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야의 종은 이 사람들이 울린다

서울톡톡 조선기

Visit2,391 Date2012.12.28 00:00


[서울톡톡] 12월 31일 자정, 올해도 어김없이 제야의 종이 울린다. 서울시는 올해 ‘제야의 종’ 타종행사에 참여할 시민대표 11명을 발표했다.


11명의 시민대표에는 뉴질랜드 출신으로 없는 이들을 위해 헌신하고 있는 브레넌 로버트 존 신부, 가난한 삶 속에서도 꿈을 잃지 않고 노력한 문지영 학생, 한국 체조 사상 최초로 금메달을 획득한 양학선 선수, 헌신적인 구조활동을 해 온 서울 특수구조대 소속 소방위 박광일 씨 등이 선정된다.


또 인생역전의 인물 유상희 씨와 관광업계의 산증인 구태균 씨, ‘마포FM’을 만들어 활동하고 있는 차재경 씨,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 대표 윤미향 씨, 과학창의력이 뛰어난 목동초 6년 서휘륜 군, 국어국문학 연구에 힘써온 임기중 동국대 명예교수, ‘양천수의봉사단’ 대표 함지연 씨 등도 타종행사에 참여한다.


서울시는 당일 현장을 방문한 많은 시민들을 위해 보신각 특설무대를 마련하고, 다채로운 공연을 준비한다. 이번 공연에서는 ‘다문화합창단 몽땅’, 국내 최초 어린이 빅밴드 ‘코리아 주니어 빅밴드’ 등이 신전 분위기를 달굴 예정이다. 또 소외된 이웃을 찾아다니며 재능나눔 공연 활동을 펼치는 ‘한울림섹소폰앙상블’, 복싱선수에서 오페라의 스타가 된 테너 조용갑 씨도 만날 수 있다. 타종행사의 피날레는 국민디바 인순이가 함께한다. 







■ 제야의 종 타종행사를 볼 수 있는 온라인 채널
 · 라이브서울 : http://tv.seoul.go.kr
 · 라이브원순 : http://mayor.seoul.go.kr/wonsoontv
 · 아프리카TV : http://www.afreeca.com/wonsoontv
 · 유스트림 : http://www.ustream.tv/channel/seoullive
 · 다음TV팟 : http://tvpot.daum.net/



아울러 이번 제야의 종 타종행사는 온라인 방송을 통해 행사 현장이 실시간으로 생중계된다. 온라인 생중계는 ‘라이브서울, 라이브원순, 유튜브, 유스트림, 아프리카TV, 다음TV팟’ 등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시는 행사당일 개인트위터나 온라인 생중계를 통해 들어오는 새해 소망글을 실시간 선정하여 보신각 특설무대 대형 전광판에 송출한다.


참여방법은 스마트폰 등을 활용, 개인트위터를 이용해 소망글과 함께 해시태그(키워드)인 ‘#제야의종’을 입력하면 자동으로 신청된다.


문의 : 다산콜센터 120, 역사문화재과 02)2171-2587







■ 타종행사에 참여할 시민대표 11명
① 브레넌 로버트 존 신부(남, 71세) : 뉴질랜드 출신으로 1966년 한국땅을 처음 밟은 후 강원도 정선에서 신협설립(1972), 1980년대 철거민을 위해 헌신, 현재는 삼양동 달동네를 지키며 줄곧 ‘빈자의 등불’로 살아가고 있다. 


문지영 학생(여, 17세) :동네 교회와 학원을 돌며 하루 8시간씩 피아노 연습에 몰두, 2012년 독일에서 열린 제13회 에틀렝겐 국제피아노콩쿠르에서 우승을 한 바 있고, 금년 3월부터 한국예술종합학교 부설 한국예술영재 교육원에 입학하여 교육을 받고 있다.


③ 양학선 선수(남, 21세) : 한국 체조 사상 최초로 금메달을 획득하였고, 태릉선수촌에서의 고된 훈련을 견디어 내면서도 매일 부모님께 전화를 걸고, 훈련비를 아껴 매월 80만원의 생활비를 보태드리는 등 건강한 인성을 가진 청년. 


④ 박광일씨(남, 44세) : 올해 KBS119상 대상 수상자로 1994년 1월 소방에 입문해 18년 동안 12,000여건 화재구조 출동으로 5,000여명 구조 및 대피유도 등 각종 재난현장에 출동하여 헌신적인 구조활동을 해 온 서울 특수구조대 소속 소방위 .


⑤ 유상희 씨(남, 55세) : 2008년 노숙인 자활센터에서 창업기술을 익히고, 2010년 서울시에서 7천만원을 대출받아 청소·택배 사회적기업 ‘모두좋아’를 세워 현재 월매출 3천만원, 직원 10명을 거느린 탄탄한 회사로 성장시킨 인생역전의 인물. 


⑥구태균 씨(여, 57세) : 1978년 관광통역안내사 자격증을 딴 뒤, 외국인 관광객 1,000만명 시대를 30여년간 현장에서 지켜온 관광업계의 산증인.


⑦차재경 씨(남, 68세) :마포지역 주민들의 생활과 삶을 다루는 공동체라디오 방송 ‘마포FM’을 만들어 지역주민의 성장과 변화를 위해 활동해오고 있다. 


⑧ 윤미향 씨(여, 49세) : 1990년부터 20여년간 위안부 피해자들의 명예회복과 문제해결을 위해 체계적으로 지원활동을 펼쳐오신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 대표. 


⑨ 서휘륜 군(남, 13세) : 2011 대한민국 창의력올림피아드 겸 세계 DI대회 글로벌상 등 과학창의력이 탁월하여 청소년들에게 좋은 생각과 활동을 넓혀 나가는 분위기 조성에 기여한 목동초 6년. 


⑩ 임기중 교수(남, 75세) : 가사문학 관련 자료를 수집·정리한 『역대가사문학전집』전 50권,『연행록전집』전 100권 등을 펴내는 등 국어국문학 연구에 기여한 임기중 동국대 명예교수.


⑪ 함지연 씨(여, 68세) : 지난 10년 이상 하루 네 시간씩 고박 앉아서 수의를 제작하여 독거노인이나 살림이 어려운 노인 280명에게 전달하는 등 봉사를 해오신 ‘양천수의봉사단’ 대표. 



간편구독 신청하기   친구에게 구독 권유하기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변경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