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느질 연습하는 천

가죽의 품격이란 이런 것! 종로지하도상가 ‘가죽공방H’

바느질 연습하는 천 멀리서부터 토닥거리는 망치질 소리가 리듬을 타고 귓가에 들려온다. 소리의 시작점은 종로4가지하도상가에 위치한 ‘가죽공방 H’. 무엇이든 뚝딱 만들어낼 것 같은 이곳에선 형형색색의 다양한 가죽 제품들을 만나볼 수 있다. 가죽공방 H의 탄생 6년 전, 홍혜순 대표는 퇴직하고 친구가 하던 가죽 일을 옆에서 지켜보다 자연스럽게 가죽공방을 차리게 되었다. 자기 이름의 이니셜 H를 딴 ‘가죽공방 H’. 워낙 어렸을 적부터 친했던 50년 지기 친구가 하던 가죽 일이었기에, 친구와 함께 의기투합하여 즐기면서 일할 수 있는 공간을 만든 것이다. 그렇게 친구는 현재 홍 대표 옆에서 든든한 지원군이 되어주고 있다. 홍 대표는 가죽을 다루는 법이 퀼트하는 법과 크게 다르지 않다면서 과거 퀼트를 했던 경험이 현 재 큰 도움이 되고 있다고 한다. 작업대 한쪽에 는 다양한 자투리 가죽을 ‘보’처럼 만든 가죽들이 여럿 있다. “가죽을 다루는 분들이라면 대개 이런 자투리 가죽 하나도 허투루 버리는 법이 없죠. 저 또한 이런 것을 엮어서 가방으로도 만들고 지갑으로도 만들어요.” 실제 그렇게 엮어놓은 가죽들은 그 자체로 마치 한편의 그림을 보는 듯 색상의 조화며 바느질이며 어느 것 하나 놓칠 게 없다. ■ 홍 대표가 전하는 가죽 제품 사용 팁! 매일 사용하라! 애정을 가지고 열심히 써라! 가죽 제품이 멋있는 이유는 주인의 손때 덕분이다. 비싼 가죽 제품을 사놓고 아까워서 사용하지 않으면 오히려 가죽의 아름다움이 빛을 발하지 못한다. 가죽 제품을 사면 아끼지 말고, 손때 묻을 때까지 애정을 가지고 열심히 써야한다. 그러 다 보면 어느 순간 제품에도 멋이 깃든 다. 또한 가죽은 물에 약하니, 물에 직접 닿지 않도록 신경 쓰고 눈에 띄는 흠집이 생길 경우 가죽용 영양크림으로 관리해 주면 오랫동안 쓸 수 있다. 가죽 자투리 천 며느리 백부터 장바구니 가방까지 가죽공방 안에는 홍 대표의 세련된 감각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