위로 공개할 예정이다. 서울시에서는 2012년부터 (사)서울노숙인시설협회와 협약을 맺고 시민의 입지 않는 옷을 모아 노숙인에게 나누어 주는 ‘노숙인 희망옷나눔’ 사업을 추진해 왔다. 서울시 노숙인 희망옷나눔사업은 사업 초기인 2012년에는 8만 6,000벌 모집하였으며, 2017년 11월말 기준 15만 6,000여벌로 원년 대비 약...
서울시가 노숙인 겨울철 특별보호대책을 추진한다ⓒ뉴시스

연구소리포트 #1-겨울이 힘든 사람들을 위한 특별대책

서울시가 노숙인 겨울철 특별보호대책을 추진한다 서울시민의 더 나은 내일을 만들어 가는 ‘내일연구소 서울’. 지금 이 순간에도 서울시는 좋은 정책 개발에 여념이 없습니다. 이에 ‘내 손안에 서울’에서는 서울시가 시민들을 위해 펼치고 있는 다양한 정책들에 대해 보다 자세히 알아보는 '내일연구소 리포트' 연재기사를 다루고자 합니다. 오늘은 그 첫 번째로 겨울철 한파 피해로부터 노숙인을 안전하게 보호하고 건강한 겨울을 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노숙인 겨울철 특별보호대책'을 전해드립니다. 내일을 내 일처럼 연구하는, 내일연구소 서울 (1) 한파로부터 노숙인을 보호하라! 올해 겨울철은 평년(0.6℃)과 기온은 비슷하거나 높겠으나, 대륙고기압과 이동성 고기압의 영향으로 기온 변화가 크고 간혹 큰 폭으로 기온이 떨어질 때가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서울시는 겨울철 한파로부터 노숙인을 보호하기 위한 특별보호대책을 수립해 11월부터 내년 3월중순까지 ▲24시간 위기대응콜센터 ▲응급잠자리 ▲거리상담반 운영 ▲구호물품 지원 등의 내용으로 추진한다. ① 위기노숙인 신고는 1600-9582(구호빨리) 서울시는 노숙인 위기대응콜 1600-9582(구호빨리) 서비스를 강화한다. 겨울철 대책기간 동안 비상체제로 전환하여 24시간 운영되고 있으며, 도움이 필요한 노숙인이나 위기 노숙인을 발견한 시민이라면 누구나 신고할 수 있다. 노숙인 위급상황 신고·접수시 거리상담반을 운영하는 6개 기관에서 출동 대처하고 있으며, 노숙인 순찰 및 상담활동에는 경찰, 지역 소방서, 국·공립병원, 도시철도공사, 서울메트로 등 유관기관의 도움을 받아 운영된다. ② 하루 최대 1,336명까지 보호하는 ‘응급잠자리’ 운영 또한 대피소 등 응급구호시설을 ‘겨울철 응급잠자리’로 운영한다. 특별보호대책 기간동안 11개 시설에서 981명을 보호할 수 있으며, 기온에 따라 추가적으로 응급잠자리를 245개 더 개방해 최대 1일 최대 1,336명을 보호할 수 있다. 1인이 사용하는 응급쪽방도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