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 엄마, 주부들이 문학의 향기 속에 모였다

석성득

Visit1,732 Date2010.09.02 00:00











“아이들과 제 삶에 도움이 될 만한 것이 무엇일까, 앞으로 40년을 어떻게 살아야 할까를 고민했어요. 우연히 아이들에게 책을 들려주기 위해 도서관에서 동화구연을 배웠는데 제 이야기를 동화구연으로 하니까 안 외워도 저절로 외워지더라구요. 동화작가에 관심을 갖게 되어서 인터넷으로 작가 멘토링에 신청해 참여하게 되었어요.” 동화작가가 되고 싶어 안양에서 왔다는 장미경(40) 씨를 만났다. 맥심문학회 동인들 모임에서다.


이 모임 동인들은 모두 동서커피문학상 수상자들이다. 시, 수필, 소설, 아동문학의 4개 부문의 장르에서 약 100여 명의 여성회원이 왕성하게 활동하고 있다. 대부분이 주부이지만 대학생, 교사, 할머니를 비롯해 다양한 직업과 계층이 융화된, 세대간의 벽이 없는 문학회다. 분과별 창작활동과 작품토론으로 다져진 선후배간의 유대감도 끈끈하게 맺어져 있다. 등단을 통해 문학강의와 논술지도를 하는 작가들도 있으며, 작품집 발간과 출판, 명사와 작가 초청강연, 문학기행, 시낭송 봉사활동 등 다양한 문학활동도 해오고 있다. 맥심문학회가 머무는 곳에는 매월 모임이 있을 때마다 강의 장소와 야외수업을 막론하고 커피상자가 배달된다.



요즘은 기업들이 수익의 일부를 사회로 환원하는 사회공헌 활동을 다양한 분야로 확대해 나가고 있다. 동서식품에서는 그러한 사회공헌활동의 일환으로 1973년 ‘주부에세이’를 시작으로 1989년에 ‘동서커피문학상’ 이라는 명칭으로 바꾸어 2년에 한번씩 작품 공모를 해오고 있다. 올해는 특히 10주년을 기념하기 위하여 ‘작가의 멘토링 클래스’, ‘작가와 함께 떠나는 문학기행’, ‘동서커피문학상 작품모집’등 다양한 행사도 진행하고 있다.


‘작가의 멘토링 클래스’는 작가를 꿈꾸는 이들을 위하여 신현림 작가, 채인선 작가, 이병율 시인, 이명랑 작가, 김홍신 작가 순으로 지난 8월 17일부터 5주간 진행하고 있다. 9월 14일까지 매주 화요일 오후 3시 광화문 C스퀘어빌딩 1층 ‘아모카 카페’에서 커피를 마시며 시, 수필, 소설, 아동문학 등 작가들이 들려주는 문학의 향기에 푹 빠져들 수 있다. 2회차에 강연한 채인선 동화작가는 “글을 잘 쓰려면 인내, 몰입, 고립감을 견뎌내야 한다”면서 글쓰기의 원칙은 없다며, 많이 읽고, 많이 쓰고, 많이 사색하는 삼다(三多)를 강조했다.


강의에 초대 받으려면 동서식품 홈페이지에 미리 신청해야 되는데 서둘러야 한다. 문학상 응모자 중 20명을 우선 선착순으로 하며, 일반 신청자 중 80명을 추첨하여 매회 100명에게 작가와의 만남과 문학 강연을 선사하고 있다. 질의응답과 사인회도 가진다.



10월에는 작가와 함께 떠나는 ‘조정래 작가와의 문학기행’도 예정되어 있다. 동서식품 홈페이지에 멘토링 후기 감상문을 올리면 멘토링 참가자 25인(각 회차별 5인씩 선정)과 문학상 신규 참가자 10인을 선정하여 10월 28일~29일에 ‘순천만 갈대밭을 따라 남도를 거닐며 남도 문학을 만나다’를 테마로 1박 2일 떠나는 일정이다. 멘토링 모집후기는 10월 10일까지이며 발표는 10월 15일이다.


누구의 아내, 누구의 엄마로만 머무르고 싶은가. 가끔씩 몸 속에 작가의 피가 흐르는 걸 느꼈던 이들이라면, 이 가을 주저하지 말고 문을 두드려보라. 이곳의 문학상 수상자가 되면 상금과 등단의 기회가 주어진다. 하지만 그보다 더 좋은 선물은, 앞으로 책 이야기를 나누고 문학기행을 함께 떠날 평생의 벗들을 만나게 된다는 것이다.


문의: 02) 555-1385, www.dongsuh.co.kr













시민기자/석성득
ssd6312@naver.com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변경금지

태그