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대다움’ 되살릴 수 있도록 상생합시다

문화뉴스

Visit790 Date2015.09.09 13:35

홍대에서 열린 장기기증 생명나눔 콘서트 전경 ⓒ 한국노바티스

홍대에서 열린 장기기증 생명나눔 콘서트 전경

[문화가 있는 날·예술이 있는 삶을 빛냅니다…문화뉴스] 서울 ‘홍대 앞’에서 젠트리피케이션 해소를 위한 실험이 시도된다.

서울 마포구 홍익대 앞은 예술인과 청년, 상인들이 독자적인 문화 공간을 형성한 지역이다. 하지만 요즘엔젠트리피케이션 현상의 대표적인 지역으로 꼽히며 고유의 색을 잃어가고 있다. 젠트리피케이션은 상권이 살아나면 임대료 상승으로 원주민과 상권을 살려낸 상가 세입자 등이 해당 지역에서 밀려나는 현상을 말한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마포구는 오는 9월부터 지역예술인, 민간단체, 사회적 경제 조직들과 손잡고 홍대 앞 인적자본을 기반으로 하는 ‘문화예술관광 체험 비즈니스모델 구축사업’을 추진한다. 기업체가 아닌 홍대 앞 지역문화예술인들이 주체가 돼, 그동안 장소나 쇼핑에 초점이 맞춰진 관광에서 앞으로는 문화예술 인적자원과 관계성에 기반을 둔 대안 관광으로 변화를 꾀한다는 게 골자다. 크게 ‘홍대 앞 대안적 관광사업’과 ‘문화 예술 오픈스쿨’ 등 2가지 사업이 추진된다.

우선 홍대 앞 대안관광사업을 위해 마을기업 ‘홍대 앞 문화관광여행사(가칭)’ 설립이 추진된다. 홍대 앞 문화공간 아카이브인 스트리트 H, 게스트하우스연합회, 서교예술실험센터, 걷고싶은거리상인회 등이 연계해 맛집, 숙박업소뿐만 아니라 프린지페스티벌, 와우북페스티벌, 뉴디미어페스티벌 등 홍대의 문화와 가치를 공유·확산할 수 있는 차별화된 관광콘텐츠를 개발한다. 또, 문화예술 주체들이 참여하는 ‘문화예술 오픈스쿨’을 설립해 청소년들을 대상으로 예술활동 체험 교육프로그램, 창작자 양성교육 프로그램 등을 실행한다.

이 사업은 민관 협력사업으로 진행되며 비영리민간단체인 ‘홍대 앞 우주조합’을 중심이 된다. 마포구청과 마포사회적경제생태계조성지원사업단, 마포문화재단, 일상예술창작센터, 맘편히 장사하고픈상인모임 등도 함께 참여한다. 사업을 진행하는 과정에서 생성된 이익은 문화예술 개발공급자들을 포함한 공동체를 위한 지역 자산화 기반 형성에 이바지할 계획이다.

‘홍대 앞 우주조합’의 정문식 대표는 “홍대 앞의 젠트리피케이션 현상은 개발사업으로 인한 것이 아니라 장소성과 특유의 문화, 예술성에 기반을 둔다”며, “홍대 앞 문화예술계의 쇠퇴가 지역상권의 몰락으로 이어질 수 있는 만큼, 문화예술계와 지역상권이 상생할 수 있는 전략적 접근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마포구는 서울시에서 5,000만 원 예산 지원을 받아 9월부터 11월까지 준비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준비사업 기간에 문화예술주체, 주민, 지역상인, 소비자 등을 대상으로 홍대 앞 젠트리피케이션에 대한 문제의식, 현황, 대안 모색을 위한 인식조사가 이뤄진다. 문화행사 전후 사전매출 변화조사 분석, 문화공간 주변 상권 분석, 유동인구 분석 등을 거쳐 문화예술영향 지표화 작업도 진행된다. 올 연말 있을 서울시의 평가에서 서울시 사회적 경제 특구 사업으로 선정되면 2018년까지 5억 원의 사업비를 지원받게 된다.

박홍섭 마포구청장은 “홍대 앞은 상암, 합정, 공덕 등과 함께 마포구에서 가장 성장 가능성이 있는 곳 중 하나”라며 지역의 발전과 개발로 인한 이익이 건물주뿐만 아니라 지역의 문화예술계와 주민 일자리 등으로 이어질 때 젠트리피케이션 현상도 극복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출처 : 문화뉴스(www.munhwanews.com)_전주연 기자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변경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