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 함께 외쳐, "Say Seoul!"

조윤주

Visit1,717 Date2010.12.22 00:00


추운 날씨임에도 불구하고 공연장 앞은 사람들의 열기로 뜨거웠다. 바로 12월 21일 광장동 멜론 악스홀에서 펼쳐진 ‘Fever Seoul Live’ 공연 때문이다.  ‘Fever Seoul Live’는 해외마케팅의 일원으로, 한국의 비보이 문화를 국제도시 서울이라는 테마와 연계하여 세계시민들에게 ‘Seoul’을 알리자는 취지로 마련한 공연 행사이다.


이 공연이 사람들에게 더욱 주목 받을 수밖에 없었던 또 하나의 이유는 바로 쉽게 만나볼 수 없던 게스트들의 출연 때문이다. ‘아트 오브 무브먼트(Art of Movement)’의 ‘제이 파크(Jay Park, 전 2PM 멤버 박재범 군)’과 래퍼 ‘덤파운데드(Dumbfoundead)’. 그리고 데이비드 초이(David Choi)가 등장하기 때문이다. 관객들의 힘 있는 함성소리와 함께 두 명의 진행자가 등장하며 시작된 ‘Fever Seoul Live’는 그 시작과 동시에 세계인들이 함께 공유하며 ‘서울’을 즐길 수 있도록 유투브와 페이스북에 공연 현장이 실시간 생중계되었다.


관객석은 비보이들의 등장으로 이미 떠들썩한 분위기가 되어버렸다. 모두 손을 들고 힙합 음악과 춤추는 비보이들의 비트에 맞춰 몸을 흔들고 공연의 매 순간을 만끽하고 있었다. 공연 현장은 서울이라는 주제와 연계된 연출을 선보여 누구든지 서울과 비보이의 춤사위가 어우러질 수 있도록 디자인되었다는 것을 단번에 알아챌 수 있었다. 전체적인 공연 스토리 또한 서울 속 비보이들의 배틀이라는 젊고 신선한 컨셉에 맞춰져 있어 실시간으로 공연을 지켜보는 모든 세계인들이 서울의 다양한 테마적 분위기를 십분 받아들일 수 있도록 기획되었다.



게스트들의 등장으로 분위기는 더욱 가볍고 신이 났다. 뛰어난 비보잉 스타일을 보여준 박재범 군은 관객들의 큰 환호성에 힘입어 실시간 중계되는 유투브 영상에 ‘Fever Seoul Live’와 이벤트에 대한 이야기를 언급하며 서울에 대한 관심도를 높여주었다. 또한 훌륭한 랩을 선사하여 현장 분위기를 뜨겁게 한 래퍼 덤파운데드는 김밥과 떡볶이라는 음식문화를 통해 한국에 대한 애정을 표시함으로써 사람들에게 웃음과 재미를 전해주었다.


게스트들의 적극적인 홍보 방식도 있었지만, 무엇보다도 본 공연 현장이 서울을 알리고 알아 갈 수 있는 그 자체였다. 커다란 LCD화면에 등장하는 서울의 주요 명소들은 세계인들에게 강한 임팩트(impact)를 주었을 것이다. 특히 춤 스타일에 따라 주요 명소들의 장면이 바뀌면서 젊음의 거리 홍대, 서울의 야경 남산, 전통의 거리 인사동과 삼청동 등이 나와 아름다운 서울의 현장을 느끼게 해주었다.


특징적인 것이 또 하나 있다면 바로 현장에 있던 사람들의 참여도이다. 실시간으로 전 세계의 사람들과 함께하는 공연인 만큼 현장에 있던 관객들 또한 자신들이 지켜보고 있는 공연을 사진으로 찍어 실시간으로 페이스북에 올리거나 블로거에 올리는 식으로 바로바로 반응했다. 현장에 온 많은 외국인 관객들과 외신 기자들도 이러한 광경을 주의 깊에 지켜보았다. 


본 공연으로 생중계된 영상은 단순히 공연 홍보차원에서 끝나는 것이 아니라 메이킹 영상과 서울 송 뮤직 비디오 등으로 제작되어 내년 1월부터 서울 공식 유투브 홈페이지에서 소개된다. 또한 두터운 마니아 팬 층을 갖고 있는 화려한 게스트들은 서울홍보콘텐츠제작에 함께 참여하여 음악으로 전 세계인들에게 서울을 다시 한 번 알릴 기회를 갖게 된다. 음악과 춤, 언어와 문화권이 달라도 함께 즐길 수 있는 전 세계인들의 공통 관심사를 통해 서울이 보다 더 넓고 확고한 인지도를 갖게 된 자리라고 본다. 이를 지켜본 많은 세계인들이 빠르게 변화하고 성장해가는 도시 ‘Seoul’의 이미지를 확실히 온몸으로 받아들였을 것이다. 


비로소 오늘에야 깨달았다. 서울은 세계인들과 만날 준비가 되어 있다. 그대도 늦었지만 동참해보고 싶지 않은가? ‘Fever Seoul Live’에 대한 다양한 뒷이야기는 http://www.facebook.com/hiseoulhttp://www.youtube.com/seouldreamseries에서 확인할 수 있다.










기사가 도움이 되셨나요?
하이서울뉴스는 독자를 만족시키는 뉴스를 제공하기 위해 26일까지 만족도 설문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바쁘시겠지만, 잠시 짬을 내어 참여해주시기 바랍니다.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변경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