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장 지하도에서 펼쳐지는 페스티벌

내 손안에 서울

Visit486 Date2014.12.08 16:44

서울의 중심을 잇다

서울시설공단(www.sisul.or.kr)은 12월 13일(토)부터 19일(금)까지 을지로 지하도상가에서 을지로 지하 공공미술 페스티벌 ‘서울의 중심을 잇다’를 개최한다.

서울시청부터 동대문디자인플라자를 지하로 연결하는 2.7km의 국내 최장 을지로 지하도가 공공미술의 거리로 변신하는 것이다.

이번 공공미술 페스티벌은 국내 최장 길이를 자랑하는 을지로 지하보도를 걷는 시민들에게 볼거리를 제공하고 공공미술 프로젝트에 직접 참여할 수 있는 색다른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기획됐다.

12월 13일(토)에는 작가와 시민이 함께 만드는 공공미술 제작 프로그램이 진행되며, 페스티벌 기간(13일~19일)에는 다양한 공공미술 전시 프로그램이 진행될 예정이다.

프로그램 지도

시민과 작가가 함께 제작한 5점의 작품들은 ‘서울의 중심을 잇다’라는 페스테벌의 테마에 맞춰 ‘연결’과 ‘소통’을 주제로 한다.

제작된 공공미술 작품들은 페스티벌 기간 동안 을지로 지하도에 전시된다. 이밖에도 버려지는 폐자원을 재활용한 업사이클 아트 전시, 서울의 명소와 역사적 위인들을 소재로 한 트릭아트 전시, 도시의 골목길을 소재로 한 국내외 작가들의 작품을 감상할 수 있는 ‘도시의 골목길 전’ 등 다양한 전시로 시민들의 눈을 즐겁게 할 예정이다.

5개 공공미술 제작 프로그램에 모두 참여하고 스탬프를 받은 시민 300명에게는 DDP에서 진행되는 ‘오드리 햅번 전시회’ 티켓을 제공하는 참여 이벤트도 진행된다. 을지로 지하 공공미술 페스티벌 참여신청은 페이스북 페이지(www.facebook.com/seoulidda)를 통해 할 수 있으며, 현장 신청도 가능하다.

서울의 29개 지하도상가를 관리·운영하는 서울시설공단은 2013년부터 ‘지하도상가 공공미술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단조로운 이동통로에 불과했던 지하보도 공간을 공공미술이 꽃피는 시민문화 공간으로 창출하는 사업으로 2013년에는 1차 프로젝트로 시청광장 지하도에 24음계 ‘피아노계단’을 설치해 큰 호응을 받은 바 있다. 2014년에는 지하보도의 유휴벽면을 활용해 ‘을지로 아뜨리愛 갤러리’를 조성하고 기획전시를 이어나가고 있다.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변경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