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통시장 청년상인’ 육성…연 3500만원 지원

내 손안에 서울

Visit762 Date2016.03.23 13:49

전통시장 청년상인 육성사업

전통시장의 매출이 점점 감소하고 있는 가운데, 서울시가 전통시장도 살리고 청년 창업기회도 늘리는 방안을 마련했습니다.

서울시는 ‘전통시장 청년상인 육성사업’을 통해 일자리를 찾는 청년들에게 창업 기회를 제공하고, 빈 점포와 상인 고령화로 위축된 전통시장엔 젊은 바람을 불어넣는다는 계획입니다. 시는 23일 올해 청년상인 30명을 선발해 창업과 경영안정을 위한 비용을 연간 3,500만 원(총 10억 원)까지 지원한다고 밝혔습니다.

각 자치구별로 빈 점포를 활용해 청년상인 육성을 희망하는 전통시장을 1개 선정, 시에 신청하면 시는 서류발표, 현장평가를 통해 최종 3~5개 전통시장을 최종 선정한다는 계획입니다. 선정된 시장은 각 빈 점포 3~7개를 활용하게 됩니다.

시는 3월 중 청년상인 모집·육성·관리를 전담할 운영기관(민간단체)을 제한경쟁 입찰 방식으로 선정하고, 자치구 희망시장 신청을 받습니다. 오는 4월엔 선정된 운영기관을 통해 청년상인을 본격적으로 모집·선정하고 기초 창업·마케팅 교육을 진행한다는 계획입니다.

지원 대상은 만39세 이하(미성년자 제외) 청년으로, 창업교육, 임차료·보증금, 인테리어, 컨설팅, 홍보·마케팅, 기존 상인과의 융합 프로그램 운영 등 창업과 홍보·마케팅에 필요한 비용을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단, 판매를 위한 재료비나 시설, 집기류 같은 개인자산은 지원 내용에서 제외됩니다.

특히, 혹시 있을지 모를 기존 상인들과의 갈등을 방지하고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도록 시장별로 기존 업종과 겹치지 않는 ‘전략업종’을 구상하고 이 업종에 적합한 영업·마케팅 역량을 가진 청년상인을 매칭할 예정입니다. 전략업종은 기존 상인들이 취급하는 1차 상품을 활용·가공한 2차 상품 위주가 될 것으로 전망됩니다.

시는 사업비 지원 외에도 급격한 임대료 상승을 예방하기 위해 각 자치구-건물주-청년상인간 ‘젠트리피케이션(Gentrification) 방지 상생협약’을 추진해 청년들이 안정적으로 장사할 수 있도록 기반을 마련한다는 계획입니다.

또 같은 업종 청년들이 재료 단체구매 등을 위한 협동조합을 설립하고자 할 때 관련 교육을 연계해주는 등 청년상인들이 자생할 수 있도록 사후 지원까지 놓치지 않는다는 방침입니다.

시 관계자는 “최근 구로시장, 인현시장 같은 전통시장에 청년상인들이 들어오면서 활력이 돌고 있다”며 “침체됐던 우리동네 전통시장에 청춘바람이 불고 청년들은 사업비 지원으로 창업기회를 얻을 수 있도록 전통시장 청년상인 육성사업을 최선을 다해 추진해나가겠다”고 전했습니다.

문의 : 소상공인지원과 02-2133-5558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변경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