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천3단지 행복주택 조감도

청년층을 위한 마천동 행복주택 입주자 모집

마천3단지 행복주택 조감도 서울시 SH공사는 주거난을 겪고 있는 청년들의 주거안정을 위해 서울 마천지구 등에 행복주택 213호를 시중의 60~80% 가격으로 공급한다고 28일 밝혔다. 이번에 공급되는 지역과 물량은 신규공급단지인 송파구 마천동 마천3단지 21㎡ 106호, 31㎡ 42호와 기존 공급단지인 서초구 내곡동 도시형생활주택 20㎡ 8호, 29㎡ 2호, 강동구 강일지구 11단지 29㎡ 55호 등 강남 3개 지역 총 213호이다. 입주는 마천3단지는 내년 3월, 강일11단지 및 내곡선포레는 올해 10월 예정이다. 마천3단지 행복주택은 대학생이나 사회초년생 등 청년에게 전체 물량의 80%(118호)를 공급하고, 만65세 이상의 고령자와 주거급여수급자에게 20%(30호)를 공급한다. 행복주택 공급가격은 임대보증금과 임대료 각각 시중가격의 60~80%로 산정됐으며, 같은 면적이라도 공급대상자에 따라 임대보증금 및 임대료를 차등 적용한다. 고령자는 시세의 76%, 사회초년생은 72%, 대학생은 68%, 주거급여수급자에게는 시세의 60%로 공급한다. 이번 행복주택 신청은 7월14일부터 18일까지 SH공사 홈페이지(www.i-sh.co.kr)에서 인터넷 청약으로만 가능하며, 인터넷 청약이 어려운 고령자나 장애인에 한해 SH공사로 방문접수를 받을 예정이다. 자세한 단지배치도와 평면도를 비롯한 자세한 내용은 SH공사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SH콜센터(1600-3456)를 통해 상담이 가능하다. ...
2013041911462137_mainimg

주변 시세의 75~80%로 산다

일반 1순위자는 4.29~4.30 접수, 당첨자 발표는 7.5 SH공사는 강일지구 등 장기전세주택 잔여공가 82세대를 4월 29일(월)부터 접수한다. 장기전세주택은 모든 주택형에 소득 및 자산기준이 적용되고 있어 일정 소득 및 자산보유기준 이하인 경우에만 신청이 가능하다. 이번 공급규모는 총 82세대로 기존공급단지 중 입주자 퇴거, 계약취소 등으로 27개단지에서 발생한 잔여공가를 공급한다. 공급가격은 주변 아파트 전세시세의 75~80% 수준으로 결정되었으며, 국민임대주택을 장기전세주택으로 전환하여 공급하는 59㎡형 주택은 주변 아파트 전세시세의 약 50~60%수준으로 공급한다. ■ 잔여공가 평형별 가격  ○ 재건축 매입형 59㎡형 단지별로 40,875~15,680만원                             84㎡형 단지별로 19,500~16,480만원  ○ SH공사건설형 59㎡형 단지별로 13,444~10,822만원                             84㎡형 단지별로 27,200~18,480만원                             114㎡형 단지별로 35,200~24,075만원 이번에 공급되는 잔여공가는 강일, 상암, 신내, 신정, 은평, 천왕 등 서울전역에 분포된 총 27개단지 82세대로, 단지별 공급세대수가 적은 관계로 당첨커트라인이 다소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청약신청 자격은 SH공사건설형의 경우, 입주자모집공고일 현재 서울시에 거주하며 본인과 세대원 전원이 무주택인 세대주로 일정 소득・자산 범위 내 청약저축(예금)가입자에게 청약기회가 주어진다. 재건축 매입형의 경우 입주자모집공고일 현재 서울시에 거주하며 본인과 세대원 전원이 무주택인 세대주로 일정 소득・자산범위내면 청약저축 등의 가입과 관계없이 무주택기간과 서울시거주기간이 각각 1년 이상이면 1순위로 청약할 수 있다. 공급일정은 일반 공급 1순위자는 4월 29일~30일, 2순위자는 5월 2일, 3순위는 5월 3일에 접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