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7년간 끊겨 있던 서초대로 뚫린다

내 손안에 서울

Visit982 Date2015.10.27 17:12

서초대로

출퇴근 시간마다 만성정체로 골치를 썩였던 남부순환로의 교통 혼잡이 크게 개선될 전망입니다. 도심지 군부대로 인해 37년간 끊겨있던 서초대로가 뚫릴 예정이기 때문인데요.

서울시는 지난 27일 ‘서초역~내방역’ 구간을 연결하기 위해 서리풀공원을 가로지르는 터널을 건설하는 ‘서초역~방배로간 도로개설공사’ 기공식을 열었습니다.

그동안 강남의 동·서축을 이용하는 시민들은 정보사령부 부지 때문에 남부순환로, 사평로, 방배로 등 주변도로로 우회해야 하는 불편을 겪었습니다.

서초역∼방배로간 직선도로가 개통되면 내방역에서 강남역까지 출퇴근 통행시간이 약 20분 이상 단축되는 등 주변도로의 교통 혼잡이 크게 해소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서초대로

공사구간은 서초역에서 방배동과 내방역을 연결하는 총 연장 1,280m에 이르며, 오는 2019년 2월말 완공예정입니다. 터널 및 옹벽 구간은 왕복 6차로로, 나머지 미정비 구간은 왕복 8차로로 확장됩니다.

또, 서초대로에서 동작구, 서초구, 강남구로의 접근성이 크게 개선돼 지역 경제 활성화는 물론 주민 생활환경 개선까지 가져올 것으로 기대됩니다.

뿐만 아니라, 공사로 인해 3,700억 원의 생산유발효과와 1,660명의 고용효과, 도로개설 후 30년 간 1,890억 원의 편익비용까지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나 경제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입니다.

한편, 서리풀공원을 관통하는 터널은 주변 경관과 조화를 이룬 보행자 친화적으로 건설될 예정입니다. 터널 내부는 왕복 6차로와 폭 2.4m의 자전거·보행자겸용도로가 설치되며, 보행자와 자전거 통행자의 안전과 건강을 위해 차로와 자전거·보행자겸용도로를 구분하는 난간겸용 투명방음벽을 설치해 매연, 미세먼지 등을 차단할 계획입니다.

시점부 (내방역 측), 종점부 (서초역 측)

시점부 (내방역 측), 종점부 (서초역 측)

박원순 서울시장은 “강남지역 동·서축 연계도로망을 구축하면 주변 남부순환로, 사평로 등의 교통이 분산되고 주변도로 정체가 해소되는 등 교통여건이 개선될 뿐 아니라, 지역발전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습니다.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변경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