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수고가에 중앙분리대 설치, 불법 차선변경 차단

내 손안에 서울

Visit722 Date2015.07.31 16:38

이수고가도로

서울시는 이수고가도로에서 발생하는 불법 차선변경을 방지하기 위해 사평로·사당로 합류부에 중앙분리대를 설치하는 교통개선사업을 시행한다고 31일 밝혔습니다.

현재 차선을 실선으로 처리했음에도 불구하고 위반하는 사례가 잦아 중앙분리대를 설치하기로 했습니다.

불법 차선변경은 원래 이수고가 하부를 이용해야 하는 ①사평로→현충로 방향진입 차량과 ②사당로→동작대교 방향 진입 차량이 이수고가 상부로 진입하면서 발생되고 있습니다.

이 때문에 교통사고 위험이 높고 차량정체가 유발돼 개선을 요구하는 민원이 지속적으로 제기됐었습니다.

개선전(좌), 개선후(우)

개선전(좌), 개선후(우)

서울시는 중앙분리대 설치를 위해 서울 지방경찰청과 협의를 거쳤고, 오는 8월 말까지 차량통행이 적은 주말을 이용해 기존의 차도폭을 조정하면서 길이 155m의 중앙분리대를 설치할 계획입니다.

권기욱 도시안전본부 도시안전기획관은 “이수고가 상부는 사평로에서 동작대교, 올림픽대로 방향으로 진입코자 하는 차량과 사당로에서 현충로와 올림픽대로 방향으로 진입하고자 하는 차량만 이용해야 한다”며, “중앙분리대 설치를 통해 불법 차선변경을 근본적으로 차단해 사고위험을 줄이겠다”고 말했습니다.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변경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