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도심 한복판으로 벼농사 구경 오세요!

서울톡톡

Visit1,468 Date2013.05.23 00:00


칠보, 삼광 등 서울 기후에 적합한 품종을 선택, 왕우렁이 방사 친환경으로 재배


[서울톡톡] 광화문광장과 서울시청 앞에서 벼가 자라는 모습을 볼 수 있게 됐다. 서울시는 23일(목)에 광화문 시민열린광장과 서울시청 신청사 앞에 벼를 심은 상자논 977개를 설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는 시민의 농업에 대한 이해와 정서 함양을 위한 것으로 광화문 시민열린마당 수생식물 재배지 주변에 524개, 시청 신청사 앞에 453개를 설치하고, 23일 모내기 후 벼가 익는 10월까지 전시 재배한다.


이번에 재배되는 벼는 서울지역 기후와 토양에 적합한 칠보, 삼광, 하이아미 등의 품종으로 벼 상자에 왕우렁이를 방사해 잡초와 병해충을 줄이는 친환경 재배기술을 활용한다.


도시경관 조성, 벼 생육 과정을 관찰·체험 할 수 있는 도시 농업의 장으로 활용


서울시는 도심 상자벼 전시·재배 장소는 도시 경관 조성에 도움을 줄뿐만 아니라 벼 생육 전 과정을 시민들이 직접 관찰하고 체험 할 수 있는 도시농업의 장으로 활용될 것으로 기대했다.


또한 이 공간은 농업기술센터에서 운영하는 그린투어 교육 코스로도 사용할 계획이다. 그린투어는 현지농장 작물재배 실습 및 채소·허브·과수·야생화 농장 등에 방문하여 수확체험을 한 후 직거래를 통해 농업과 농촌을 이해하는 도시농업 교육으로 4월부터 11월까지 20회에 걸쳐 800명의 교육생을 대상으로 운영된다.


한편 서울시는 지난해 처음으로 광화문광장에 상자벼를 설치했으며, 그해 10월 약 7,000포기의 벼를 시민들이 직접 참여·수확해 사회단체에 기부했다.


문의 : 민생경제과 02-2133-5404


간편구독 신청하기   친구에게 구독 권유하기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변경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