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맵에 서울서 택시 잘 잡히는 곳 나타난다

내 손안에 서울

Visit1,044 Date2014.10.16 14:20

택시를 기다리는 시민 ⓒ뉴시스

택시를 기다리는 시민

앞으로 서울시민들은 택시를 잡을 때 ‘택시 잘 잡히는 곳’의 정보를 찾아볼 수 있게 될 예정이다.

16일 오전 서울시청 신청사에서는 서울시와 SK텔레콤이 「빅데이터 융합을 위한 업무협력협약」을 체결한다. 양 기관은 올해 추진하는 단기 시범과제와 2015년 이후의 중장기 과제를 나누어 다양한 빅데이터 분석 사업을 지속적으로 발굴, 활성화 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우선 핵심적 단기 과제인 ‘택시 잘 잡히는 곳’ 도출을 위해서 한 달 100억 건 이상 되는 SK텔레콤의 통화량을 활용한 유동인구 정보와 택시 승하차 공공정보, 기상정보의 데이터를 종합적으로 분석하게 된다.

연말 경에는 분석 결과를 민간 앱 개발 등에 다용도로 활용할 수 있도록 공개할 예정이며, SK텔레콤은 T map 대중교통 앱에 결과를 적용하여 시민에게 ‘택시 매치메이킹’ 서비스를 시작하게 된다. 아울러 이 결과는 서울시가 수립중인 ‘대중교통 효율화 및 교통 정책에도 반영된다.

또 연말까지 추진하는 과제인 ‘서울시 지역 축제 효과 분석’을 위해 서울시 유동인구, 카드매출, 교통데이터 정보를 융합하고 향후 수요에 따른 상권을 발굴하여 지역 축제의 경제적인 파급 효과까지 도출한다는 계획이다.

2015년 이후의 중장기 과제로 ▲유동인구 분석을 통한 골목상권 활성화 ▲다산콜센터 민원정보 분석 ▲서울시 교통 OD(기·종착지)데이터 분석 ▲실시간 빅데이터 분석 등이 추진될 예정이다.

서울시는 “앞으로도 선제적, 과학적 정책 수립과 시민이 체감할 수 있는 보다 유용한 서비스를 창출하기 위해 빅데이터 행정 혁신을 강화하고, 빅데이터를 행정에 다양하게 접목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작년부터 서울시는 유동인구 데이터를 활용해 ‘심야버스 운행노선’을 도출하는 등 다양한 빅데이터 활용 사업을 펼친 바 있다.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변경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