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남어르신돌봄종사자지원센터 화곡쉼터(강서구 소재)

[기획] 꼭 필요했어요! 일하는 당신을 위한 쉼터 14곳

서남어르신돌봄종사자지원센터 화곡쉼터(강서구 소재) 서울시는 쉴만한 공간이 마땅치 않은 노동자들을 위한 쉼터를 운영하고 있다. 퀵서비스 기사, 대리기사 등 이동노동자를 위한 쉼터, 추운 겨울 새벽부터 야외에서 대기하는 일용직노동자들을 위한 쉼터 등이다. 최근에는 미디어 노동자를 위한 쉼터를 미디어 기업이 밀집한 상암동 DMC에 개소하기도 했다. 이 같은 쉼터들은 휴식 공간이라는 기본적인 기능 외에도 교육 및 상담, 자조모임 지원 등 노동자들에게 필요한 도움을 제공하고 있어 작은 지원센터와 같은 역할을 수행한다. 고된 일과에 지친 이들을 위한 작지만 소중한 공간, 쉼터의 다양한 운영 현황을 소개한다. ① 어르신돌봄종사자 쉼터 (2개소) 2013년 전국 지자체 최초로 돌봄종사자지원센터를 열어 요양요원들의 업무 환경 개선을 선도한 서울시가 지난 4월 어르신돌봄종사자 쉼터 두 곳을 열었다. 서울 지역의 요양보호사, 사회복지사 등 장기요양기관 돌봄종사자라면 누구나 해당 쉼터를 이용할 수 있다. ‘어르신돌봄종사자 지원센터’는 업무 특성 상 이동이 많고 서울 전역을 생활권으로 하는 요양보호사 등 장기요양기관 돌봄종사자에게 휴식 공간 및 이용편의를 제공하는 장소로, 좋은돌봄 실천 환경 조성의 일환이다. 지원센터는 휴식만이 아니라 요양보호사 등 장기요양요원에게 직무, 인문학 등 교육 및 건강프로그램 제공은 물론 소모임사업, 상담지원, 좋은돌봄 사업 등에 대한 참여를 촉진하는 등 지원 접근성을 높였다. 이후 서울시는 2019년까지 4개 권역별 2곳씩 총 8곳의 어르신돌봄종사자 쉼터 설치를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화곡쉼터 교육실(좌), 인사동쉼터 프로그램실(우) ■ 서남어르신돌봄종사자지원센터 화곡쉼터 (강서구 소재)○ 이용시간 : 평일(월~금) 오후 2시~9시 ○ 오시는 길 : 화곡역 8번출구 (강서로 183, 4층) ○ 문의 : 02-2606-1303 ■ 서울시어르신돌봄종사자종합지원센터 인사동...
남산ⓒ연합뉴스

‘사람이 먼저’ 69개 혁신정책, 한 권의 책으로

# 休서울이동노동자쉼터 서울시는 이동노동자들의 쉴 곳이 마땅치 않다는 고충을 귀 담아 지난 3월 신논현역 부근에 ‘休서울이동노동자쉼터’ 1호를 열었다. 쉼터에는 전신·발마사지기, 휴대폰충전기 등 편의시설이 갖춰져 있고, 건강·금융·복지 상담도 받을 수 있어 이용자가 꾸준히 늘고 있다. 대리기사 최모 씨는 “기사들한테 소문이 나서 호기심에 와봤다가 요즘은 거의 매일 오고 있다. 더운 여름엔 잠시나마 땀 식힐 수 있고 추운 겨울엔 따뜻한 차 한 잔 마실 수 있어서 고마운 시설”이라고 말했다. # 이동식 이불빨래방 “어르신들, 이불 들고 나오세요!” 대형 세탁기가 탑재된 차 한 대가 복지관 앞에 서니 양손에 이불을 든 어르신들이 삼삼오오 줄을 섰다. 서울시가 거동이 불편한 중증장애인과 독거어르신들의 대형세탁을 돕기 위해 2015년 3월부터 본격적으로 운영 중인 ‘이동식 이불빨래방’이다. 복지관, 임대아파트단지 등으로 찾아다니며 세탁부터 건조까지 무료로 운영하고 있다. 서울시가 이와 같이 비용·효율보다 ‘인본(人本)’을 실현한 69개 대표 혁신정책을 한 권의 책으로 정리했다. 라는 인본(人本)백서다. 노숙의 원인이자 결과가 되는 알코올 중독 문제 해결을 통해 사회복귀를 돕고자 2013년 전국 최초로 문을 연 ‘알코올회복 재활센터’, 최중증 독거 장애인을 위한 전국 최초 ‘24시간 안심케어 서비스’, 필수 야간 교통수단으로 자리매김한 ‘올빼미버스’ 등 작지만 시민 삶에 큰 변화를 가져온 대표 사례들을 10개 분야로 나누어 소개한다. 10개 분야는 ①노숙인(희망의 자립) ②저소득층(행복한 나눔) ③장애인(배려와 공존) ④근로자(신나는 일터) ⑤아동·청년(꿈꾸는 도약) ⑥여성(당당한 미소) ⑦가족(따뜻한 관심) ⑧어르신(설레는 앵콜) ⑨다문화(하나의 동행) ⑩이주민·유가족(치유와 화합) 등이다. 특히, 각 분야별로 올빼미버스 기사, 마을세무사, 여성안심귀가 스카우트 등 최일선에서 정책을 실행하는 근무자들과의 인터뷰를 실어 생생한 ...
休서울이동노동자쉼터 내부

신논현역에 대리운전기사 쉼터 첫 개소

休서울이동노동자쉼터 내부 대리운전기사, 퀵서비스기사 등 업무의 대부분을 거리 위에서 보내는 노동자를 위한 휴식공간이 생겼습니다. 특히 이곳은 오후 6시부터 다음날 새벽 5시까지 운영돼 그동안 복지사각지대에 놓여 있었던 야간이동노동자들이 편하게 이용할 수 있다는 점이 특징입니다. 서울시는 신논현역 주변인 서초구 사평대로 호진빌딩 4층에 151.18㎡(약 46평) 규모의 를 개소하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습니다. 야간에 이동노동자가 이용할 수 있는 쉼터는 전국 최초입니다. ‘이동노동종사자’란 대리운전기사, 택배, 퀵서비스, 배달 등 업무장소가 일정하게 정해져 있지 않고 주된 업무가 이동을 통해 이뤄지는 노동자를 말합니다. 쉼터가 문을 여는 신논현역 주변은 하루 약 2만 명의 대리운전기사가 활동하는 거점입니다. 하지만 호출을 기다리며 대기하는 시간이 대부분인 대리운전기사들이 쉴 공간은 편의점, 24시간 패스트푸드점, 지하철 역사와 은행 ATM 실 등 주변시설뿐이어서 불편을 겪고 있었습니다. 또한 야간노동은 국제암기구(IARC)에서 발암물질로 규정할 정도로 건강을 해칠 위험이 있어 휴식과 업무대기를 위한 안정적 공간의 필요성이 꾸준히 제기돼 쉼터를 마련하게 됐다고 시는 덧붙였습니다. 실제로 서울노동권익센터가 대리운전기사 3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야간노동으로 인해 37.9%는 우울증세를 보였고, 63.7%는 수면장애를 겪는다고 답했습니다. 또 72.2%는 잦은 도보 이동 때문에 근골격계 이상을 느낀다고 했습니다. ‘휴(休)서울이동노동자쉼터’는 대리운전기사들의 주요 업무시간인 오후 6시부터 다음날 새벽 5시까지 밤샘 운영되며, 야간 이동노동자들이 가장 필요한 업무대기 및 휴게공간으로서의 기능을 주로 합니다. 쉼터 내부에는 이동노동자들의 근골격계 예방을 위한 전신안마기, 건식족욕기, 발마사지 등과 간단히 건강을 체크할 수 있는 혈압측정기, 체지방체중계가 설치되어 있습니다. 또, 이동노동자들이 인터넷을 검색할 수 있는 컴퓨터, 휴대폰 충전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