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시민감시단 ‘性 광고’ 6만건 적발

내 손안에 서울

Visit663 Date2015.01.19 11:43

컴퓨터ⓒ뉴시스

서울시 시민감시단 활동을 통해 지난해 온·오프라인 상에 유통되고 있던 성매매 광고물 등 불법·유해 정보 총 6만 110건이 사라졌다. 또한 성매매 광고 및 알선 행위 등 불법적 내용이 명확하게 확인되는 사이트를 운영한 11명은 고발장을 작성해 각 지역 경찰서에 고발 조치했다.

서울시는 대학생, 직장인 등으로 구성된 인터넷 시민감시단이 성매매 알선 및 광고 등 불법·유해 사이트 및 게시물, 전단지 등을 모니터링하고 이를 신고하는 활동을 펼쳐온 결과를 이같이 발표했다. 이는 2013년 대비 2배나 증가한 성과다.

이에 시는 (사)한국인터넷자율정책기구와 협력해 포털사(네이버, 다음카카오, SK커뮤니케이션즈)외 주요 커뮤니티사(뽐뿌, 아프리카 TV, 오늘의유머, SLR클럽, 줌인터넷, 클리앙, 파코즈 등 7개사) 등으로 참여를 확대하는 한편, 시민들의 자발적인 감시활동도 적극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1,024명 시민감시단, 8만여 건 모니터링→6만 2,000건 신고→6만여 건 삭제

지난해 ‘인터넷 시민감시단’ 1,024명은 온·오프라인상의 불법·유해 정보 총 8만 577건을 모니터링, 불법성이 명확하게 확인된 6만 2,192건을 신고해 6만 110건이 삭제, 접속차단, 이용해지, 비공개 등으로 규제 처리됐다.

■ 서울시 인터넷 시민감시단 운영현황(2011~2014년)

구 분 2011년 2012년 2013년 2014년
감시단 인원 255명 555명 1,253명 1,024명
모니터링 (신고) 3,162건 5,160건(2,184건) 56,481건(38,907건) 80,577건(62,192건)
삭제 등 규제처리 269건 1,408건 30,213건 60,110건

시민감시단의 모니터링을 통해 불법성이 명확하게 확인되는 사이트 및 게시물은 신고→서울시 취합 및 처리요청→방송통신심의위원회(일반), KISO(포털), 경찰청(운영자고발), 통신사(전단지) → 사이트 폐지·삭제, 운영자 형사처벌, 전화번호 이용정지 등의 처리 절차를 거치게 된다.

지난해 시민감시단이 불법·유해 정보 8만여 건을 모니터링 한 결과, 77%(6만 2,192건)에서 성매매를 암시하는 문구, 이용가격, 연락처 등이 기재되어 있었으며, 후기작성 시 이용금액 할인, 10회 이용 시 무료쿠폰 제공 등 기업형 마케팅으로 성매매를 광고하는 경우가 대다수였다. 또한 시민감시단 신고를 통해 이용 해지된 11개의 도메인이 동일한 내용의 불법 성매매 알선 사이트인 경우도 있었다.

뿐만 아니라 개인 블로그 등에서 사진을 무단으로 도용해 일반인을 마치 성매매를 하는 여성인 것처럼 위장해 광고를 하거나, 성매매 알선을 목적으로 한 선불금 사기 등 불법 성매매 광고로 인한 피해 사례도 발생하고 있었다.

다음달 9일(월)까지 시민감시단 5기 1,000명 모집, 시 홈페이지에서 접수

서울시는 올해도 1월 21일(수)부터 2월 9일(월)까지 인터넷 시민감시단 5기를 서울시 홈페이지(woman.seoul.go.kr)를 통해 선착순 모집(신청서 제출)한다. 모집대상은 ‘서울시’에 거주하는 주부 등의 시민, 혹은 ‘서울시’ 소재 대학이나 직장에 다니고 있는 대학생, 직장인 등 만 19세 이상이면 누구나 참여 가능하다. 기타 문의사항은 다산콜센터(국번 없이 120)를 이용하면 된다.

인터넷 시민감시단 5기 발대식은 2월 23일(월) 오후 2시 서울시청 8층 다목적홀에서 진행될 예정이며, 2월 23일(월), 24일(화) 2차례의 사전 교육을 거쳐 3월부터 11월까지 9개월 간 본격적인 감시 활동에 들어간다. 최우수 활동자에게는 서울특별시장 표창 수상 기회가 있으며, 개인별 활동 실적에 따라 봉사활동시간 인정, 상·하반기 활동평가에 따라 문화상품권을 지급할 예정이다.

조현옥 서울시 여성가족정책실장은 “지난 4년간 시민들의 관심과 참여가 식을 줄 모르는 것은 점점 증가하는 불법 성산업으로 인한 불안감이 크다는 것을 반증하는 일”이라며 “서울시는 앞으로도 다양한 방법의 시민 감시활동을 강화하고 이를 적극 지원하는 등 여성과 청소년이 안전한 환경을 만들어가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변경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