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1일 개최된 ‘CAC 글로벌 서밋’에서 한국에 거주하는 외국인들이 코로나19에 대한 자유로운 토크쇼를 하고 있다

[CAC 2020 2일차] 박원순 시장, ‘감염병 공동대응 국제기구’ 설립 제안

CAC 글로벌 서밋 2020 관련 기사 모아보기 ☞ 클릭 6월 1일 개최된 ‘CAC 글로벌 서밋’에서 한국에 거주하는 외국인들이 코로나19에 대한 자유로운 토크쇼를 하고 있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6월 2일 세계 주요 도시 시장이 참여하는 「CAC 글로벌 서밋 2020」(이하 CAC 글로벌 서밋) ‘도시정부 시장회의’에서 감염병 대응을 위한 도시 간 협의체 구성을 제안했다. 「CAC 글로벌 서밋 2020」은 감염병 위기를 극복하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하기 위해 서울시가 개최하는 온라인 국제회의로, 행사 둘째 날인 2일에는 42개 세계 도시 시장이 참여한 가운데 ‘도시정부 시장회의’가 열렸다. 도시정부 시장회의에서 박원순 시장은 ‘팬데믹 시대, 도시의 위기를 극복할 서울의 제안’ 주제(부제:여럿이 함께 가면 길이 된다) 기조연설을 통해 서울시의 S방역 노하우를 소개했다. 박원순 시장은 코로나19에 대응하는 서울시의 S방역을 세 가지로 소개했다. ▴신속·투명·혁신 ▴중앙정부와 발맞춘 도시정부의 리더십과 사회적 거리두기, 마스크 착용 등을 통해 보여준 높은 시민의식 ▴국제사회의 연대와 협력이다. 감염병 대응 도시협의체 설립도 제안했다. 가칭 ‘CAAP(Cities Alliance Against Pandemic)’이다. 감염병 분야 최초의 도시정부 간 국제기구다. 국제기구를 중심으로 한 도시 간 연대와 협력을 통해 코로나19 같은 전 세계적 감염병 상황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나아가 전 세계 도시에 적용 가능한 감염병 대응 모델을 세운다는 것이 제안 취지다. 박원순 시장과 회의에 참여한 세계 각국 도시 시장들은 (가칭)‘CAAP’ 설립에 뜻을 모으고, 참여 도시들의 역할을 담아 을 공동 발표했다. 에는 ▴감염병의 조기 인지와 선제적 대응을 위한 협력 ▴도시정부간 감염병 정보 공유와 공동실천 ▴감염병 위기시 인적·물적 자원 신속지원 ▴감염병 대응 전문인력 육성을 위한 도시 간 인적교류 ▴사회·경제적 위기극복을 위한 도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