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역에서 볼 수 있는 강제 징용 노동자상

‘용리단길’ 골목 산책… 숨은 명소 찾기!

용산역은 기차가 연상되는 장소 중 하나이자 역사 속 아픈 사연을 품고 있는 곳이다. 지난 세월의 흔적을 품은 채 ‘용리단길’로 다시 태어난 용산 골목골목의 이야기들을 찾아보았다. 1900년 개시해 수 많은 서울의 역사를 품고 있는 용산역 ⓒ박은영 춘천으로 가는 경춘선과 전주로 향하는 호남선이 있는 용산역은 한가롭고 여유있는 도심 속 교통의 요충지다. 하지만, 이곳 역시 알고 보면 한 많고 사연 많은 공간이 적지 않다. 침략전쟁을 수행하기 위해 전장으로 떠나는 일본군 병력들이 모두 이곳에서 출정식을 거행했기 때문이다. 일제시대 강제징용에 동원된 노동자들이 용산역에서 출발했다. ⓒ박은영 일제시대 용산은 철도 건설과 함께 철도 행정의 거점이었다. 이에 용산역을 중심으로 철도관리국, 철도병원, 철도구락부, 철도원 양성소 등 철도 관련 시설을 대거 조성했다. 또한, 징용·징병으로 끌려간 강제동원 피해자들이 이곳에서 그리운 고국 땅, 가족과 눈물의 작별을 해야만 했다. 최소 100만 명이 넘는 조선인이 용산역 광장에 모여 열차를 타고 군함도, 사할린, 쿠릴열도, 남양군도로 끌려갔다. 용산역 광장 강제징용 노동자상 ⓒ박은영 용산역에서 볼 수 있는 '강제징용 노동자상'이 이를 증명한다. 2017년 8월 조성된 노동자상은 일제강점기 일본에 끌려가 노역을 살다 억울하게 희생된 강제징용 노동자들을 기리고 있다. 용산역은 강제징용 노동자들이 끌려가기 직전의 집결지였던 거다. 징용자들이 고향을 떠나기 전 마지막으로 밟은 조국 땅이라는 의미를 되새기며 아픈 역사를 기억할 수 있다. 용산역 옆 철도회관 마당에 있는 고려시대 석비인 연복사탑중창비 ⓒ박은영 용산역 뒤편의 철도회관 입구에는 존재조차 잘 알려지지 않은 작은 비석이 있다. '연복사탑중창비'다. 조선 태조 이성계의 공덕으로 건립된 연복사 오층불탑의 건립 내력을 담은 비석이다. 본래 이 비석의 소재지는 경기도 개성이었지만, 일제에 의해 용산의 철도구락부 구역으로 옮겨졌고, 한동안 소재불명으로 알려졌었다...
서대문형무소역사관과 군함도 헤드랜턴 전

아이 손잡고 꼭 봐야 할 전시 ‘군함도 헤드랜턴’전

서대문형무소역사관과 군함도 헤드랜턴 전 안내 책자 ⓒ이성희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서대문형무소역사관에서 특별한 전시가 막을 올렸다. 바로 일제강점기 때 조선인들이 강제징용되었던 군함도 관련 자료 및 영상물 전시로 구성된  '군함도 헤드랜턴' 전이다. 11월 19일부터 12월 15일까지 서대문형무소역사관 10옥사에서 열리는 이번 전시는 하루 12시간의 고된 노동에 시달리며 끼니조차 제대로 해결하지 못했던 일제강점기 우리 민족의 강제징용의 아픔을 재조명한다. 일제강점기 많은 애국 지사들이 형기를 보내고 순국했던 서대문형무소역사관에서 열리는 뜻깊은 전시를 탐방해 보았다. 서대문형무소역사관 외벽 ⓒ이성희 전시가 열리는 서대문형무소역사관은 일제강점기 독립운동가들과 해방 후 독재정권 시기 민주화 운동가들이 옥고를 치렀던 서대문형무소를 보존, 전시하고 있는 공간이다. 이곳은  중앙사, 옥사, 공작사, 여옥사 등 우리 민족이 탄압받던 감옥 공간을 잘 보전하고 있다. '군함도 헤드랜턴' 전은 중앙사에 연결되어 있는 10옥사에서 진행된다. 서대문형무소역사관 10옥사 ⓒ이성희 전시 첫날인 11월 19일 오후 2시에는 서해성 3·1운동 100주년 서울시 기념사업 총감독,  ‘나가사키 재일조선인의 인권을 지키는 모임’의 시바타 도시아키 사무국장, 기무라 히데토 활동가가 함께 자리한 토크 콘서트가 열렸다. 이 자리에서는 일제강점기 조선인 강제징용에 대한 이야기가 이루어졌다. '군함도 헤드랜턴' 전에서는 우선 일제강점기 강제 동원의 흔적을 꾸준히 좇고 있는 이재갑 사진작가의 군함도 풍경 사진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주거지인지 폐허인지 구분이 안 될 정도로 매우 낙후된 시설과, 망망대해 한복판에서 철저히 외부와 단절되어 고립된 군함도의 모습이 관람객의 이목을 집중시킨다. '군함도 헤드랜턴' 전의 이재갑 사진작가 ⓒ이성희 이재갑 사진작가의 군함도 촬영 사진 ⓒ이성희 군함도의 실제 갱도를 재현한 구조물 ⓒ이성희 헤드랜턴 ...
군함도_헤드랜턴 전시가 열리고 있는 서대문형무소역사관 10옥사 전시장 입구 모습

강제징용의 아픔 생생…’군함도 헤드랜턴’ 전시

전시가 열리고 있는 서대문형무소역사관 ⓒ최용수 “하루 12시간 콩깻묵 주먹밥 두 덩이 점심, 눈알만 빼고 온통 새까만 까마귀떼들, 나는 내 목숨의 죄수, 어머니 배가 고파요... 돌에 깔려죽고, 가스에 질식해서 죽고, 매 맞아 죽고, 굶어 죽고, 도망치다 죽어야 하는 경사 50도의 가파른 갱에서...” 전시장 입구에 설치된 군함도 대형 사진이 실제 군함도의 느낌을 극대화시켜 준다 ⓒ최용수 최강 추위를 자랑하던 11월 19일 오후 서대문형무소역사관 10옥사에서는 '나가사키 재일조선인 인권을 지키는 모임(나가사키 인권모임)'의 사무국장 시바타 도시아키, 시민활동가 기무라 히데토, 사진작가 이재갑, 3.1운동 100주년 시민위원 및 일반시민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서해성 총감독이 진행한 토크쇼 형식의 의 개막식이 열렸다. 나가사키 인권 모임 관계자가 자신들의 활동 내용을 소개하고 있다(좌로부터 서해성, 시바타, 기무라, 이재갑) ⓒ최용수 전시장에 내걸린 10여 미터 대형 군함도 사진의 질량감과 부피감은 실제 군함도의 느낌을 극대화하기에 충분했다. 서대문형무소역사관 10옥사 중앙 통로 15미터의 전시장, 입구에서부터 군칸지마(군함도)의 내밀한 속살을 보여주는 이재갑 사진작가의 크고 작은 사진들을 비롯해 강제징용 피해자 ‘김순길 선생 일기’와 책 ‘원폭과 조선인’ ‘화장매장요청서’ 등 희귀자료를 볼 수 있다. 조선인 원폭 피해자 등 희귀 자료가 전시되어 있다 ⓒ최용수 조선인 화장매장 허가서 등이 전시된 모습 ⓒ최용수 전시장 맨 안쪽에는 해저 700 미터의 수직갱을 볼 수 있는 영상실로 구성되어 있다. 해저 1,010미터를 향한 10분 10초 동안의 헤드랜턴을 따라 재생되는 군함도 영상은 강제 징용된 조선인들이 갱내 모습이 생생하게 되살아난다. 헤드랜턴을 따라 보여지는 군함도 갱내 모습을 영상으로 볼 수 있다 ⓒ최용수 ‘군함도(軍艦島, 군칸지마)’란 하시마탄광을 일컫는다. 하시마(端島)는 나가사키항에서 18km 떨어진 작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