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민이 12.8초 꼴로 전화를 거는 곳은?

내 손안에 서울

Visit663 Date2014.10.23 17:09

119

화재·구조·구급 등 위급상황은 물론이며, 응급처치지도 및 당번 병원·약국 안내, 만성질환 상담과 외국인 119이용 시 통역까지 담당하고 있는 곳이 있다. 대형재난에 효율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2002년 각 소방서에 분산됐던 119신고와 출동지령을 통합한 ‘119서울종합방재센터’다.

2013년 한 해 동안 서울시민들은 12.8초마다 한 번꼴로 119를 찾은 것으로 나타났다.

유형별로는 ▲구급이 1.2분마다 ▲구조가 9.3분마다 ▲화재는 24.7분마다 ▲동물안전은 39분마다 이뤄졌으며, 이외에도 ▲응급처치지도 및 당번 병원·약국 안내(구급상황관리센터)는 1.5분마다 ▲만성질환 상담 및 외국인 119신고 통역(건강콜센터)도 1분마다 접수, 처리됐다.

서울시 소방재난본부는 이러한 내용으로 119서울종합방재센터가 지난 한 해 총 247만 459건의 119 신고를 처리했다고 23일(목) 밝혔다. 일일 평균 6,768건을 처리한 셈이다.

주요 재난 유형별 건수는 ▲구급이 45만 2,335건으로 가장 많고, 그 다음으로 ▲구조 5만 6,734건 ▲화재 2만 1,356건 ▲동물안전 1만 3,553건 ▲벌집처리 7,002건 ▲소방시설 5,193건 ▲문개방 3,990건 ▲시설물 안전 2,619건 ▲배수 1,568건 순이었다.

최근 10년간 구급 화재는 감소하고 동물안전 신고는 증가하고

구급, 구조, 화재 등은 전년(2012년)과 비교해 감소하고, 문 개방, 유기동물 출현 등으로 인한 동물안전 신고가 증가했다.

서울시 소방재난본부는 최근 10년간의(2004~2013년도) 119신고 현황을 살펴보니, 최근 10년간 총 2,691만 5,032건이 접수됐으며, 건별로는 단순 건강·안전상담 등 기타문의가 1,184만 308건(44%)으로 가장 많았다.

다음은 핸드폰 오접속·무응답 등이 844만 8,044건(31.4%), 구급 421만 3,020건(15.7%), 구급상황관리센터(응급처치지도 및 당번 병원·약국 안내) 62만 756건(2.3%), 경찰 등 타 기관 통보 58만 9,594건(2.2%), 구조 43만 5,590건(1.6%), 화재 33만 443건(1.2%) 등의 순이었다.

2004년과 2013년을 비교하면, 화재는 47.4%가 감소하고, 구조는 55.9% 증가, 구급은 26.2%가 증가했다. 또한 경찰 등 타 기관 통보는 10.5배 증가했다. 이외에도 생활안전신고 통계가 작성된 2008년 기준으로 문 개방은 1.9배, 동물안전 4.2배, 벌집 8.6배, 시설물안전은 2.8배 증가했다.

긴급전화에서, 응급처치 지도 및 당번 병원·약국 안내까지 업무 확대

화재·구조·구급 등 긴급전화 번호 119가 지난 2012년 6월부터 응급처치 지도 및 당번 병원·약국 안내 업무까지 확대되면서 약 1년 6개월 동안(2012.6.22~2013.12.31) 62만 756건을 접수·처리한 것으로 나타났다.

상담종류별, 당번 병원·약국 안내가 30만 7,492건(49.6%)으로 가장 많았으며, 다음은 응급처치지도 15만 402건(24.2%), 질병상담 8만 8,887건(14.3%), 일반의료지도 3만 6,745건(5.9%), 기타 순이었다.

만성질환 및 외국인 119신고 통역을 담당하는 건강콜센터도 운영

만성질환과 건강검진결과를 상담하고, 외국인이 119의 도움을 요청할 때 통역을 담당하는 건강콜센터도 지난 2013년부터 서울종합방재센터 내에 자리를 잡았다.

2013년 한 해 동안, 건강콜센터에서는 1만 229건의 질병상담이 이루어졌으며, 외국인 2,429건의 119신고 통역을 맡았다. 외국어는 영어가 1,643건(67.6%), 중국어 429건(17.7%), 일어 278건(11.4%)순이었다.

한편, 다양한 사연들이 촌각을 다투며 접수되는 가운데 119 상황요원들이 뽑은 최고의 황당 신고는 ‘우리 아기가 숨이 넘어간다는 신고에, 구급차를 출동시키고 의료지도 중 강아지임이 밝혀진 사례’가 꼽혔다.

이외에도 ‘택시비가 없다며, 구급차로 자택 이송을 요청한 사례’, ‘집에 쥐, 벌, 벌레가 있다며 잡아가 달라고 신고한 사례’ 등이 있었다.

■ 서울종합방재센터 상황요원들이 뽑은 가장 황당한 신고 사례
– 아이가 숨이 넘어간다는 다급한 신고에 구급차를 출동시킨 후, 의료지도 중 강아지로 밝혀짐
– 집에 쥐, 벌, 벌레가 있다면 잡아가 달라
– 변기가 막혔으니 뚫어 달라
– 건물 화장실에서 용변 후 화장지가 없으니 가져다달라.
– 자전거 타다가 체인이 빠졌다며, 자전거와 본인을 집에 데려다 달라.
– 외로우니 말벗이 되달라.
– 택시비 없다며, 구급차로 자택 이송 요청
– 식당에서 신발을 분실했다며 찾아 달라는 요청
– 방에서 대변을 봤는데, 거동을 못하니, 치워달라
– 물건을 비싸게 사서 화가 나는데, 아는 번호는 119밖에 없다.
– 지금 몇 시 몇 분입니까?(시간을 묻기 위해 119신고)

또, 긴박한 119신고의 긴장 속에서도 상황요원들이 가장 보람을 느끼는 일은 전화선을 타고 흘러오는 위기상황을 직감하고 소방대를 출동시켜 생명을 구조한 사례를 꼽았다.

■ 서울종합방재센터 상황요원들이 가장 보람을 느낀 일
– 여관에서 자살 하겠다는 여성을 상황요원이 통화를 지연시키고, 구조대를 출동시켜 구조
– 한강대교에서 투신하겠다는 자살자와 통화를 지연시켜 구조대를 출동 구조
– 항암치료 중인 환자가 119신고 중 의식을 잃었는데, 구급대를 출동시켜 실신한 환자 구조
– 한강에 투신하려는 20대 젊은이를 ‘부모님을 생각해보라’는 설득으로 회유
– 영동대교에서 자살 투신한다는 신고를 받고, 구조대를 출동시켰는데 투신예고 신고자가 아닌, 다른 사람이 한강 투신 후 심경의 변화로 교각을 잡고 있는 것을 구조

권순경 서울시 소방재난본부장은 “그동안 제각각 운영되던 긴급 전화들이 119로 통합돼 시민들이 긴급상황은 물론, 질병상담, 병원·약국 안내 등을 보다 쉽게 접할 수 있게 됐다”며, “장난전화는 2012년 이후 급감하고 있는 추세이긴 하지만 여전히 일부 업무와 무관한 전화가 걸려오는 만큼 이러한 전화는 자제해 줄 것”을 당부했다.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변경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