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LED 조명 보수 쉬워진다” 표준안 제정

내 손안에 서울

Visit706 Date2015.07.29 15:38

서울시청ⓒ리나

서울시는 옥외 LED 조명(가로등, 보안등, 터널등)의 주요부품인 모듈, 컨버터, 커넥터가 제조업체별로 호환성 없이 제작돼 유지보수가 어려웠던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서울시 옥외 LED 조명 표준안>을 제정·발표했습니다.

시는 제품 제조 유예기간(2개월)을 거쳐 오는 10월부터는 표준안을 기준으로 제작한 보안등 표준모델을 시범 설치할 계획입니다.

그간 친환경고효율 LED 조명이 장점이 많음에도 불구하고, LED 모듈, 컨버터, 커넥터 등 주요 부품이 제조사별로 달라 업체가 생산을 중단하거나 폐업하면 지속적으로 유지관리를 할 수 없다는 것이 가장 큰 문제점으로 지적돼 왔습니다.

특히, LED 조명 주요 부품으로 인한 결함, 오작동 시 다른 업체 제품으로 호환이 되지 않아 조명 전체를 교체해야하는 등 어려움이 있었습니다.

시는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관련단체, 연구기관, 사용부서가 참여하는 ‘서울특별시 LED 조명 표준화 자문위원회’를 구성(2015년 4월~7월)하여 9차례 자문회의를 갖고 모듈, 컨버터, 커넥터의 성능 및 규격을 검토하는 등 표준안 개발에 집중했습니다.

또한 청책토론회를 개최(1차 : 5월 18일, 2차 : 7월 1일)하여 공공과 민간이 협력하고 중소기업과 대기업이 상생할 수 있는 방안 마련을 위해 LED 조명업계, 전문가, 시민의견을 경청하는 자리도 마련했습니다.

이번에 마련된 <서울시 옥외 LED 조명 표준안>의 주요 내용을 살펴보면, 모듈의 경우, 크기와 용량이 제조업체별로 상이한 것을 크기는 규격화하고, 용량은 15W, 25W의 2가지 모듈을 활용한 조합형으로 다양한 용량에 적용할 수 있도록 단순 규격화했습니다. 컨버터도 모듈과 마찬가지로 크기나 용량이 다양했으나 표준안을 통해 크기를 규격화하고 용량은 모듈 조합과 일치하는 적정규격의 용량을 사용토록 해 에너지 효율을 높였습니다.

커넥터는 기존엔 임의규격을 사용하거나 전선을 직접 접속해 호환성과 안전에 문제가 있었으나, 형상을 규격화하고 방수등급을 부여해 호환성과 안전성을 확보했습니다.

강필영 서울시 환경정책과장은 “LED 업계를 비롯해 많은 관련기관이 긴 안목으로 국내 조명산업 성장을 위해 규격화에 동참해 주신 점에 감사드리며 표준화 이후에도 많은 협조를 부탁드린다” 며 “이번에 마련된 LED 조명 표준안으로 옥외 LED 조명의 유지보수와 안정적인 사후관리가 가능한 만큼, 다른 지자체 어디에서나 응용, 활용 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문의 : 환경정책과 02-2133-3579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변경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