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습기 살균제 피해자에게 심리상담 지원한다

내 손안에 서울

Visit348 Date2016.05.24 17:05

살균제 사태와 관련해 공분을 사고 있는 영국계 다국적기업 옥시레킷벤키저(옥시)사 제품ⓒ뉴시스

살균제 사태와 관련해 공분을 사고 있는 영국계 다국적기업 옥시레킷벤키저(옥시)사 제품

서울시가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에게 상시 상담공간을 제공하고 정신심리상담 및 진료를 받을 수 있도록 하는 등 실질적인 지원에 나섭니다.

시는 ▲피해자 상담공간마련 ▲정신심리상담 지원 ▲시 주요 시설에서의 과거 가습기 살균제 사용 및 피해 전수조사 ▲추가 피해자 발굴을 위한 안내 ▲다소비 생활용품 샘플링조사 ▲토론회 개최 등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우선 가습기 피해자들이 상시적으로 머물며 피해자 상담 및 피해사례 발굴활동을 할 수 있도록 시 소유의 공간을 조만간 제공할 예정입니다.

또 피해자들이 집중적인 정신심리상담 및 진료를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합니다. 서울시정신건강증진센터와 노원구정신건강증진센터를 선정한 상태로 심리치료 프로그램도 운영할 계획입니다.

아울러 국공립어린이집, 시립양로원, 요양원, 장애인복지시설 등에서 문제가 된 <옥시싹싹New가습기 당번> 등 6종 가습기살균제에 대한 과거 사용여부를 전수 조사하고, 폐질환이나 호흡기 증상이 있는 경우 가습기 살균제 피해조사 신청을 할 수 있도록 안내합니다.

접수방법을 모르는 피해자가 누락되지 않도록 자치구에도 안내 공문을 발송해 일원화 창구인 한국환경산업기술원(www.keiti.re.kr, 02-3800-575)에 가습기 피해접수를 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시는 중앙정부가 지난 2011년 가습기살균제에 대한 생산금지·강제수거 조치를 취한 바 있지만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가 현재까지 밝혀진 수보다 광범위할 수 있다는 판단에 따라 추가 피해자 발굴에 나서는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한편, 환경부 한국환경산업기술원 자료에 따르면 1차, 2차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로 인정된 자는 전국 221명이며, 이중 서울시민은 43명으로 집계됐습니다. 서울시민 사망자는 19명입니다. 환경부는 2015년 12월까지 진행된 3차 조사에 접수한 752명에 대해 현재 피해여부를 조사 중입니다.

아울러 시는 생활용 화학제품의 위해성분으로 인한 시민들의 불안감 해소, 선제적 대응을 위해 보건환경연구원과 함께 방향제, 탈취제, 섬유유연제, 세정제 등 시판 중인 다소비 생활용품 중 일부를 샘플링, 위해성분을 분석해 시민들에게 정보를 제공할 계획입니다.

김창보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시민의 건강과 안전을 위협하는 가습기 살균제 피해와 같은 사태는 더 이상 일어나지 말아야 한다”며 “피해자 가족들과의 지속적인 만남을 통해 지원을 적극적이고 실질적인 지원을 해 나가겠다”고 했습니다.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변경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