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시장, 중국 젊은 네티즌과 서울관광 즉문즉답

내 손안에 서울

Visit271 Date2015.08.04 11:38

박원순 시장, 중국 젊은 네티즌과 서울관광 즉문즉답

메르스로 침체됐던 서울관광 활성화를 위해 광저우, 상하이를 거쳐 베이징을 방문한 박원순 서울시장은 4일 왕안순 베이징시장을 만나고, 하루 평균 2억 명이 방문하는 온라인 뉴스포털 인민망을 통해 중국 네티즌들과 실시간 소통하는 등 전방위 홍보를 이어갑니다.

박 시장은 우선 현지시간으로 오전 11시 왕안순(王安順) 베이징시장의 초청으로 베이징시청을 방문, 오찬을 함께 합니다. 박 시장은 특히 이번 중국 순방에 앞서 왕 시장이 민‧관 합동 특별사절단을 서울에 파견, 적극 지원해준 것에 대해 감사를 표할 예정입니다.

면세점, 호텔, 공연‧전시 등 9개 국내 기업과 CTS본사서 서울 홍보 총력

이어서 현지시각으로 오후 1시 30분에는 한국의 관광업계 민간사절단과 함께 중국 대형 여행사인 CTS(중국여행사)에서 직접 서울 관광을 홍보하는 세일즈콜 마케팅에 나섭니다.

박 시장은 쉬에샤오깡 CTS 총재와 만나 중국 국경절과 연계한 관광객 환대시즌, 우수관광상품 특별인센티브 등 서울관광 특별지원책을 홍보합니다. 그리고 국내 기업들과 현지 여행사 직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서울을 찾는 중국 관광객들을 적극 공략하기 위한 여행상품 개발 아이디어를 서로 상의하고 국내 기업의 다양한 홍보 활동도 펼칩니다.

일일 평균 2억 명 방문 인민망 <강국논단> 통해 中네티즌과 실시간 즉문즉답

현지시간으로 오후 3시 30분에는 중국 제1의 언론사인 인민일보 본사에서 양전우(杨振武) 인민일보 사장과 만나 인민일보와 인민망이 관광도시 서울을 널리 알리는데 힘을 보태줄 것을 당부합니다. 인민망은 인민일보의 뉴스를 중심으로 한 온라인 매체입니다.

또 인민망의 인터넷 게시판 <강국논단(强國論壇)>(http://ft.people.com.cn/fangtanDetail.do?pid=10536)을 통해 중국 네티즌들과 실시간으로 묻고 답하는 시간을 갖습니다. <강국논단(强國論壇)>은 실시간으로 접속한 네티즌들의 질문에 답변하는 방식으로 진행되는 프로그램으로, 후진타오 전 주석이 지난 2008년 유일하게 네티즌과 소통했던 프로그램으로 잘 알려져 있습니다.

인민망 사이트에 동시 접속한 네티즌들의 질문 가운데 일부를 선정해 박원순 시장이 직접 답변하는 방식으로 진행되며, 질문이 선정된 네티즌에게는 서울에 방문했을 때 쓸 수 있는 서울시내 교통카드를 증정합니다.

■ 관련 기사 보기
 – “유커를 잡아라!” 중국으로 직접 떠나는 박원순 시장
 – [카드뉴스] 중국 3대 도시와 함께하는 ‘Seoul Day’
 – [현장포토] 서울관광으로 뜨거웠던 중국 광저우
 – 서울시장-제주지사, 상하이에 같이 간 이유는?
 – [영상] 사람들 사이를 파고드는 빨간바지?
 – [영상] 후끈했던 광저우의 ‘서울데이’ 현장
 – [현장포토] 상하이의 서울 가로수길 패션거리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변경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