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통의 봄 식순 등이 설명된 슬로건, 입장할 수 있는 비표, 미리 받은 질문을 담아둔 종이비행기~

경청의 의도가 보였던 정책소통평가단 위촉식 & 간담회

3월 30일 토요일 오전 10시, 서울돈화문국악당에서 위촉식과 간담회가 진행된다기에 서둘러서 도착했습니다.서울시 정책소통평가단  창덕궁 돈화문 맞은 편에 위치한 돈화문국악당은 한옥카페<리빈>과 함께 하며 잔디밭의 마당과 실내공연장을 갖춘 국악전문공연장입니다. 지층2층에서 확인을 하고 물품을 받고 모바일 위촉장을 다운로드하고 입장했답니다.남산한옥마을 실내공연장과 비슷한 느낌으로 단아하고 깔끔한 분위기였는데 아나운서의 진행으로 열심히 준비하신 행사로 느껴지네요.서울시정책소통평가단 담당관님의 이야기를 들으면서 정보를 제공하고 신뢰를 바탕으로 민의 의견을 수렴. 조정. 통합함을 기본으로 정책의 이해도를 높이고 참여하며 지지한다는 목표도 들었죠.이어 가수CL의 아버지시고 서강대 물리학과 교수이신 이기진 교수님의 '서울꼴라주' 강의를 들었습니다. 사진과 그림으로 마주하는 서울의 아름다움에 동감하며 아쉬운 부분을 보강하고 강점을 장점으로 승화하는 광속소통 서울만들기에 공감합니다.박원순시장님과 김미화님의 이야기가 진행되었습니다.  세 가지의 질문은 소통의 문제와 연관된 것이었고 경청, 공개, 진정성이라는 세가지 원칙을  이야기하셔서 잘 들었습니다.색색의 아름다운 종이비행기에는 사전질문이 담겨있었고 질문과 답변으로 소탈하게 개인이야기와 서울시의 이야기를 전달해주셨습니다.서울시의 소통제도는 시민발언대, 온라인의 응답고 등이 있지만 경청하려는 의도가 돋보이는 부분을 느끼고 열려있음에 반갑기도 합니다.앞으로도 열린 서울시의 자유로움과 변화무쌍함을 느끼며 더 좋은 나의 아름다운 도시가 될 수 있도록 저도 늘 관심갖겠습니다. ※ 이 글은 지난 2019년 3월 30일(토)에 있었던 ‘정책소통평가단 위촉식 및 간담회’에 참여한 정책소통평가단원의 후기를 해당 카페로부터 복사하여 실은 것입니다....
정책소통평가단 위촉식 및 간담회 '소통의 봄' 무대 정면 사진

서울시 ‘소통의 봄’을 맞이하다

오랫동안 주부로서의 역할로만 있다가 가방을 둘러매고 나오는데 앞으로 무슨 일을 하게 될까 하는 기대감에 설레었다. 서울시 정책소통평가단으로서 위촉되어 서울시장님과 함께할 수 있는 자리에 나오게 되었으니 그럴 수 밖에.처음 가본 돈화문 국악당의 입구에서부터 서울시의 훈훈한 봄바람을 느낄 수 있었고 위촉장을 담은 정성 어린 기념품과 무대를 보니 시민과의 정책소통의 장을 마련하겠다는 서울시의 각오가 대단하다는 것을 확연히 느낄 수 있어 기대하며 보고 있었는데, 1부에서 서강대 이기진 교수님의 강연이 지나치게 길어지면서 기대감과 설레임이 점점 반감되고 있었다. 동네 맥주집 얘기에만 20분 정도 소요된 느낌ㅜ.ㅜ 슬슬 목이 마르고 졸음이 몰려오니 커피 생각만 간절하고 심지어는 시원한 맥주 생각까지 났다.습관대로 열심히 노트적었지만 이 노트 내용을 보시면 강의 내용이 어떠했는지 참여 못하신 분들도 아실 수 있을 거 같아 좀 창피스럽지만 올려 본다.마지막에, 에너지가 큰 사람은 작은 사람에게 천천히 소통해야 한다는 '저항의 법칙'은 교수님만의 논리인 건지 새로운 견해였다.그래도 에너지 작은 우리들이 에너지 크신 시장님을 가까이서 만나뵌 건 영광이었음을 인정한다^^ 이 연결고리 하나를 만들려고 교수님께서 그렇게 열심히 강의를 하셨나 보다.시장님께서 말씀하신 '경청'과 '모든 것의 공개', '진정성'만 지켜진다면 시민과의 소통에는 큰 문제가 없을 것 같다.일관된 생각을 정책에 그대로 반영하려는 그간의 크고 작은 노력들, 내가 미처 몰랐던 시청광장의 귀, 응답소 등도 놀라운 장치라 생각한다. 여기에 162명 정책소통단의 의견이 모여진다면 놀라운 시너지를 내게 될 것 같다.중간 쉬는 시간에 뜨거운 커피 생각이 간절해서 자판기까지 찾아 헤매어야 했던 아쉬운 점도 있었지만 잘 준비된 행사였음에 시청직원분들과 행사 관계자분들께 감사드립니다.^^ ※ 이 후기는 지난 2019년 3월 30일(토)에 있었던 '정책소통평가단 위촉식 및 간담회'에 참여한 정책소통평가단원의 후기를 해당 카페로부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