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는 강북 일대 빈집 14채를 시범 매입해 청년주택, 커뮤니티시설로 조성한다.

‘빈집’이 ‘청년주택’으로 변신! 올해 미아동에서 첫 선

서울시는 강북 일대 빈집 14채를 시범 매입해 청년주택, 커뮤니티시설로 조성한다. 서울에서 '집 구하기' 쉽지 않죠? 반면 오랫동안 아무도 찾지 않는 빈집도 있습니다. 그냥 놔두기엔 아까운 빈집들. 서울시가 빈집을 활용한 도시재생 프로젝트를 시작합니다. 시는 장기방치된 빈집을 매입 후 리모델링‧신축해 청년‧신혼부부 주택이나 지역에 필요한 주민 커뮤니티 시설로 활용키로 했습니다. 우선 강북 일대 빈집 14채를 시범 매입해 청년주택, 커뮤니티시설로 조성하는데요. 지역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을 '빈집활용 도시재생 프로젝트'에 대해 알려드립니다. 서울시의 '빈집 활용 도시재생 프로젝트'가 본격화된다. 이는 장기방치된 빈집을 시가 매입 후 리모델링‧신축해 청년‧신혼부부 주택이나 지역에 필요한 주민 커뮤니티 시설로 활용하고 지역경제에도 활력을 불어넣는 새로운 도시재생 모델이다. 서울시는 올해를 '빈집 활용 도시재생 프로젝트'의 원년으로 삼아 16인의 전문가로 구성된 ‘빈집 정책자문위원회’를 출범하고, 본격적인 프로젝트 시작에 앞서 마중물 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시는 ‘지역균형발전 정책구상’ 발표 직후인 작년 하반기 노후 저층주거지가 밀집한 강북 일대를 중심으로 빈집 발굴 작업에 돌입, 14채를 시범 매입했다. 시는 마중물 사업으로 이중 강북구 미아동 소재 빈집 3채에 대한 재생사업을 추진한다. 빈집의 노후‧불량 상태 조사와 지역주민 의견 수렴 등 과정을 거쳐 2채는 신축 후 청년주택으로, 1채는 리모델링 후 청년거점시설로 활용한다는 방향을 세웠다. 현재 설계가 진행 중이며 5월 중 착공해 12월 준공한다는 목표다. 시가 시범 매입한 14채 가운데 나머지 11채도 향후 청년주택, 커뮤니티시설, 주민소통방 등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특히, 단순히 빈집을 활용해 주택을 공급하는 것을 넘어, 입주 청년들이 다양한 경제활동이나 마을활동을 통해 지역사회에 활력을 불어넣는 새로운 도시재생 모델로 만들어 갈...
박원순 시장이 강남북 격차 해소 방안을 도출하기 위해 지난 7월 22일 이사한 강북구 삼양동 옥탑방 전경

시민과 동고동락⑩ 사진으로 보는 삼양동 한달살이

박원순 시장이 강남북 격차 해소 방안을 도출하기 위해 지난 7월 22일 이사한 강북구 삼양동 옥탑방 전경 서울시 강북구 삼양동 옥탑방에 가장 작은 시장실에 생겼습니다. 작고 초라하지만 시민과 가장 가까운 시장실이지요. 실질적인 정책은 시민 삶의 현장에서 나온다는 믿음으로 이곳에서 한 달을 살았습니다. 111년 만의 무더위가 찾아왔지만, 폭염 속에서 더 가열차게, 가슴 뜨겁게 배웠습니다. 순간순간 모든 현장 이야기를 이곳에 다 담을 수는 없었지만, ‘옥탑방 한달살이’를 사진으로 정리해봤습니다. 이삿날 삼양동 옥탑방 “오늘부터 삼양동 주민입니다” 주민들과 첫인사 삼양동주민센터 회의 소상공인과의 만남, 동네 사진관에서 “찰칵” 삼양동 복지센터 아람어린이집 방문 삼양동 통장회의 솔샘시장에서 상인·주민들과 함께 삼양동 마을공동체 회의 삼양파출소 “응원합니다!!” 강북소방서 직원들과 함께 시장이 시장상인이 됐어요! ‘생기발랄’ 강북구 청소년들과의 만남 111년만의 폭염! 강북구청 폭염대책 회의 미아9-1구역 주택재건축사업 현장 터무늬있는 집에서 받은 표창장 따릉이 타고 출근하는 길 삼양교통 간담회 수유영어마을 방문 순이네 옥탑방 민박 서울시청 아르바이트 대학생 간담회 “더울 땐 수박이 최고!” 인수마을 방문 SH임대아파트 효성어린이집에서 가꿈주택 주민들과의 대화 보훈회관 부지활용방안 모색 강북구 사회적경제 간담회 해뜨는집수리 봉사활동 옥탑방에서 열린 부동산정책 회의 수유재래시장에서 상인과의 대화 노원구 아동복지관 방문 삼각산초등학교 돌봄교실에서 조희연 서울시교육감과 함께 대학생 서포터즈 ‘온비추미’와 함께 ...
주민들과 인사를 나누며 삼양동을 떠나는 박원순 서울시장

시민과 동고동락⑧ “삼양동에서 세상을 보다”

주민들과 인사를 나누며 삼양동을 떠나는 박원순 시장 박원순 시장이 약 한 달간의 강북구 삼양동 옥탑방 생활을 19일 정리했다. 박원순 시장은 민선 7기 서울시장 선거 당시 약속한 ‘지역균형발전’ 공약을 지키기 위해 지난 7월 22일, 강북구 삼양동에 위치한 30㎡ 정도 옥탑방에 입주했다. 강북구 주민들의 의견을 직접 듣고, 눈으로 보며, 강남북 격차를 고민하는 시간을 갖겠다고 했다. 옥탑방에 짐을 푼 지 29일째 되는 8월 19일, 박원순 시장은 주민들과 인사를 나누며 한 달간의 생활을 마무리했다. 박원순 시장이 옥탑방 짐을 정리하고 있다 옥탑방을 떠나는 박원순 시장 주민들과 인사를 나누며 삼양동을 떠나고 있다 주민들과 인사를 나누며 삼양동을 떠나고 있다 옥탑방 주변 주민들과의 인사 및 간담회 옥탑방 주변 주민들과의 인사 및 간담회 옥탑방 생활을 마친 박원순 시장은 서울의 고질적 현안인 지역균형발전을 이끌어내기 위한 정책구상을 19일 주민들에게 발표했다. 이날 오후 2시 강북문화예술회관에서 열린 ‘동고동락 정책발표회’에서 박원순 시장은 6대 분야를 중심으로 한 균형발전방안을 내놓았다. 6대 분야는 ▲교통 인프라 확충 ▲주거환경 개선 ▲지역경제 자생력 강화 ▲교육·문화·돌봄시설 확충 ▲공공기관 이전 ▲재정투자 패러다임 전환이다. (자세한 내용 보기 ☞ 클릭) 박원순 시장은 “삼양동 한 달 살이는 시민들의 삶 한가운데에서 함께하며 가장 힘겨운 고통이 무엇인지 목격하고, 고통의 본질적 문제와 핵심을 깨닫고, 새로운 대안을 만들어보고자 하는 시도이자 ‘내 삶을 바꾸는 서울’로 가기 위한 실천”이라고 말했다. 또한 “누적되고 가중된 지역 불균형을 바로잡는 데는 시간이 필요하지만, 이번에 발표한 정책을 구체화해 충실하게 실행하고 확대 발전시켜 실질적인 성과를 만들어나가겠다”며 “지역균형발전은 제 임기 중에 완결 없는 진행형으로 적어도 향후 4년간 강남북 균형발전의 모멘텀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
2014012705475241_mainimg

창동·상계 지역 `新경제 중심지`된다

서울 동북 4개구(성북·강북·도봉·노원)가 열악한 변두리 주거지역이라는 인식에서 벗어나 '수도권 동북부 생활의 새로운 중심'으로 발돋움한다. 지역불균형을 해결하기 위한 서울시 균형발전전략은 전 지역을 똑같은 전략으로 발전시키는 것이 아닌, 각 지역이 가진 강점과 자산을 활용해 지역별로 특화발전을 유도한다는 것이 기본 방향이다. 이러한 기조를 바탕으로 서울시와 동북4구 자치구, 동북4구 발전연구단이 공동으로 새로운 발전전략을 마련하였으며, 이를 <행복4구 PLAN>으로 명명했다. 성북·강북·도봉·노원, 동북부 중심지로 발돋움 <행복4구 PLAN>의 핵심적인 내용으로는 코엑스 2배 크기의 대규모 가용 부지가 있는 '창동·상계 지역'을 8만 개의 일자리를 창출하는 '新경제 중심지(CBD)'로 조성한다는 것. 상업, 컨벤션, 호텔 등의 시설을 도입하는 한편, 수서~의정부까지 KTX노선 연장과 동서 간 도로 개설을 추진할 계획이다. 창동차량기지는 시비 약 4,000억 원을 투입해 2019년까지 남양주시로 이전을 추진한다. 창동역 일대는 통합개발을 전제로 한 종합계획을 수립하되, 개발의 조기 가시화를 위해 환승주차장 부지의 50%를 우선 개발하고, KTX 역사 신설시 잔여 부지를 추가로 개발한다. 도봉면허시험장 부지도 우선 대체 부지를 조속히 확보하여 통합개발을 추진하되, 대체 부지 확보가 여의치 않을 경우에는 기존시설의 일부를 축소하여 우선 개발할 계획이다. 시는 이를 위해 구상에서 개발까지 강력한 사업 추진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창동상계 전담부서'를 신설한다. 또한, 최고고도지구 높이관리기준을 '5층, 20m'에서 '20m'로 바꾸는 등 도시계획적 지원도 실시한다. 현행 5층, 20m로 정해져 있는 층수와 높이 기준을 20m 높이기준만으로 관리하는 것. 이렇게 되면 층수와 높이 이중규제로 정비가 어려웠던 노후 연립주택에 대한 정비여건이 개선될 전망이다.  아울러 자연역사자원을 관광명소로 브랜드화해 경제 활력을 불어넣고, 녹색·문화·생활인프라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