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 역사 여행 10선은?

서울톡톡 김효정

Visit2,781 Date2012.08.31 00:00


올 가을 서울시가 추천하는 한강 역사 여행 10대 코스로 프로그램 운영


[서울톡톡] 서울시가 한강역사해설가와 함께 한강 유적지를 탐방하는 ‘한강의 역사를 찾아서’ 하반기 프로그램을 다음달 1일부터 운영한다.


지난 5월부터 시작된 이 프로그램은 한강 역사 여행 10대 코스를 탐방하는 것으로, 한강 역사 해설가들의 안내로 진행된다. 초등학생·중학생 단체(15명)와 청소년 동반 가족(보호자 최소 1인 포함, 청소년 5인 이상)을 대상으로 하며, 매주 화·수요일(14~16시)과 토요일(10~12시)에 시작된다.


참가자들은 한강 10대 코스 중 원하는 코스를 직접 선택할 수 있으며, 코스당 소요 시간은 2시간~2시간 30분이다. 참가비는 무료이며, 선착순 모집한다.


예약은 서울시공공서비스예약시스템(http://yeyak.seoul.go.kr)에서 참가일 7일 전까지 신청하면 된다. 검색창에서 ‘한강의 역사를 찾아서’로 검색하여 해당 코스를 선택하면 된다.


10코스 중 광나루길, 송파나루길, 뚝섬나루길, 노들나루길, 서강나루길, 양화나루길, 선유도길, 공암나루길, 겸재정선길 등 1~9코스는 예약시스템에서 신청 가능하고, 10번째 코스인 ‘한강옛나루터길’은 수상탐방 프로그램으로 한강사업본부 수상관리과로 별도 신청·문의(3780-0825)해야 한다.


기타 프로그램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한강사업본부 문화관광과(02-3780-0798)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서울시, 한강 관련 사연 ‘시민들의 제보’받아


한편, 서울시는 1900년대 이후 한강과 관련해 잊을 수 없는 사연을 갖고 있는 시민들의 사연을 모집한다. 한강의 살아있는 역사, 한강을 따라 흘러온 우리의 역사 이야기를 들려줄 시민들은 서울시 한강사업본부 기획예산과(이메일 torrent@seoul.go.kr)로 연락하면 된다.







■ 한강 역사 여행 10대 코스 알아보기
< 대마도 출정 사열식 현장의 늠름한 기운이 서린 곳, 낙천정>







태종은 세종 1년(1419년) 2월 이궁과 낙천정이
완성되자 아예 이곳으로 옮겨 일을 보고 각종
행사를
열었다. 세종 원년 3월부터 9월까지
7개월 동안 태종은 20여 회나 낙천정에 거동
했으며, 그 때마다
주연이 베풀어진 것으로
기록되어 있다.


잠실대교 북쪽 나들목 동쪽의 강 언덕에
지어졌던옛 낙천정은 없어졌으며, 지금의 

낙천정은 1987년 시시한 한강변 문화유적 발굴조사 후 1991년 한국전력공사와 3개 주택조합이 지어
서울시에 기증한
것이다.

낙천정의 풍광은 천하제일이라 일컬어졌다. 낙천정의 옛 풍경 그대로를 찾을 수는 없지만, 지금도

낙천정 나들목 인근 강변 나들목에서 바라보는 한강의 모습은 한강변 최고의 전망 중 하나로 손꼽을 수
있다.

세종은 당시 우리나라에 침입해 노략질을 일삼던 왜구의 본거지인 대마도 정벌 계획을 바로 이곳
낙천정에서 태종과 함께 세우고 군대를 열병했다. 대마도 정벌 후 그 공을 치하하기 위해 연회가 열린
곳 또한 낙천정이었다.

낙천정 터는 서울시 광진구 자양현대아파트 301동 옆, 낙천정복원지는 강변현대아파트 102동 옆에
위치해 있다.


<단종의 마지막 길을 지켰던 한강과 느티나무>


700여년 된 느티나무만이 남아 역사 속 사연들을 들려주고 있는 화양정, 그리고 지금은 광진교만이
그 자리를 지키고 있는 광나루. 두 곳의 공통점은 바로 단종이 유배길을 떠나기 전 머물거나 지나갔던
마지막 장소라는 점이다.


단종은 1452년 조선 제6대 왕이 되지만 이듬해 수양대군에게 모든 권력을 뺏기고, 이름뿐인 왕으로
남아있다가 1455년 왕위마저 물려주게 된다. 사육신 사건 후 1457년 음력 6월 영월로 유배되었지만 결국
사약을 받는다. 단종의 이 이야기는 많은 사람들에게 알려져 있지만, 그의 마지막 발자취가 한강변에
남아있다는 사실은 채 알려져 있지 않다.


단종은 창덕궁을 나와 영도교를 지난 후 배를 타기 위해 광나루를 향해 가던 중 할아버지 세종이
세워놓은 화양정(華陽亭)에서 하룻밤을 머문다. 지금 화양정 터엔 700여년 된 느티나무와 표지석
하나만이 남아있다.


화양정 일대는 태조가 한양으로 도성을 정할 당시 말을 먹이는 목장으로, 때로는 군사훈련을 하던
곳으로서, 화양정은 세종 14년(1432년) 낙천정 북쪽 언덕에 세워졌다.


남쪽으로 한강이 보이고 북쪽으로 삼각산, 도봉산, 수락산, 용마봉이 한눈에 들어오는 국립목장
살곶이벌 언덕 위 이 정자에서 세종은 방목한 말들의 풍경을 즐겼다고 한다.


4각 정자로서 규모가 웅장하였으나 1911년 7월 21일 큰 벼락을 맞아 무너졌다고 한다. 살곶이 목장을
그린 ‘진헌마정색도’ 속에서 팔작지붕으로 그려진 화양정의 모습만을 찾아볼 수 있다.


화양정은 ‘회행정’이라고도 불렸는데, 이는 단종이 영월에서 돌아오기를 비는 사람들의 마음에서 불린
이름이라고 한다.


광나루는 예로부터 충주를 거쳐 동래로, 또는 원주를 거쳐 동해안으로 빠지는 요충지로 유명한
나루터다. 단종은 이곳에서 배를 타고 한강을 거슬러 올라가다가 여주 이포나루에 내려 유배지였던 
청령포까지 길을 떠났다. 영월까지 이어지는 단종의 유배길에는 길목마다 단종의 사연들이 남아 현재까지 전해진다.

1930년 전후 교통량이 급증하여 하루에 도강하는 자동차, 우차, 손수레 등이 수백 대에 달하게 되자
원활한 수송을 위해 1937년 광진교가 건설되어 광나루의 기능을 이어갔다.


화양정터는 서울시 광진구 화양동 주민센터 옆, 광나루터는 광진정보도서관 근처에 있다.


문의 : 한강사업본부 02)3780-0763


간편구독 신청하기   친구에게 구독 권유하기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변경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