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플러스 남부캠퍼스 ‘도시농부학교’ 강의를 통해 가드닝을 실습 중인 50+세대들

‘귀농·귀촌·가드닝’ 50플러스 무료 특강 선착순 접수!

50플러스 남부캠퍼스 ‘도시농부학교’ 강의를 통해 가드닝을 실습 중인 50+세대들 봄을 기다리며 함께 기다려봄직한 무료 특강을 소개합니다. 바로 50플러스캠퍼스에서 준비한 ‘정원을 가꾸듯, 인생을 가꾸다’ 특강입니다. 현대인들은 바쁜 도시의 삶에서 벗어나 자연과 함께 하는 삶을 꿈꾸곤 하는데요. 이번 특강에서는 그러한 고민과 소망에 대해 실제 변화를 몸소 실천한 명사들을 모시고 귀농·귀촌, 정원 가꾸기에 관한 이야기를 나누어봅니다. 총 3회에 걸쳐 진행되는 이번 특강은 무료로 진행되며 사전신청을 통해 참여하실 수 있습니다. ① 산림청장의 귀촌일기(2.26.) 2월 26일에 진행되는 첫 번째 특강의 주제는 ‘나누고 받는 삶, 귀촌’입니다. 50여 년간 숲 하나만 생각하며 살아온 조연환 한국산림아카데미 이사장을 모시고 ‘산림청장의 귀촌일기’라는 제목으로 나 혼자만이 아닌 함께 살아가는 삶으로서의 귀촌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어봅니다. 조연환 강사는 산림청 9급 공무원으로 시작해 제25대 산림청장을 역임한 입지전적인 인물인데요. 은퇴 후 숲 해설가로, 산림을 지키는 활동가로, 또 시인으로 귀촌의 삶을 살아오고 계십니다. 숲 하나만 생각하며 살아왔던 인생1막을 지나, 이제는 숲으로 돌아가서 사람과 자연을 연결하는 자연인으로서의 인생2막의 경험을 들려 주신다고 합니다. 자연에서 베풀고 나누는 인생 2막에 대해 생각해 볼 수 있는 시간이 될 것입니다. 50플러스 남부캠퍼스에서 가드닝 및 귀농취촌에 관심 있는 50+세대를 위해 무료 특강을 연다 ② 희망을 주는 정원의 발견(3.5.) 3월 5일에는 ‘정원, 삶을 치유하다’를 주제로 ‘희망을 주는 정원의 발견’ 두 번째 강의가 열립니다. 강연자는 작은 정원 가꾸기를 꿈꾸는 이들이라면 환영할 만한 연사인데요, 바로 우리나라 ‘정원 디자인’ ‘가드닝’ 문화를 선도하고 있는 오경아 가든디자이너입니다. 소위 잘 나가는 방송작가에서 정원 디자이너로의 드라마틱한 삶의 변화를 겪으며 직접 체험한 정원의 치유의 기능에 대해 들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