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가을 여행주간 DMZ평화나들이 포스터

가을여행주간 ‘DMZ 평화 나들이’ 참가자 모집

2019 가을 여행주간 DMZ평화나들이 포스터 어디론가 떠나기 좋은 가을, DMZ으로 여행을 떠나보자. 가을여행주간(9.12~29)을 맞아 21일, 28일 양일간 유명 역사 강사와 함께 떠나는 ‘DMZ 평화 나들이’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서울시와 서울관광재단이 마련한 이번 행사는 여름철 집중된 관광수요를 분산하고, 국내여행의 매력을 소개하기 위해 2014년부터 진행돼 왔다. 서울시는 지난 4월 시민 100명과 함께 DMZ 평화여행을 떠난 바 있다. 1회는 9월 21일 파주로 오태진 강사와 함께, 2회는 9월 28일 철원 DMZ로 최태성 강사와 함께 떠난다. 오태진 강사는 SBS ‘불타는 청춘’, KBS ‘1박 2일’ 등 다수의 예능 프로그램에, 최태성 강사는 EBS 한국사 강사로, KBS ‘역사저널 그날’의 패널로 활동한 바 있다. 1회차(21일) 코스는 도라산 전망대, 제3땅굴, 캠프 그리브스 등을 찾아간다. 남한의 최북단 전망대인 도라산 전망대에서 개성공단, 북한선전마을 기정동 등 개성시의 변두리까지 볼 수 있다. 2회차(28일) 코스는 노동당사, 제2땅굴, 철원평화전망대 등을 방문한다. 과거 철원 일대를 관장한 노동당사, 제2 땅굴 등을 통해 한국전쟁의 흔적을 생생하게 실감할 수 있다. 이 밖에도 참가자들이 직접 참여할 수 있는 다양한 체험형 프로그램이 마련돼 있다. 출발하기에 앞서, 용산 전쟁기념관에서 페이스 페인팅 등 사전행사와 함께 순국선열에 대한 추모 행사가 진행될 예정이다. 코스 진행 중에도 평화의 의미를 담은 마술 공연, 군번줄 만들기 등 다양한 체험을 할 수 있다. ‘DMZ 평화 나들이’ 프로그램은 9월 11일부터 17일까지 7일간 ‘티켓링크’ 웹사이트를 통해 접수할 수 있다. 각 코스의 접수 인원은 100명(총200명)으로 선착순 마감하며, 1인당 참가비용 5,000원이다. 이 비용은 북한이탈주민의 정착지원을 위해 남북하나재단에 기부될 예정이다. 자세한 내용은 서울시 홈페이지(http://scu...
야놀자여행, 토스트-Tour and Story, 캠핑로드맵

가을여행에 도움이 되는 앱 3가지

앱 칼럼니스트 정윤희의 '모바일 톡' 64 아, 왠지 모르게 조금 우울하다면? 길에서 마주치는 연인들을 볼 때 곱지 않은 시선을 보낸다면? 괜히 더 몸이 피곤하다면? 바로 당신은 가을을 타는 것이다. 가을을 탄다는 말은, 즉 '가을증후군'을 겪고 있다는 말이다. 아침저녁으로 기온이 제법 쌀쌀해지면서 우리의 몸도 이에 반응을 하는데, 신체리듬이 깨지고 혈관이 수축되어 쉽게 피곤함을 느끼거나 호르몬 분비에도 변화가 생겨 약간의 우울증을 경험하기도 한다. 그깟 계절이 무어라고 우리들을 이렇게 어지럽히나 싶겠지만, 그럴수록 평소보다 활동적으로 대처한다면 이를 극복하기 훨씬 수월하다. 주변 환경을 밝게 하고 햇살 샤워를 하는 시간을 늘리거나 주말에 되도록 야외활동을 함으로써 단조로운 일상에 자극을 주는 것도 좋겠다. 아마도 여행이 최적의 솔루션이 되지 않을까 싶다. 날씨로 친다면야, 여행과 가장 궁합이 잘 맞는 시기이므로 가을 바람과 가을 햇살로 분위기있게 무장해보자. 야놀자여행 무료 / 안드로이드, 아이폰 야놀자여행 어디론가 떠나기로 마음 먹으면, 이제 제일 먼저 하는 일은 '신내린 검색질'이다. 국내여행이라면 어차피 한정된 장소이고 그에 따른 정보 또한 차고 넘치니 다 거기서 거기라고 생각하기 쉽다. 하지만 정작 유명 블로거의 소개대로 찾아갔다가 낭패를 보기도 하고, 묵은 정보를 보고 갔다가 되돌아오는 일도 적지 않다. 바로 여행의 정보 또한 그 '신선도'가 관건이다. 음식의 재료뿐 아니라 이제 우리가 늘상 접하는 정보 또한 신선도를 논할 때가 된 것이다. 살아있는 정보를 꾸준하게 업데이트하여, 산지에서 직배송한 듯한 여행앱이 있으니 그 이름하여 '야놀자여행'. 이 앱은 전국 방방곡곡의 여행지 정보를 사진과 함께 생생하게 찾아볼 수도 있고, 관광지별, 먹거리별, 쇼핑별, 숙소별, 축제별로 테마 검색이 가능해 일단 떠나기로 마음먹었다면, '야놀자여행' 앱만 정독해도 될만큼 엄청난 양의 정보를 찾을 수 있다. 장소마다 '리포터 한마디'는 해당...
2013102303582288_mainimg

부모님을 위한 가을 여행 어디 없을까?

충무로에 위치한 명보실버극장이 가을을 맞아 어르신들을 위한 특별한 기차여행을 준비했다. 지난 10월 19일(토), 어르신 40여 명이 기차에 몸을 싣고 이 여행을 다녀왔다. 귀철암에 당도하니 '철암단풍군락지'가 일행을 반겨 준다. 아직 단풍이 무르익지 않았지만 철암단풍군락지는 많은 사람들의 발걸음을 멈추게 했다.  이윽고 백두대간의 시발점인 분천역에 도착했다. 분천역은 작은 역사임에도 불구하고 하루 1천 명 이상 방문하는 명소란다. 금강산도 식후경, 분천역에 먹거리 장터가 열렸다. 산채비빔밥, 도토리묵 무침, 메밀묵밥, 시래기 해장국, 국밥, 곤드레밥, 보리밥, 해물파전, 메밀전병, 시골촌두부 등 메뉴도 다양하다. 특히 봉화 농특산물이 전국에서 온 관광객의 지갑을 절로 열게 했다. 필요한 시간만큼 자동차를 빌려 주는 '그린스퀘어 유가 셰어링'은 오늘만도 다섯 팀이 대여해 갔다고 한다. 대부분 1박 2일로 울진을 가서 바다를 보고 주변 명소를 들려 1박하고 온다고 한다. 맑은 공기와 시원한 바람을 벗 삼아 싱싱 달릴 수 있는 '그린스퀘어 자전거 대여'도 인기가 높았다. 기차에 이어 버스를 타고 제천 청풍호로 이동, 청풍호 관광모노레일에 올랐다. 모노레일을 타고 정상인 비봉산(531m)에 오르니 청풍대교를 바라보는 기준으로 좌측에 금수산이 보인다. 시선 아래 바다같이 넓은 호수에서는 단양과 충주를 갈 수 있는 유람선이 물길을 가르며 지나고 있다. 이곳 비봉산 정상에서는 패러글라이딩 체험을 진행하고 있었는데, 일반인 누구나 전문 강사와 함께 하늘을 날 수가 있다. 아름다운 풍경 아래 멋진 체험을 즐길 수 있어 인기가 대단하다. 용산구 이촌동에서 온 손강호, 유영희 부부는 "백두대간 협곡열차 V-train의 절경을 잊을 수가 없다. 아직 단풍이 들지 않았지만 좋은 구경을 많이 하였다"라고 말했으며, 정지용 씨는 "퇴직 후 영화음악을 무척 좋아해 명보실버극장에서 홍보자문을 하고 있는데, 이번 여행에 참가하게 됐다. 청풍호 관광 모노레일이 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