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로구 대학로의 한 소극장에서 서울시 관계자들이 방역 소독을 하고 있다

신종 코로나감염증 환자 다녀간 곳, 가도 되나요?

종로구 대학로의 한 소극장에서 서울시 관계자들이 방역 소독을 하고 있다 이정모 서울시립과학관장의 ‘저도 과학은 어렵습니다만’ (4)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환자가 지나간 자리 요즘이야 이런저런 책이 많지만 제가 고등학교에 다니던 70년대만 해도 책이 다양하지 않았습니다. 문학은 그냥 손바닥만 한 ‘삼중당문고’로 읽었습니다. 참고서도 마찬가지였지요. 영어는 ‘성문종합영어’, 수학은 ‘수학의 정석’ 같은 식이었지요. 이렇게 압도적이지는 않았지만 생물에는 ‘로고스 생물’이 있었습니다. 제가 고3때 이 책의 저자에게 직접 배웠습니다. 운이 좋았지요. (그때는 ‘비루스’라고 했던) 바이러스에 대해 배우는 날이었습니다. 선생님이 말씀하셨습니다. “비루스는 숙주에 따라 크게 세 가지로 나눈다. 동물성 비루스, 식물성 비루스, 세균성 비루스로 말이다. 정모! 만약에 정모가 비루스에 감염되었다고 한다면 그 비루스는 어떤 비루스이겠는가?” 저는 1초도 고민하지 않고 당당히 대답했습니다. “세균성 비루스입니다.” 선생님께서는 ‘요놈 그렇게 대답할 줄 알았다’라는 표정을 지으면서 “야, 임마, 네가 세균이냐? 비루스는 숙주에 따라 구분한다고 했잖아. 정모, 네게 기생해서 사는 비루스가 세균성 비루스면 네가 세균이란 뜻이야?”라고 반문하셨죠. 이때 아이들은 크게 웃었습니다. 하지만 속으로는 다들 뜨끔 했을 겁니다. 자기에게 물어도 같은 대답을 했을 것 같거든요. 이 대화를 통해서 우리는 ‘숙주(宿主)’에 대한 명확한 개념이 생겼습니다. 숙주는 ‘하룻밤 묵어가는 집의 주인’이라는 뜻입니다. 바이러스는 숙주가 있어야만 살 수 있는 생명체입니다. 사실 생명체라고 하기에는 조~~~금 모자랍니다. 딱히 생물도 아니고 무생물도 아닌 모호한 존재죠. 어딘가에 기생해야만 살 수 있는 존재입니다. 여기에는 까닭이 있습니다. 우리 몸을 이루는 세포에서 일어나는 모든 일들은 화학반응입니다. 화학반응은 쉽게 일어나지 않지요. 촉매가 있어야 합니...
[질본]카드뉴스_중국코로나_썸네일

중국 방문 계획 있다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이렇게 대비

중국 방문 계획이 있다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대비 및 예방행동수칙 # 출국 전, 감염병 발생 정보 및 예방정보 확인해 주세요중국 방문 계획이 있으시다면 감염병 정보 및 예방법, 여행 중 주의사항을 해외감염병NOW에 들어가 꼭 확인하세요! # 출국 전 공항, 해외감염병 예방 정보 확인!공항에 도착하면 사이니지와 안내방송을 통해 해외감염병 예방정보를 확인하세요! # 출국 항공기, 검역감염병 오염지역 안내문 확인!좌석 앞 주머니에 비치된 검역감염병 오염지역 안내문으로 현지 감염병 정보를 확인하세요! # 입국 항공기, 건강상태 질문서 작성!건강상태질문서로 본인의 건강상태를 확인하세요! # 입국 단계, 발열 감시로 입국자 검역!입국시 발열, 호흡기 증상이 있는 경우 검역관에게 말씀해 주세요! # 발열, 호흡기 증상시 1339 또는 보건소와 상담!귀국 후 14일 이내 발열, 호흡기 증상이 있으시면 질병관리본부 1339콜센터에 상담하시고 의료기관 방문시에는 꼭 마스크를 사용해 주세요! # 진료 시, 해외여행력 공유로 정확한 처방 받기!해외여행 후 의료기관 진료시 의사에게 해외여행력을 알려주세요.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예방을 위하여 예방행동수칙을 확인하시고 중국 방문 시 시장, 의료기관 방문 자제, 손씻기와 마스크 착용해 주세요.감염병 예방을 위해 우리 함께 노력해요! ▶ 더 많은 서울 뉴스 보기 ▶ 내 손안에 서울 뉴스레터 구독하기 ▶ 내 이웃이 전하는 '시민기자 뉴스'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