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동네, 우리 손으로 꾸며봤어요!

박혜숙

Visit2,594 Date2010.11.29 00:00


아이디어부터 제작까지 지역주민 참여, 지역역사 및 이야기 등 개성 있게 담아


마을을 사랑하는 지역주민들의 마음과 정성이 모여 서울의 5개 동네가 개성미 넘치는 아름다운 예술마을로 다시 태어났다.


서울시 서울문화재단이 지난 3월부터 용산구 청파동, 성북구 정릉동 등 5개 동네에서 진행해온 시민참여형 공공미술프로젝트 ‘예술마을 가꾸기’로 오는 12월 7일 용산구 청파동을 시작으로 차례로 선보인다.


‘예술마을 가꾸기’는 서울시 서울문화재단이 지난 2005년부터 진행해온 ‘우리동네 문화가꾸기’에 시민참여를 확대한 것으로 아이디어를 내고, 작품을 그리고 제작하는 일련의 과정에 지역주민이 예술가들과 함께 한다는 점이 가장 큰 특징이다. 특히, 어르신부터 아이들, 청소년들까지 남녀노소가 폭넓게 참여하여 살고 있는 지역의 역사, 지명, 추억, 이야기 등의 다양한 소재를 작품에 개성 있게 반영해 눈길을 끈다.


① 용산구 청파동 … 어르신 참여, 살아온 여정을 도자기, 칠보 등으로 표현


우선 용산구 청파동 70여명 어르신들과 20여명의 지역 아동들이 독특한 마을 이미지를 작품에 담아 ‘연어 비란이의 생명 희귀 루트- 푸른 파도(청파)’라는 제목의 벽 조형물을 선보인다.


도자기, 칠보 등을 활용해 청파동 지역 자신들이 시대를 거슬러 살아온 여정을 연어라는 물고기 형상의 창작물로 표현, 서계동 259-4 일대 벽 곳곳에 부착해 삭막했던 공간을 멋스럽게 탈바꿈시켰다. 특히 어르신들은 20회에 가깝게 만나는 등 열의를 보였다는 후문이다.


용산구 청파동 프로젝트엔 예술단체 ‘스펙트라’가 함께 참여해 어르신들의 창작활동을 지원 하고 미술치료까지 진행했다. 최초 오픈일은 12월7일(화)이다.



② 성북구 정릉동 … 청덕 초등학교 전교생 850명 등이 참여해 등굣길 벽화 완성


성북구 정릉동은 ‘우리아이들의 꿈이 자라는 시간 3분 45초’라는 제목답게 청덕 초등학교 전교생 850명과 청소년 60여명이 직접 참여, 타일도자기를 만들고 추상화를 그려 창덕초등학교 등굣길 약 150m 구간에 벽화 시리즈를 완성했다. 아이들의 작품 활동 지도엔 ‘ABC’ 예술단체 예술가들이 참여했다.


또한 이 벽화 시리즈에는 ‘ABC’ 예술단체 예술가들이 지역주민들에게 들은 정릉의 역사이야기를 벽화와 조형물에 표현한 작품도 함께 포함되어있다고 시는 설명했다. 최초 공개일은 8일(수)이다.



③ 서대문구 홍제동 … 주민의견 수렴, 자연 소재로 한 지역명소 아트거리 조성


12월 9일(목)부터 서대문구 홍제동 홍제천에 위치한 홍은대교 인근에선 자연을 소재로 시민들이 완성한 벽화 프로젝트 ‘예술이 숨 쉬는 해피로드’를 만나볼 수 있다.


이번 프로젝트엔 가족 위주로 50여명이 참여한 점이 특징인데, 이들은 홍제천에 들른 시민들이 바라는 지역 모습을 대형 걸개그림에 그리도록 한 후 이들의 의견을 수렴해 벽화 및 벽조형물을 완성해 나갔다.


지역주민의 사진이 들어간 다리기둥 조형물, 바람에 날개짓 하는 새 아트 모빌 등을 통해 아트거리로 새롭게 조성된 이곳은 지역 명소로도 주목을 받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④ 성북구 돈암동 …미아리고개 추억의 사진 찍어‘스토리텔링 지도’로 벽에 구현


성북구 돈암동 미아리고개 주민들은 미아리고개의 추억과 정취를 카메라로 찍어 사진을 붙이는 오브제 형식으로 ‘스토리텔링 살아 있는 지도’를 만들어, ‘미아유랑기’라는 벽조형물과 바닥화로 구현해냈다.


22일(수) 처음으로 공개되는 이 작품 제작엔 복합예술그룹 ‘아이엠’의 예술가와 일반 시민으로 구성된 20여명의 예술단이 핵심적으로 참여, 미아리만의 독특한 분위기를 이미지로 만들어냈다.


⑤ 종로구 청운효자동 …겸재 정선 살았던 지역, 역사 숨쉬는 쉼터로 탈바꿈


종로구 청운효자동 주민들과 예술단체 ‘달무지개’는 겸재 정선이 살았던 인곡정사(현재 종로구 옥인동 군인아파트 단지 내 위치)를 현대적 감각으로 재해석, 역사이야기가 살아있고 예술체험이 가능한 서촌마을 쉼터로 조성했다.


‘예술마을 서촌사람, 겸재 그리고 나’라는 이름의 이 공공미술 프로젝트는 가장 늦은 내년 1월 초에 완성, 공개된다.


서울문화재단 관계자는 “주민들이 주체가 되는 예술마을 가꾸기 사업을 통해 시민들의 예술창작활동 참여 기회를 확대하고 도시 곳곳을 하나의 공공미술 작품처럼 아름다운 명소로 만들어 나가고자 한다”고 말했다.


문의: 서울문화재단 홍보마케팅팀 ☎ 02)3290 -7143


하이서울뉴스/박혜숙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변경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