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월정동 포스터

션샤인 가을~ 대한제국 ‘가배’ 마시러 정동으로 오세요

시월정동 포스터 따뜻한 커피가 생각나는 계절, 대한제국의 역사를 품은 정동에서 고종황제가 즐기던 커피 ‘가배’ 한 잔 어떠세요. 서울시는 올해 처음으로 10월 한 달 간 '시월정동'이란 축제를 개최합니다. 특히 10월 12일부터 14일이 하이라이트 기간인데요. 3일간 열리는 팝업카페 ‘가배정동’과 12일 저녁 야외콘서트는 놓칠 수 없는 즐길거리랍니다. 깊어가는 가을을 만끽할 수 있는 '시월정동'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서울시는 10월 한 달 간 정동 지역의 20여 개 지역협의체와 함께 ‘시월정동(10월은 정동의 달)’ 축제를 첫 개최한다. 시는 대한제국 선포일(1897년 10월 12일)을 기념해 10월 한 달을 축제 기간으로 정하고 역사성과 개최시기를 함축해 축제 이름을 ‘시월정동’으로 정했다. 또, 과거에서 현재를 잇는 근대정신의 발현지이자 깊어가는 가을에 걷기 좋은 공간으로서의 정동의 가치를 담아 올해 축제 슬로건을 ‘시간을 넘다, 시월을 걷다’로 이름 지었다. 12일~14일, 팝업카페, 야외콘서트, 스탬프투어 열려 10월 중에서도 12일부터 14일까지 3일간은 축제의 하이라이트 기간으로 메인이벤트가 진행된다. 우선, 덕수궁 정동공원에는 대한제국 시대의 정취에 현대적 감성을 더한 팝업카페 ‘가배정동’이 문을 연다. 팝업카페는 10월 12일부터 3일간 오후 6시부터 10시까지 운영한다. 정동의 야경 속에서 대한제국 시대로 돌아간 듯 앤티크한 테이블과 의자에 앉아 고종황제가 즐겼다는 가배(커피의 옛 이름)와 대한제국을 상징하는 오얏꽃 모양 와플을 맛볼 수 있다. 12일 오후 7시부터 9시까지는 야외 특별무대에서 선우정아, 스웨덴세탁소, 김나영, 홍대광 등 뮤지션이 가을밤과 어울리는 낭만적인 공연을 선사하는 ‘시월정동의 밤’ 콘서트가 열린다. 또한, 3일간 진행되는 ‘스탬프투어’도 놓치지 말자. 덕수궁, 세실극장, 서울시립미술관 등 정동의 주요 스팟 13곳에서 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